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to do at night on Dokdo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hat to do at night on Dokdo

I got a sudden desire to see Dokdo upon hearing news that Japanese middle school students would be instructed that the islets were theirs in classes starting next year. The Northeast Asian History Foundation, which also runs a research arm on Dokdo, organized a visit to the islets in the East Sea.

A ferry goes to the main island once a day, but the chance of reaching shore is just 40 percent due to strong waves in the area. Even after landing, ordinary citizens cannot move beyond the harbor because the island is a restricted area. But I was fortunate enough to join a group of government officials and penetrate the island further.

I cherished every step and appreciated such a rare moment. After 430 blessed steps, I reached a security tower at the top of a steep hill. The head of the Coast Guard contingent stationed on the island greeted us. “This land will be ours even a million years later,” he said in a solemn voice. I felt my heart warm as I glanced over the clear markings that read “Korean territory” on every corner of the rocky island.

I wanted to spend the night on the island, but wasn’t allowed. Instead I stayed the night on a Coast Guard ship that patrols the islets. I heard a 3,000-ton Japanese patrol ship circle around the area earlier that morning. Japanese ships did patrols of the area 95 times last year and 26 times this year, acting as if Dokdo is their own to protect and watch over.

The Japanese patrol ships cannot approach within 12 miles of the Korean territory of the Dokdo islets, and our patrol ship circle within that radius. A tense showdown takes place two or three times a week. A loudspeaker on my ship suddenly broadcast an alarm, alerting us to unidentified ships approaching the area. The Coast Guard checks every vessel going through the islets and two unidentified boats were caught on radar.

The control room bustled with tension and alarm. The patrol ship rushed toward the vessels at full speed. One target turned out to be a radar error. The second was a Korean trawler. This is what happens every day around Dokdo.

The waters around the islets are more than 1,500 meters (4,921 feet) deep. It is an enigma as to how a rocky island shot up so high from such sea depths. Without Dokdo, we lose our claim over East Sea waters. Because Dokdo is in the center of the East Sea, our sea territory starts from there. That is why Dokdo is so valuable to us. It is a seaborne treasure we cannot trade for anything.

-ellipsis-



독도를 보고 싶었다. 일본의 모든 중학생들이 내년부터 ‘독도는 일본 땅’ 이라고 배우게 된다는 소식을 듣고 나서다. 우리 땅을 내 눈으로 직접 보고 만지고 싶었다. 고구려 옛 땅의 역사를 연구하며, 독도 연구소도 운영하는 동북아역사재단에서 독도 방문을 주선했다.

독도는 하루 한 차례 관광선이 운행되나 파도로 인해 접안할 수 있는 확률은 40%에 불과하다. 배가 계류한다 해도 독도 자체가 천연기념물로 보호받는 ‘특정도서’이기 때문에 일반인은 섬에 오르지 못하고 선착장에만 머물러야 한다. 마침 독도를 방문한 정부 관계자 일행을 만나 그 무리에 끼어 독도에 상륙할 수 있었다.

소중한 기회여서 한 걸음 한 걸음을 무겁고 깊게 내디뎠다. 이 땅을 마음 속으로 축복하면서 430 발자욱 끝에 가파른 언덕을 올라 경비대에 도착했다. “천년 후에도 대한민국 영토입니다” 라는 경비대장의 설명을 들으며, 바위 곳곳에 새겨져있는 <韓國領> 이라는 표시를 보니 가슴이 뭉클해졌다.

독도에서 밤을 보내고 싶었지만 그럴 수가 없었다. 대신 독도 바다를 지키는 해양경찰 5001함에서 하룻밤을 지낼 기회를 얻었다. 바로 그날 아침에도 일본 해상보안청 3000톤급 경비함 다이센함이 독도를 선회하고 돌아갔다고 했다. 일본 경비함은 작년에 95회, 금년 들어서만도 26회 독도에 접근했다가 돌아갔다. 마치 자기 땅임을 확인하듯이….

일본경비함은 우리 영해인 독도 주변 12마일 안으로는 들어오지 못하므로 그 밖을 돌고, 우리 경비함은 12마일선을 따라 대치상태에서 한 바퀴 돈다. 일주일에 두 세 번씩 이런 행사가 벌어진다. 우리가 지키고 있지 않으면 언제 그들이 독도로 들이닥칠지 모른다. 갑자기 괴선박 출현이라는 함내 방송이 나왔다. 독도 주변을 통과하는 모든 선박에 대해서는 그 소속을 확인하는데 미확인 선박 두 척이 레이더에 잡혔다.

조타실은 갑자기 부산해졌다. 현장까지 전 속력으로 달려갔다. 한 목표물은 레이더의 착오였고, 다른 목표물은 우리 쪽 소형 어선이었다. 독도는 이렇게 지켜지고 있었다.

독도 주변은 평균 수심이 1500미터 이상이다. 이런 깊은 바다 속에서 어떻게 우뚝 바위섬 하나가 솟아 났는지 불가사의하다. 독도가 없었다면 동해는 우리 바다가 될 수 없었다. 독도가 동해의 한 가운데 우뚝 솟아올랐기 때문에 거기서부터 우리 바다가 시작된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독도가 소중한 것이다. 독도는 동해의 푸른 물에 박혀 있는 다이아몬드요, 보석이었다.

-중략-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