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 should return our artifact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Japan should return our artifacts



It has been a week now since a collection of centuries-old Korean royal documents stolen by French troops during invasion nearly 150 years ago has returned home under a presidential agreement between Korea and France.

We now hope that our cultural artifacts in Japan, including 1,205 historical documents, that the Japanese took during their 1910-1945 colonial rule of the Korean Peninsula will be next to return home.

But according to Japanese press reports, members of the main opposition Liberal Democratic Party on Wednesday decided to refuse to deliberate an accord pledged by Prime Minister Naoto Kan last year ahead of the Aug. 29 centenary of Japan’s annexation of Korea to transfer cultural records and items to Seoul. The opposition group has more or less made a statement that it won’t endorse the pact in the Diet.

The prime minister has promised to return the “valuable relics and books from the Joseon Dynasty” as soon as possible in a show of “sincere apology and regret” for the pains and damages suffered by Koreans during the colonial period.

Although Tokyo has set conditions for the return of the artifacts, using the word “consign” instead of “return,” we welcomed Tokyo’s display of sincerity.

We thought it was better than nothing when the two sides signed an official agreement on Nov. 14. But now the parliament is saying it cannot agree to the plan.

Some of the hard-core conservatives among the LDP have been strongly opposed to the return of the artifacts ever since the prime minister’s statement. They campaigned hard to gain access to Japanese historical books and documents held in Korea in exchange for the reparation by claiming that the agreement had been one-sided.

Simply put, their reaction amounts to a declaration that Japan would not return them to Korea.

We can only conclude that the LDP members’ opposition to endorse the repatriation treaty well reflects Tokyo’s insincerity toward Koreans. The weak leadership of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Kan administration also is partly to be blamed.

But our government should make its voice loud and clear and make whatever diplomatic endeavors to pressure it to realize the agreement. We will wait and see if President Lee Myung-bak will return from a trip to Tokyo next month with the stolen royal relics.

조선왕실의궤 돌려주기 싫다는 자민당 의원들

프랑스에 약탈당한 외규장각 도서들이 145년 만에 고국 땅을 밟은 게 꼭 1주일 전이다. 우리는 외규장각 문화재에 이어 일본이 반출해 간 조선왕실의궤 등 1205 책도 조속히 반환될 것으로 믿었다. 동일본 대지진의 참극을 당한 와중이라 국회 비준이 다소 늦어지거니 했다. 그러나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어제 중의원 외무위원회 소속 자민당 의원들로 구성된 자민당 외교부회가 한일도서협정 심의를 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이번 정기국회에서도 1205 책을 한국에 돌려주는 내용의 협정에 비준할 마음이 없다는 얘기다. 한마디로 말해 어이가 없다.

지난해 8월 10일 담화에서 간 나오토 일본 총리가 한국이 당한 식민지지배 피해에 대해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과'와 함께 표명한 것이 '조선왕실의궤 등 한반도에서 유래한 귀중한 도서'를 이른 시일에 돌려주겠다는 약속이었다. 반환대상 도서 범위를 잔뜩 좁힌데다 돌려주는 방식도 '반환' 아닌 '인도'인 것이 영 마뜩치 않았지만, 그래도 모처럼 일본이 성의를 보였다는 평가가 적지 않았다. 양국 정부가 지난해 11월 14일 도서반환 협정에 서명했을 때도 많은 국민은 '첫 술에 배부르랴'는 심정이었다. 그런데 이제 와서 비준하기 싫다니 말이 되는가.

자민당 일부 세력은 총리 담화 직후부터 사사건건 시비를 걸었다. '한국 내 일본 고서 실태조사'를 도서협정 국회 심의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워 관철시킨 것도 그들이다. 어제 외교부회에서도 쓰시마종가문서(對馬宗家文書) 등 한국 내 일본 고서를 거론하며 "(우리만) 일방적으로 인도하는 것은 이상하다"는 주장이 속출했다고 한다. 좋게 말해 물타기이지 돌려주지 않겠다는 소리나 마찬가지다.

자민당 외교부회의 도서협정 심의 거부 결정은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반성이 없기에 나온 것으로 본다. 따지고 보면 집권 민주당과 간 나오토 총리의 허약한 리더십도 이런 흐름에 일조했다. 우리 정부는 수수방관하지 말고 외교적 노력을 다해야 한다. 다음달 21일 일본을 방문하는 이명박 대통령의 귀국길에 조선왕실의궤 등 빼앗긴 고서들이 동행하는지 지켜보겠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