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o royal weddings, two divergent styl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wo royal weddings, two divergent styles



In 1776, King Yeongjo had the honor of attending his 10-year-old grandson’s wedding. During the Joseon Dynasty, it was rare for a king to live long enough to see his grandchildren marry. King Yeongjo, the 21st king of the Joseon Dynasty, was the first king since King Sejo in 1476 to have such an opportunity.

The king announced his pleasure that the royal family now had a young couple to rely on. But King Yeongjo did not celebrate the wedding in an exuberant fashion. He believed that the royal family should not waste the state coffers on luxurious ceremonies and should rather set a good example to the people of frugality.

Four months before the state wedding, the king issued an order that prohibited luxurious royal weddings. While sedan chairs and carriages for the wedding were typically made of gold, the king demanded that they be made of tin instead. He also ordered that gold ornaments for the wedding be replaced with gold-plated ones.

King Yeongjo’s approach to his grandson’s wedding stands in marked difference to Queen Elizabeth’s this past week. The British royal family attracted the attention of the whole world by holding a luxurious wedding that cost some 10 million pounds ($16.7 million). Over 8,000 reporters covered what is being called the wedding of the century and it is estimated that over 2 billion people around the world watched the event on TV.

The wedding is being criticized even in the United Kingdom for its decadence. Some say that tax money should not be wasted in such a manner when the economy is still suffering.

While these critics have a point, the wedding will be an economic boon for the U.K. in the end. The event created great publicity for London during a period of financial hardship and will encourage tourism. The royal wedding also brought attention to Sarah Burton, who designed the bride’s dresses, and to merchants who make look-alike bridal accessories. According to one analysis, the economic effect of the wedding will amount to 1.7 billion pounds.

While the frugal royal wedding held under King Yeongjo and last week’s luxurious British wedding may look different, both hold at their heart the interests of their respective nations. Royal families enjoy many privileges that ordinary families do not and thus have an obligation to serve their people wisely. Last week’s wedding reveals that Queen Elizabeth understands that.

*The writer is the content director at JES Entertainment.

By Song Won-seop

로열 웨딩

1776년, 재위 38년째를 맞은 조선 21대 왕 영조는 만 열살인 세손(뒷날의 정조)의 혼사를 앞두고 무척이나 들떠 있었다. 조선조의 군왕이 살아서 세손빈을 두기란 쉬운 일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1467년 세조가 열살 난 손자 자을산군(뒷날의 성종)의 아내로 한명회의 딸을 맞아들인 이후 300여년간 어떤 임금도 손자며느리를 보지 못했다.

이런 기쁨은 혼례일인 2월2일 아침, 영조가 어린 왕세손 부부에게 내린 가르침에도 잘 나타나 있다. “이제 네가 초례를 치르니 400년 사직이 장차 의탁할 곳이 있게 되었다. 300년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 기쁜 마음이 더욱 간절하다.”

하지만 영조는 국고를 열어 경사를 축하하지 않았다. 반대로 국혼 넉달 전, 사치 풍조를 금하는 금사령(禁奢令)을 내렸다. 혼례에 쓰일 가마와 수레의 장식에 금 대신 주석을 쓰게 하고, 순금 패물도 도금 제품으로 바꾸게 한 것이 주요 내용이다. 검약을 강조하는 데 왕실이 본을 보여야 한다는 의미였다.

반면 29일 엘리자베스 여왕이 재위 59년만에 손주며느리를 맞은 영국 왕실은 약 1억 파운드(1800억원)가 투입된 초호화 결혼식으로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취재진만 8000여명, 중계방송을 지켜본 전 세계 시청자만도 20억명에 이른다.

영국 내에서도 지나친 사치라는 비판이 있었다. 경제도 어려운데 국민의 세금을 낭비할 필요가 있느냐는 것이다. 일리가 있지만 이번 결혼식이야말로 ‘최고의 스타’ 윌리엄 왕세손을 앞세운 대대적인 홍보 이벤트란 점을 간과해선 안 된다. 세손빈의 드레스를 디자인한 영국 디자이너 사라 버튼에게 쏟아지는 관심을 비롯해 이번 결혼식의 경제 효과가 무려 17억 파운드(약 3조원)에 달한다는 분석도 있다.

금사령 속에 진행된 국혼과 전 세계가 주목하는 화려한 로열 웨딩. 겉모습은 반대지만 왕가의 움직임은 어떤 것이든 국익을 위한 이벤트이라야 한다는 점에서 일맥상통한다. 최근 개봉한 영화 ‘킹스 스피치’에서 1차대전을 치러낸 영국 국왕 조지 5세는 아들에게 말한다. “이제 왕도 멋지게 말만 타면 다 되던 시대는 지났어. 국민을 위해 뭐라도 해야 해.” 그런 면에서 나라를 위해 구경거리 되기를 마다하지 않는 영국 왕실이야말로 21세기형 노블리스 오블리주를 충실히 수행하고 있는 게 아닐까.

송원섭 jTBC 편성기획팀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