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bal cancer pill stirs controversy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Herbal cancer pill stirs controversy

Choe Won-cheol, 48, a doctor of Eastern medicine at Kyung Hee University’s International Medical Service who prescribes herbal medicine he has developed for patients with terminal cancer, has received the praise of his patients and suspicion from the Korea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About 60 of Choe’s patients held a rally Wednesday in front of the KFDA office in Osong, North Chungcheong, and some professors with the medical service held a press conference that day, demanding that the government stop investigating Choe.

“Choe has saved the lives of patients suffering in the last stage of cancer,” one professor said. “His experiments must go on, not be suspended by government investigations.”

Representative Yoon Seok-yong,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sent a letter Tuesday to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Chin Soo-hee, saying, “The Eastern medicine doctor has suspended all experiments related to the development of cancer medicine because of an investigation by prosecutors. Without him, who will develop herbal medicine for cancer?”

Since 1996 when he started producing the medicine, Nexia, a tablet made of chemicals extracted from poison ivy, Choe has prescribed it to 216 patients suffering from late-stage cancers; 114 of them lived for more than five years and 89 of them are still alive.

“I broke the common wisdom that says that 99 percent of patients in the last stage of cancer die within six months, but many organizations and associations have accused me of false treatment,” Choe said.

In an effort to prove the effectiveness of Nexia, he has written eight theses for foreign medical magazines. He also wrote a report last July for the Annals of Oncology, a prominent medical journal in Europe, about two terminal cancer patients of his whose cancer cells disappeared after taking the medicine. The two patients lived for more than 40 months afterward.

Choe is now doing joint research on herbal remedies for cancer with the U.S.-based National Cancer Institute.

But some experts and doctors accuse Choe of offering a false remedy. Prosecutors, police and KFDA officials have summoned Choe 102 times over the past decade but he has been released without charges each time.

“Some say my medicine is complete nonsense,” Choe said in an Interview with JoongAng Sunday on Thursday. “As so many businesses and interests are linked with cancer medicines, I have always faced a number of attacks [by businessmen related to the cancer industry].”

Under Korean law, Eastern medicine doctors can manufacture herbal medicines in their clinics and sell them to patients without official approval by the KFDA.

But Choe, who is allergic to poison ivy, said he couldn’t make Nexia in his clinic. So he assigned the work to a private company called AZI in Chuncheon, Gangwon, which goes against the law.

“He violated the pharmaceutical affairs law,” a KFDA official said.

“We don’t conduct investigations without certain evidence,” a high-ranking KFDA official said. “If Choe thinks he is not guilty, he can prove it by cooperating with our investigation of him, but he is only saying to everybody that he hasn’t done anything wrong.”

The case remains under investigation.


By Park Tae-kyun, Kim Hee-jin [heeji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모두 손든 말기암 치료 16년…최원철의 도전과 시련

“그분은 말기환자에게 구세주입니다. 연구 중단은 절대 안 됩니다.”

20일 충북 오송의 식품의약품안전청 앞에서 암 환자 60여 명이 그의 연구가 계속돼야 한다며 시위를 벌였다. 같은 시각 서울 강동구 강동경희대병원 한방병원 교수들이 “수사 중단”을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1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는 한나라당 윤석용(강동 을) 의원이 “한의학 교수가 약품 개발을 중단하고 검찰 조사를 받으러 다니고 있다. 이러면 누가 한약을 이용해 항암제를 만들려고 하겠나”라고 진수희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서면으로 따졌다.

환자·동료 교수·국회의원이 나서 구명운동을 벌이는 사람은 강동경희대병원의 최원철(47) 교수. 1996년부터 한방 약으로 말기암 환자를 치료하는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해온 한의사다. ‘한약으로 암을 치료할 수 있을까’라는 세상의 의심과 고독한 싸움을 벌여왔다.

최 교수는 지난 16년 동안 치료 성적으로 의혹을 깨쳐왔다. 97년 4기 암환자 13명을 치료하며 그 과정을 공개했다. 99년 한 방송에 소개됐으나 외부 압력 때문에 중단됐다. 다른 방송국으로 옮겨 나머지를 공개했다. 96∼2006년 4기암 환자 216명에게 자신이 만든 한방항암제 ‘넥시아’를 처방했다. 이 가운데 114명이 5년 이상 살았고 89명은 생존해 있다. 20일 시위를 주도한 대한암환우협회는 이들이 만든 단체다.

넥시아는 한방에서 사용해온 옻나무 추출물로 만든 암 치료제다. 최 교수는 “4기 암 환자의 99%가 6개월 내 숨진다는 상식을 뒤집었다. 그런데도 그걸 믿지 못하고 투서와 고소·고발이 잇따랐다”며 “한의학을 대표하는 항암제 하나를 만든다는 생각으로 편견과 맞서왔다”고 말했다.

최 교수의 성과는 국제사회에서도 인정을 받는다. 넥시아를 복용한 50대 초반 4기 암 환자 2명이 암이 완전히 사라진 상태로 40개월 이상 생존한 사례가 지난해 7월 유럽 암의사회 공식 저널인 ‘종양학 연보(Annals of Oncology)’에 실렸다. 지금까지 SCI(과학논문색인)급 국제학술지에 8편의 논문이 실렸다. 미국 국립암연구소(NCI)와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넥시아는 주로 폐·혈액·대장암 등에 쓰인다. 한의원에서 한의사가 조제하는 약은 식약청 허가를 받지 않아도 되는, 의료행위의 일부다. 최 교수는 넥시아를 만들면서 춘천의 AZI라는 회사에서 품질관리를 받았다. 옻 알레르기 때문에 병원에서 만들 수 없어서다. SCI 논문에 내려면 약물 품질관리(QC)가 필요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식약청은 “신고를 하지 않은 외부 소재 업체(AZI)를 통해 의약품을 대량 제조해 한 알에 3만~9만원에 팔았다”며 무허가 의약품 제조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식약청 고위 관계자는 “탕제실이 아니라 별도의 식품회사에 생산을 위탁한 것은 약사법 위반”이라고 말했다.

최 교수는 95년 젊은 폐암 환자의 부모가 자식의 고통을 보다 못해 안락사를 부탁하자 큰 충격을 받고 말기암 환자 치료에 매달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가시밭길의 연속이었다. 지난 10년간 검찰·경찰 등의 수사를 세 차례 받았으나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그동안 102번 소환조사를 받았다. 최 교수는 “스트레스가 심해 눈이 나빠지고 우울증에 시달렸다”며 “심장마비로 쓰러졌을 때 문병 오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고행길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 교수의 고행길이 여기서 끝날지는 미지수다. 식약청 고위 관계자는 “우리가 아무런 근거 없이 공권력을 행사했겠느냐”며 “최 교수가 문제가 없다면 수사에 협조해 무혐의를 입증하면 되는데, 그러지는 않고 여기저기 ‘억울하다’는 말만 하고 다닌다”고 말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DP wants parliamentary probe of prosecutor general

Symposium illuminates Asian countries' responses to pandemic

Surging cases could soon create I.C.U. shortages, health officials warn

Justice minister suspends top prosecutor, accuses him of illegal surveillance, ethical violations

No new airport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