Man City beats10-man United

Home > Sports > Football

print dictionary print

Man City beats10-man United

테스트

Manchester City’s Vincent Kompany, second from right, celebrates after Yaya Toure scored during their FA Cup semi-final match against Manchester United at Wembley Stadium in London, Saturday. City beat United 1-0. [REUTERS/YONHAP]


LONDON, England - Yaya Toure kept Manchester City on course to end a 35-year trophy drought and simultaneously ended Manchester United’s pursuit of a treble by sending his big-spending club into the FA Cup final with a 1-0 victory on Saturday.

Toure exploited calamitous defending to score the only goal in the 52nd minute at Wembley Stadium.

City last reached the final in 1981 and hasn’t won a major title since the 1976 League Cup.

“It’s fantastic for the club, for the players and fantastic for the fans because they have been without for 35 years,” Toure said.

In a fiery end to the Manchester derby, United midfielder Paul Scholes was rightly sent off in the 72nd minute for a dangerous, high lunge on Pablo Zabaleta. After the final whistle, City striker Mario Balotelli clashed with United’s Anderson after celebrating in front of opposition supporters.

City was overrun for most of the first half and Dimitar Berbatov should have put United ahead when he lofted the ball over the empty goal from two yards out.

“We had opportunities and we didn’t take them,” United captain Nemanja Vidic said. “We lost concentration for one moment and they scored - that’s hard to take. It is difficult, we are disappointed, but we have to forget this game.”

After seeing a seven-match winning run ended, United’s focus turns to their two remaining hopes for silverware. United is seven points clear at the top of the Premier League and will return to Wembley for the Champions League final next month if it can overcome Schalke in the semifinals.

“We’re getting recovered to get ready for the game on Tuesday [against Newcastle],” United manager Alex Ferguson said. “It doesn’t matter when you play, you know you’ve got to recover and get on a winning streak again.”

In the FA Cup final on May 14, City will play the winner of the other semifinal between Stoke and Lee Chung-yong’s Bolton.

“We mustn’t forget we play another game,” City manager Roberto Mancini said. “Today, we won only the semifinal .?.?. for us, it’s important to win our first trophy.” City will see Saturday’s victory over United as a sign that the balance in power could be shifting in Manchester thanks to around $1.2 billion of investment by owner Sheikh Mansour since 2008.

City is also looking to reach the Champions League for the first time, with Mancini’s side currently in the fourth qualifying spot in the Premier League.

“If we have the same spirit we had today, we have the fourth spot,” the Italian manager said.

The first Wembley derby between the Manchester rivals looked to be heading toward a comfortable United victory after a vibrant start by Ferguson’s side. United, though, were made to pay for Berbatov’s profligacy after being restored to the starting lineup in favor of Javier Hernandez.

Berbatov was presented with two openings in quick succession in the 15th minute. Park Ji-Sung played in the Bulgaria striker but a great save from Joe Hart denied him the opening goal. Nani then squared the ball from the left flank but Berbatov somehow managed to put it over the bar from 2 yards out.

Given this was City’s biggest match since the 1981 FA Cup final, there was no menace from the team to match its ambitions for more than half an hour. City didn’t go close until Gareth Barry, on the turn, lashed the ball into the side netting.

Van der Sar was tested when eventually Balotelli unleashed a fierce shot from distance that was turned over.

“In the last 10 or 15 minutes of the first half, we started to play high, we started to press,” Mancini said.

City’s newfound confidence carried over into the second half and City punished United’s sloppy defending in the 52nd.

“The first 15 minutes after halftime cost us the game,” Ferguson said. “Slack moments. Edwin had a bad kick out and Michael Carrick couldn’t hold it and it was a goal. “From then on, they were defending apart from a couple of counterattacks. It’s disappointing as we should’ve been ahead in the first half as we were the better team.”


AP


한글 관련 기사 [일간스포츠]

맨시티의 홈이 되어버린 웸블리 구장

잉글랜드는 자국 축구협회를 FA(The Football Association)라고 한다. 대한축구협회는 KFA, 일본축구협회는 JFA로 부르는 것과 달리 잉글랜드라는 단어를 앞에 붙이지 않는다. 축구는 잉글랜드에서 출발했다는 오만함과 자존심이 함께 담긴 명칭이다. 보통 컵대회의 권위는 프로리그보다 한 등급 떨어지는 게 대부분이지만 잉글랜드에서는 조금 다르다. 1871~1872년부터 시작돼 무려 14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지구촌 최대의 축구대회 FA컵에 대한 잉글랜드인의 열망도 마찬가지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맨체스터 시티가 17일(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축구의 성지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격돌했다.

