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trilateral achievemen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trilateral achievement



No doubt many hands make light work. If neighbors in the region - Korea, China and Japan - can form a united front on important issues, there are many areas where they can generate a synergy effect, particularly when it’s about coping with common threats.

The idea of establishing a trilateral consultative body was proposed on Monday at the sixth session of the Northeast Asia Trilateral Forum in Hangzhou, China. The proposal mooted at the annual meeting of 30 civilian leaders from each country reflects their shared view that together we can overcome natural disasters more effectively than confronting them alone. The event, co-sponsored by the JoongAng Ilbo, China’s Xinhua News Agency and Japan’s Nikkei, is aimed at boosting nongovernmental exchanges among the three countries.

The cataclysmic earthquake, huge tsunami and nuclear crisis in Japan have brought it home that no neighboring country is immune to the ripple effect of natural calamities that befall its neighbor. The 30 sages representing each country stressed the importance of cooperation in dealing with such massive disasters.

At the forum, former Japanese Prime Minister Yasuhiro Nakasone came up with a proposal to set up a permanent consultative entity in Kobe, Japan, to cope with various types of disasters. He chose Kobe because the city has hard-earned knowledge about disaster recovery following the 1995 quake that caused it so much damage and heartbreak.

China’s former Deputy Vice Premier Zeng Peiyan proposed that the three countries form a special team of experts to share their experiences, technology and equipment. With regard to nuclear accidents in particular, Korea’s former Minister of Environment Kim Myung-ja suggested the countries construct a network that would help them cooperate in such critical areas as safety standards, upgrading design standards for old nuclear reactors, and management of spent nuclear fuel.

Meeting in different locations since 2006, the yearly forum has so far presented not a few ideas, with many of them implemented. A summit meeting on an annual basis is one of the achievements of the forum. The fourth summit is scheduled for Tokyo next month. We hope the leaders of the three countries will seriously consider the proposals the countries’ representatives presented. If a trilateral mechanism for coping with large-scale natural calamities can be created in the wake of Japan’s tragedies, it will be a new chapter of collaboration in Northeast Asia.

한·중·일 방재협의체 적극 추진해야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고 했다. 혼자 하는 것보다 둘이 하는 게 낫다. 둘보다는 셋이 낫다. 물론 서로 마음이 통했을 때 얘기다. 인접한 한·중·일 세 나라의 마음과 뜻을 하나로 모을 수만 있다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분야는 많다. 공동의 위협에 대처하는 문제라면 특히 그렇다. 그제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열린 제6회 한·중·일 30인회가 동일본 대지진을 계기로 3국간 방재협의체 구성을 제안한 것은 자연재해도 3국이 힘과 지혜를 모으면 훨씬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일 것이다.

대지진과 쓰나미에 따른 일본의 원전 사고는 자연재해의 파장이 어느 한 나라의 문제일 수 없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복잡하게 얽혀 있는 3국간의 중층적 관계로 인해 일국의 재해는 곧바로 인접국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30인회에 참석한 세 나라의 현인(賢人)들이 이구동성으로 대형 재해에 대한 공동대처 필요성을 역설한 것은 바로 이러한 문제 인식에서 비롯됐다고 봐야 한다.

회의에서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전 일본 총리는 고베(神戶) 대지진의 경험을 통해 방재 노하우가 축적돼 있는 고베시에 3국 공동의 종합방재대책 상설협의체를 구성하자는 제안을 내놓았다. 쩡페이옌(曾培炎) 전 중국 부총리는 3국 공동 전문방재팀을 구성해 재해에 부닥쳤을 때 서로 경험과 기술, 장비를 공유하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원전 사고와 관련, 한국의 김명자 전 환경장관은 안전기준, 노후 원자로 수명연장 시 필요한 설계기준 관리, 사용후 핵연료 관리 등에 대해 공동으로 대처하고 협력하는 메커니즘 구축을 제안했다.

2006년 출범한 30인회는 그 동안 다양한 제안을 내놓았고, 적지 않은 제안들이 실행에 옮겨졌다. 한·중·일 정상회의의 정례화도 그 중 하나다. 다음달 도쿄(東京)에서 제4차 한·중·일 정상회의가 열린다. 3국 정상들은 이번 30인회에서 나온 공동 방재협의체 설립 제안을 진지하게 받아들여 적극 추진하기 바란다. 동일본 대지진을 계기로 대형 재해에 공동 대처하는 3국간 매커니즘이 구축된다면 동북아 협력체제에 새 장을 여는 뜻 깊은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