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 holds firm on talks with North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Seoul holds firm on talks with North

Seoul will not have talks with Pyongyang solely as a way of restarting the six-party denuclearization process, but will insist on some proof that North Korea is sincere in shutting down its nuclear weapons program, a high-ranking South Korean government official said yesterday.

The remark came as the drumbeat for resuming the stalled talks with the United States, China, Japan and Russia gets louder. Seoul has demanded direct talks with Pyongyang before it goes back to the six-party process.

In a meeting with South Korea’s Foreign Minister Kim Sung-hwan in Seoul on Saturday, U.S. Secretary of State Hilary Clinton reiterated a joint stance between Seoul and Washington that inter-Korean talks must come before the resumption of the six-party talks. The two ministers stressed that the North demonstrate a real sincerity for denuclearization.

“What is important is whether this (inter-Korean talks) shows the North is willing to resolve the problems earnestly, bring security and peace to the Korean Peninsula and move forward inter-Korean relations,” said a high-profile Seoul official on condition of anonymity.

Last week, China said the six-party talks could be resumed after inter-Korean talks and also a round of talks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North Korea walked out of the six-party talks in April 2009.

It is still unclear whether the “sincerity” Seoul hopes to see from the North will include an apology for the deadly attacks against the South last year, including the sinking of the South Korean warship Cheonan and the shelling of Yeonpyeong Island. Fifty South Koreans, including two civilians, were killed in the two attacks. The North denies the Cheonan attack.

Some analysts speculate the South will bring up the issue of the attacks at a different time and place, with the inter-Korean talks focused on the denuclearization issue only. Working-level military talks between the two Koreas in February broke down after the South brought up the attacks.

Meanwhile, some analysts think the North could propose inter-Korean talks as early as next month after a scheduled visit to Pyongyang by former U.S. President Jimmy Carter beginning April 26.


By Moon Gwang-lip [jo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

美 “‘北 천안함 사과해야’ 말한 적 없다”

‘도발않겠다는 분명하고 일관된 태도 중요’

미국 국무부는 18일 천안함.연평도 사건에 대한 북한의 사과가 6자회담의 전제조건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며 북한이 과거와 같은 도발적 행동을 하지 않겠다는 진정성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대화재개를 위해 북한의 사과가 전제돼야 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북한이 천안함 사건에 대해 사과를 해야 만 한다고 말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토너 부대변인은 이어 "외교적인 다음 단계 조치에 대해 얘기를 하기 위해서는 북한이 과거의 도발적 행동과는 반대 방향으로 움직인다는 분명하고도 일관된 태도, 건설적인 태도를 나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무부의 이 같은 입장은 천안함.연평도 도발과 관련한 사과가 6자회담의 전제조건이라기보다는 6자회담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라는 외교부의 입장과 맥락을 같이 하는 것으로 보인다.

국무부가 천안함 사건과 대화 재개 문제와 관련, `북한이 천안함 사건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말한 적 없다`라고 명시적으로 밝힌 것은 처음으로, 북한이 응할 경우 열릴 것으로 보이는 비핵화 남북대화 방향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국무부는 그동안 북한의 천안함.연평도 사건 사과 전제조건화 여부 질문에 대해 가타부타 언급하지 않은 채 "북한이 책임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 "남북관계의 진전 정도를 봐야 한다", "한국 정부의 결정에 달려 있다"는 입장을 취해왔다.

토너 부대변인은 이와 함께 "남북간의 성공적인 관계회복은 미국의 외교적 관여재개 또는 6자회담으로 가기 전에 필수적인 첫단계 조치"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수개월전 천안함 사건, 연평도 포격과 같은 북한의 호전적 행동이 있었기 때문에 다음 단계로 가기 위해서는 이와 반대 방향으로 움직인다는 북한의 단호하고도 명백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토너 부대변인은 북한의 책임있는 태도 변화를 보여야할 시간을 묻는 질문에 대해 "중요한 것은 시간이 아니라 북한의 구체적인 행동과 진정성있는 관계복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대화를 위한 대화는 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은 한국과 건설적인 태도로 대화를 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내야 하며, 그것이 필수적인 첫번째 단계"라고 강조했다.

토너 부대변인은 `한국이 남북관계에 만족해할 때 미국도 만족할 수 있다는 의미냐`는 질문에 "(남북관계에서) 우리는 한국의 입장을 지원하는 입장"이라고 답변했다.

More in Politics

Britain accepts Korea's P4G invite, and Korea at G7 likely

Ahn Cheol-soo's open primary idea rejected again by PPP

Corruption-slaying CIO officially starts up

To the loyalists go the spoils in Moon administration

Moon reshuffles to concentrate on North, security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