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ycophancy as usua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ycophancy as usual



Former Grand National Party chairwoman Park Geun-hye embarked on a tour of three European nations as a special presidential envoy. She was seen off by Chung Jin-suk, the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political affairs, and around 30 members of the ruling party. A news photo showed the front-runner in polls of potential presidential candidates sitting in a waiting room encircled by her supporters.

Such a scene isn’t often seen in advanced political societies. But in ours, it is customary for an army of party members to flock to the airport whenever a high-profile political figure embarks or returns from any overseas trip. These tributes are hardly work-related, but mostly used as a way of making eye-contact with the traveling big gun. It is a painful sight to watch grown up politicians rush to greet their political seniors like a mob of boy-band fans.

The recent airport parade was particularly pitiful as it coincided with the crushing defeat of the ruling party in Wednesday’s by-elections. The entire GNP leadership tendered its resignation after the ruling party won only one seat in four major elections. The party’s loss in the traditionally rich and conservative base of Budang, by a candidate who once led the party, underscored the depth of public disappointment and loss of confidence in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This should have been a time for self-reflection and regret. The party should have been deeply humbled and concentrated on recreating itself. Introspection and a plan to redeem the party and regain public trust should have been the imperative - not crowding around Park to squeeze into a photo op. We have to question whether the ruling party has any serious fear of the public.

The Blue House should also be deeply reflective about the by-election defeat. It is not a pretty sight to see a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beaming the day after such a debacle. The secretary of political affairs, of course, has to work as a bridge between the government and the party for smooth connections. But the public won’t be happy seeing him chatting away with party members as if they didn’t have a concern in the world.

Some party members have proposed to field Park as a kind of relief pitcher by making her the new GNP chairperson or head of an emergency committee. She has been prudent and brushed aside the idea. But the photo of Park surrounded by her political barnacles hardly shows her in a modest light. She should remember that the public these days doesn’t miss a thing.

‘박근혜 공항 행사’ 풍경

28일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유럽 3개국 순방에 올랐다. 그가 출국하는 인천공항에 청와대 정진석 정무수석과 한나라당 의원 30여명이 배웅 나갔다. 대기실에 앉아 환담하는 박 전대표 주변에 의원·지지자들이 병풍처럼 둘러싸고 있는 사진이 찍혔다. 이 사진은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한국 정치에서 정당대표나 계파수장, 정권실세가 출입국 할 때마다 공항에서 과도한 출영·환송을 벌이는 게 관행처럼 이어져 왔다. 실무적 필요가 있어서가 아니다. ‘눈도장’을 찍으려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선진국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후진적 관행이다. 의정 활동을 하기에도 바쁜 시간에 실력자에게 눈도장을 찍겠다고 기를 쓰는 모습은 보기에 불편하다.

이번에 그 사진이 특히 눈에 그슬렸던 이유는 재·보선 직후이기 때문이다. 한나라당은 선거 참패로 지도부가 사퇴하는 등 위기에 빠졌다. 당의 행태, 정책이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잃어버리고 질책을 받은 시점이다. 한나라당으로선 자숙하는 모습을 보여야 할 때다. 왜 참패했는지 뼈저리게 반성하고 신뢰를 잃은 당을 일신하는데 몰두해야 할 시점이다. 그런데도 의원들이 박 전 대표의 시야에 들거나 그와 사진을 찍기 위해 떼를 지어 몰려다니니 성난 민심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것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청와대도 이번 선거 패배의 책임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 그런데도 선거 참패 다음날 아무 일 없다는 듯 정무수석이 얼굴 가득 웃음을 띠며 환송하는 모습은 보기 좋은 풍경은 아니었다. 물론 당내 계파간 화합과 소통이 정무수석의 중요 임무 중 하나다. 그럼에도 수십 명의 의원들과 함께 공항 라운지에 앉아 있는 모습은 국민의 눈에 한가롭게 비칠 수 밖에 없었다.

당에서는 박 전 대표가 대표나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아 ‘구원투수’로 등판하라는 주장까지 제기된다. 그런 카드를 받아들이건 않건 한나라당 대주주이자 차기 대권 예비주자의 한 사람으로서 집권당의 면모를 일신하는 데 걱정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좋았다. 인천공항의 풍경은 그런 것과는 거리가 있었다. 생각이 깊은 국민은 돌아오는 날의 광경도 지켜볼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