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doctors give lessons on gastric surgery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Korean doctors give lessons on gastric surgery

테스트

A group of foreign surgeons observes Dr. Yang Han-kwang performing a gastric cancer operation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on Tuesday. By Kim Do-hun


A group of gastric cancer specialists from Brazil who are visiting Korea this week were duly impressed.

The five visiting doctors from Sao Paulo had entered the operating room at Yonsei University’s Severance Hospital in Sinchon, western Seoul, on Monday, to watch Dr. Noh Sung-hoon perform gastric surgery on a cancer patient.

During the procedure, Noh removed a Korean patient’s lymphatic gland, and then, very skillfully, he removed 70 percent of the patient’s stomach. Observing the process, the five specialists repeatedly exclaimed “Fantastic!”, praising Noh’s use of electrocauterization instead of a surgical knife.

Noh introduced the pioneering method in 1996, and it is now widely used, especially in the U.S. and Japan.

Electrocauterization is the process of destroying damaged tissue using heat conduction from a metal probe heated by an electric current. By using this method, a surgeon can cut surgery time in half while at the same time minimizing bleeding.

테스트

Dr. Gamma-Rodrigues, one of the Brazilian doctors who observed the operation, said Noh’s expertise has been instrumental in Korea becoming a world leader in gastric cancer operations.

Korea has the highest rate of gastric cancer in the world - 41.42 people out of 100,000 have gastric cancer, while the average global rate is 19.8 people, according to 2010 data by the International Agency for Research on Cancer.

But at the same time, Korea is considered the world’s leader in gastric cancer surgery.

The country ranks at the top in survival rates after gastric surgery.

According to the Korea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statistics, Korea’s five-year survival rate is 63.1 percent, followed by 62.1 percent in Japan, 26 percent in the U.S. and 22 percent in Canada.

Korea is hosting the four-day 9th International Gastric Cancer Congress at COEX, southern Seoul, for four days this week.

The main speaker at the event is Sam Yoon, a Korean-American and a professor at the Harvard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Yoon is considered an authority on tumor operations. But despite his expertise, when it comes to gastric cancer, he, too, visited Korea to gain knowledge.

In fact, when Yoon’s mother, who resides in the U.S., was diagnosed with gastric cancer in 2008, Yoon brought her straight to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I believe he flew his mother into Korea because Korea has many surgeons with plenty of experience in performing gastric cancer operations and it has the highest survival rate,” said Dr. Yang Han-kwang, a profess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s Department of Surgery. “Dr. Yoon’s mother received successful surgery and went back to the U.S.,” Yang said.

Korean surgeons on average perform 500 to 600 gastric cancer operations per year.

“The more surgeons perform operations, the more developed the medical practices become,” said Kwon Sung-joon, a professor at Hanyang University Hospital. “When I tell other doctors at international conferences that Korean surgeons perform an average of 600 gastric cancer operations annually, they are astonished,” he added.


By Special Reporting Team [sharo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한 명이 연 500~600명 수술…한국 의사는 ‘위암의 달인’

‘한국이 하면 글로벌 표준’…위암 수술 강대국 비결은

20~23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제위암학술대회의 주요 강연자인 재미교포 샘 윤(Sam Yoon) 하버드대 의대 교수는 종양 수술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다. 윤 교수는 2008년 어머니가 위암에 걸리자 서울대병원을 찾았다. 그는 미국에서 가장 암 수술을 많이 하는 메모리얼 슬로언케터링암병원에서 종양외과 전임의(전문의 중 세부 전공 과정을 밟는 사람)를 거쳤고 하버드대에서 위암 수술을 한다. 그런 윤 교수가 심사숙고해서 고른 데가 서울대병원이었다.

그가 한국을 선택한 이유는 간단하다. 서울대병원 양한광 교수(외과)는 “위암 수술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이 한국에 많고, 수술 생존율 또한 한국이 가장 높아 한국행을 선택한 것 같다”며 “윤 교수의 어머니는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갔고 그 이후 윤 교수와 가끔 전화로 상의한다”고 말했다.

우리나라 위암은 치료 성적이 세계 최고다. 보건복지부 암 등록 자료에 따르면 위암의 5년 생존율은 한국이 63.1%로 미국 26%, 캐나다 22%, 일본 62.1%보다 높다.

이렇게 된 데는 위암 환자가 급증하는 점이 크게 도움이 됐다. 1999년 2만870명이던 위암 환자는 2008년 10년 사이에 2만8078명으로 증가했다. 환자가 늘면서 위암 수술을 하는 병원도 229곳(2009년)으로 늘었다. 동네의원 5곳이 위암 수술을 할 정도다.

환자들이 주로 대학병원, 특히 서울의 대형 대학병원으로 몰리면서 의사들이 경험 쌓기가 쉬워졌다. 2009년 서울아산병원이 1784건, 삼성서울병원이 1544건, 세브란스병원이 1011건, 서울대병원이 754건의 위암 수술을 했다. 네 개 병원이 전체 수술건수의 29.5%를 차지했다.

한양대병원 권성준 교수(외과)는 “해외 학회에 나가 한국 의사 한 명이 1년에 500~600건을 수술한다고 하면 깜짝 놀란다”고 말했다.

이런 환경이 한국 위암 수술 국제 표준화의 밑거름이 됐다. 한국은 내시경이나 배를 여는 ‘개복’ 수술을 할 때 수술 대상을 엄격하게 설정했다. 반면 일본은 우리보다 암세포의 크기가 크거나 많이 번진 경우도 수술을 했는데 생존율이 차이가 없어 우리나라 수술법이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

세브란스병원에서 위암을 배우고 간 일본 교토대학 가쓰타카 오바마(40) 교수는 “한국과 일본의 수술 수준이 비슷하다. 다만 속도가 한국이 훨씬 빠르고 정확도가 매우 높다. 의사마다 수술건수가 많아서 경험이 쌓여 속도가 빨라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의 위암 수술 실력이 놀랍고 창의적”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10월 캐나다 토론토에서 위암 진료 지침을 만드는 전문가 회의가 열렸다. 영국·네덜란드·일본 등지의 전문가 16명이 참석해 1000여 가지의 치료 지침을 정하는 자리였다. 항목마다 이견이 있으면 일본 국립암센터 다카이 사노 교수와 세브란스병원 노성훈 교수가 정리했다. 종전까지는 한국 의사가 낀 적이 없었다.

한국 위암 치료의 위상이 올라가면서 다국적 제약회사들이 위암 신약 임상시험을 할 때 한국을 가장 선호한다.

More in Social Affairs

From dentist to lawyer to anticorruption advocator

Korea to host virtual anticorruption conference this week

New Covid cases surpass 500 for second day in a row

YG founder fined for gambling in Los Angeles

As life is upended by the pandemic, inequalities deepen in Korean society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