맨체스터에서 런던까지는 차로 5시간, 초고속 열차로 2시간 거리다. 서울-부산보다 조금 더 멀다. 그러나 경기 전부터 양팀 서포터들의 응원 열기는 런던을 집어삼켰다. 경기장으로 가는 지하철 웸블리역부터 양 팀의 응원가로 들썩거렸다. 8만 6000여명이 들어찬 웸블리 구장은 맨유를 상징하는 붉은 색과 맨시티의 하늘색으로 양분돼 있었다. 경기가 시작되기 1~2시간 전부터 스타디움은 가마솥처럼 뜨겁게 끓어올랐다. 총·칼이 아니라 둥근 축구공으로 싸운다는 것만 다를 뿐, 마치 전쟁을 치르는 것같은 광기어린 응원이자 축제.

경기는 팽팽했다. 그러나 경기에 임하는 두 팀의 자세에는 미묘한 차이가 있다. 맨유는 프리미어리그에서 정상을 달리고 있다. 지난주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도 라이벌 첼시를 꺾고 4강에 진출했다. 그러나 최근 2~3년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출신 구단주 만수르가 천문학적인 금액을 투자한 맨시티는 아무런 우승컵도 들어올리지 못했다. 퍼거슨 맨유 감독으로부터 “명문 구단의 전통은 돈으로 살 수 없는 것”이라는 비아냥을 들어도 대꾸할 말을 찾기 힘든 형편이다.

배부른 맨유와 배고픈 맨시티의 싸움이었던 셈이다. 섣부른 감상일지도 모르지만 맨시티는 응원하는 목소리에서도, 경기장을 누비는 선수들의 움직임에서도 조금 더 독기가 느껴졌다. 맨체스터 시티의 한 팬은 “상대는 맨유다. FA컵 우승은 차지하지 못해도 좋다. 하지만 맨유는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했다. 경기 중 박지성이 맨시티의 경고를 유도하거나, 프리킥을 얻어냈을 때도 맨유 팬들의 박수와 환호보다는 맨시티 팬들의 거친 야유가 더 크게 경기장에 울려퍼졌다. 양 팀 응원단의 숫자는 비슷했지만 분위기는 맨시티의 홈구장 같았다.

카를로스 테베스가 햄스트링 부상으로 빠진 맨시티는 마리오 발로텔리를 원톱에 두고 다비드 실바와 아담 존슨을 각각 좌우 측면 공격수로 배치했다. 특히 야야 투레를 처진 스트라이커로 기용한 맨시티의 전술은 주효했다. 맨유는 후방에서 공을 돌리며 신중한 눈치작전을 펼쳤다.

후반 7분 마침내 승부가 갈렸다. 빅매치에서 자주 그런 것처럼 이번에도 뼈아픈 실책에서 결승골이 시작됐다.

맨유 페널티 지역 앞에서 공을 잡은 마이클 캐릭이 서둘러 처리하려다 앞에 서 있던 투레에게 연결됐다. 투레는 공을 잡아채자마자 페널티지역 중앙까지 돌파한 뒤 수비수 2명을 제치고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골키퍼 판데르 사르가 재빨리 뛰어나와 막아보려 했지만 투레의 오른발을 떠난 공은 양다리 사이로 빠져 골망을 흔들었다. 설상가상으로 맨유는 오랜만에 선발로 나선 폴 스콜스가 후반 27분 발로 파블로 자발레타의 허벅지를 걷어차 퇴장을 당했다.

맨시티 응원단들은 제자리에서 뛰면서 큰 파란 물결의 장관을 연출, 축제를 만끽했다. 경기가 끝난 후에도 맨시티 팬들은 오랫동안 자리를 지키며 선수들과 함께 결승 진출의 기쁨을 나누었다. 맨유 팬들의 소리는 점점 잦아들었다.

맨시티는 17일 자정에 펼쳐지는 볼턴 원더러스와 스토크시티의 4강전 승자와 FA컵 우승컵을 놓고 다툰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박지성은 “오늘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해 개인적으로도 매우 아쉽다. 하지만 남은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며 총총히 사라졌다. 박지성은 2005년 맨유에 입단했지만 아직 FA컵 우승의 감격은 한 번도 누리지 못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