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old fight about a controversial agenc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n old fight about a controversial agency



In urging creation of a department to deal with serious crimes within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Lee In, the justice minister in 1948, said, “Big fish are often let loose. If prosecutors fail to solve grave crimes because of political or social pressure from outside, it will be difficult to maintain order.”

Amid rampant corruption among political heavyweights,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desperately needed a strong and neutral organization under its umbrella. Under a law enacted in December 1949, the Central Investigation Department - composed of sections for investigation, surveillance and special duty - was finally established. But implementation was delayed until 1961 as a result of the Korean War. In 1973, its name was changed to the Special Investigation Department, and in 1981, right after the inauguration of former President Chun Doo Hwan, it was changed to the present name.

CID’s history is colored with glory and shame. It carried out such large-scale investigations as former President Roh Tae-woo’s slush fund scandal in 1995, the arrest of former President Kim Young-sam’s son, Kim Hyun-chul, in 1997 and the arrests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s sons, Hong-up and Hong-geol, in 2002. It was once known as the pronoun for “investigation without sanctuary.” It has also been called the “political prosecution” and a “slave to power.”

The Kim Dae-jung administration tried to abolish the CID by replacing it with the Corruption Investigation Agency. During former President Roh Moo-hyun’s administration, it was driven to the brink of abolition in 2003 but survived thanks to its investigation of illegal presidential election funds. Ahn Dae-hee, the director of the department at the time, had the honor of being called the “nation’s prosecutor.”

The controversy over its abolition is heating up again as it intensifies its investigation into political fund-raising. CID, which is under the direct command of the prosecutor general, is the symbol of the prosecution. Abolitionists claim it should be abolished because it has tainted the prosecution with politics, while supporters claim it is necessary for the eradication of large-scale crimes. Unlike French philosopher Montesquieu, who said that citizens could live in peace thanks to prosecutors, the eyes of the people towards the prosecution is colder than before. Ultimately, the fate of the department depends on public sentiment.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o Dae-hoon

다시 불거진 중수부 존폐론

현재의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중수부) 구상은 정부 수립 직후인 1948년 10월 5일 처음 거론됐다. 이인 법무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배를 불리는 고기는 가끔 이탈시키는 경향이 있다. 정치적 사회적이라든지 큰 압력이라든지 전제(專制)를 받아서 송사리만 붙잡도록 하는 까닭에 중대한 범죄를 놓친다면 치안유지가 곤란하다“고 말했다. 대검에 중대 범죄를 직접 수사하는 기구를 둬야한다는 의미였다.

당시는 수사기관의 불법 체포·고문 사례가 연일 신문에 보도될 때였다. 경찰과 군대의 고문치사사건이 끊이지 않고, 재판도 없이 즉결 처형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이런 인권유린 문제는 대검으로 수사지휘계통을 일원화함으로써 해결할 수 있다는 인식이 퍼져있었다. 49년 12월 공포된 검찰청법에 수사과·사찰과·특무과로 구성된 대검 중앙수사국이 등장한 배경이다. 이듬해 한국전쟁 발발로 연기되다 61년에야 발족됐다. 73년 특별수사부로, 전두환 정권 출범 직후인 81년 중앙수사부로 이름을 바꿔 오늘에 이른다.

중수부에는 영욕이 교차한다. 5공 비리(88년), 노태우 전 대통령 비자금(95년), 김영삼 전 대통령의 아들 현철씨 구속(97년),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 홍업·홍걸씨 구속(2002년) 등 대형 사건은 중수부의 칼을 거쳤다. '성역 없는 수사' 의 대명사로 떠올랐던 적도 있다. 반면, '정치 검찰' ‘권력의 시녀’이라는 오명도 따라다녔다.

김대중 정권은 별개의 비리,부패 수사처를 신설해 중수부를 없애려 했다. 노 전 대통령 때 해체 위기에 몰렸던 중수부는 불법 대선자금 사건 수사(2003년)로 기사회생했다. 안대희 당시 중수부장(현 대법관)은 ‘국민 검사’란 애칭을 얻었다. 송광수 당시 검찰총장은 “중수부 수사가 지탄받으면 내 목을 먼저 치겠다”며 대놓고 반발해도 정권우로선 어쩔 도리가 없을 정도로 중수부 인기가 대단했다.

또 다시 중수부 존폐론이 뜨겁다. 중수부는 검찰총장의 직할부대로서 검찰의 상징적 조직이다. '정치 검찰'의 폐지론과 거악(巨惡) 척결의 유지론이 맞선다. "검사가 활동하기에 시민은 평온을 누린다"는 프랑스 사상가 몽테스키외(Montesquieu)의 말과 달리 검찰에 대한 국민의 시선은 예전에 비해 차갑다. 중수부의 생사는 결국 민심에 달렸다.

고대훈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