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ongAng-CSIS forum weighs 6-party talks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JoongAng-CSIS forum weighs 6-party talks

테스트

Participants at the first JoongAng Ilbo-CSIS Annual Forum at the Hyatt Hotel in Seoul on Friday. From left: Kim Young-hie, editor at large at JoongAng Ilbo; James Jones, former U.S. national security adviser; Chang Dal-joong, profess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Michael Green, Japan chair for CSIS. By Kim Sang-seon


As North Korea inches back to the six-party talks on closing its nuclear weapons program, experts in international affairs from Seoul and Washington gathered in Seoul to debate whether multilateralism is still the most efficient way of resolving issues involving the North.

The discussion was held during the second-part of the JoongAng Ilbo-CSIS Annual Forum, held at the Grand Hyatt Hotel in central Seoul on Friday afternoon.

Moon Chung-in, a Yonsei University professor, said cooperative multilateralism is the most “desirable” way of defusing North Korea’s nuclear ambition, but, as evidenced by the history and progress of the six-party talks, a “coordination dilemma” can get in the way of solutions.

“China’s ambiguous attitude and North Korea’s continuous provocations are even stirring pessimism [over the cooperative multilateralism],” Moon said.

John Hamre, president of the U.S.-based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said that the countries working together on Korean Peninsula issues should ask themselves what goal they are trying to reach.

It’s important to know whether the countries regard the unification of the two Koreas as the ultimate goal of multilateral efforts, or whether they want the status-quo, he said.

Yoon Young-kwan, Seoul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and former South Korean foreign minister, said multilateralism can work and get cooperation even from China and Russia ? if the goal of the changes being pursued through multilateralism is improving the living conditions of North Koreans. How specifically that can be done remains a big question, he said.

Started in 2003 as a multilateral negotiation framework among parties concerned about the peninsula ? China, the U.S., Japan, South and North Korea and Russia ? the six-party talks produced an achievement when the North pledged to denuclearize on Sept. 19, 2005. But the North violated the pledge by testing nuclear devices in 2006 and 2009.

Pyongyang withdrew from the talks in April 2009, but wants to return. Seoul is urging the North to show “sincerity” before resuming the talks.

Former U.S. President Jimmy Carter came to Seoul Thursday after a three-day visit to North Korea with a message from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that the North is ready to talk “about all issues at any time” with the South in an inter-Korean summit. The North, however, has no intention to apologize or acknowledge their culpability for the sinking of the Cheonan warship last year, Carter said.

Foreign Minister Kim Sung-hwan, in a speech at the forum, said the sinking of the Cheonan in March 2010 and the shelling of Yeonpyeong Island in November are the issues the North is still required to sufficiently explain to South Koreans if it hopes to for the six-party talks to be revived.

Kim also urged the North “to show its sincerity regarding denuclearization with concrete actions to earn back trust [from the world].”

Former Foreign Minister Han Seung-joo, another participant in the forum, summed up the main pros and cons regarding the resumption of the six-party talks: those who support the talks say North Korea speeds up its nuclear development when they’re suspended, while those who oppose them say the talks give North Korea a free pass for its two nuclear tests.

But Han stressed that taking any action at this point would be better than doing nothing, citing a quote by former U.S. President John F. Kennedy: “There are risks and costs to a program of action. But they are far less than the long-range risks and costs of comfortable inaction.”


By Chun Su-jin, Moon Gwang-lip [jo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그린 “한국은 냉전 때보다 미국에 4배 더 중요”

[중앙일보 - CSIS 연례 포럼] 아시아서 한·미 동맹 중요성은

중국의 급부상에 따른 한·미동맹의 대응방향을 놓고 뜨거운 논쟁이 펼쳐졌다. ‘아시아와 세계에서 한·미동맹의 중요성’이란 주제의 제1회의에서다. 토론자로 나선 장달중 서울대 교수는 “한국의 가장 큰 외교적 과제는 미국의 상대적 쇠락과 중국의 상대적 부상에 어떻게 대응하느냐”라면서 한국이 국익(동맹)만 내세우지 말고 민족주의도 고려한 정책을 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 행정부의 초대 외교사령탑을 지낸 제임스 존스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미국이 쇠락해 간다는 주장은 전에도 많이 들어왔다”며 즉각 반박했다. 백악관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선임보좌관을 지낸 마이클 그린 CSIS 일본실장은 “한·미와 한·중은 서로 배척되는 관계가 아니다”고 반론을 펴자 장내는 후끈 달아올랐다. 토론 참석자들은 논쟁 끝에 한·미동맹과 한·중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가 선순환해야 한다 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제임스 존스=한국인들이 미국과 중국 가운데 하나를 택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소련 붕괴 뒤 동구 국가들이 러시아의 눈치를 보면서도 미국과의 안보를 위해 유럽연합에 가입했다. 한국도 (미·중 가운데) 선택하는 것보다 공존과 조화시키는 게 중요하다. 또 중국은 시스템상 일관성이 떨어지는 부분들이 없지 않다. 변화의 바람은 중국에도 미칠 수밖에 없다. 한국은 장기간에 걸쳐 (대미·대중 관계를) 잘 관리해야 한다.

▶마이클 그린=한국은 냉전시절에 비해 미국에 4배는 더 중요해졌다. 캄보디아 등 아시아 국가들은 미국과 일본 대신 한국을 발전모델로 생각한다. 또 ‘G7’에서 ‘G20’으로 확대된 국제체제에서 한국의 역할은 크게 확대됐다. 워싱턴이 서울을 전략적 파트너로 여기는 이유다. 한·미동맹과 한·중관계는 배척되는 관계가 아니라 보완적인 개념이다. 이게 워싱턴의 시각이다.

▶제임스 존스=한·미동맹은 세계에서 유례를 찾기 힘들 정도로 든든하다. 앞으로도 전 세계적으로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 지금 세계는 (테러조직 등이 야기하는) ‘비대칭 위협’으로 인해 국가들이 의사결정을 더욱 빨리 내려야 한다. 또 세계화 때문에 지역 내 쟁점과 국제적 쟁점을 분리하기도 어려워졌다.

▶빅터 차=미국인 80% 이상은 통일 이후에도 한·미동맹이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장기적인 동맹관계를 지지하고 있는 것이다.

▶리처드 아미티지=미국은 다시 부흥할 것이다. 현재 한·미관계는 10점 만점에 8.5점 이상이다. 중국은 북한의 안정을 위해서는 핵무기 보유를 인정할 수도 있다.

▶김태영=우리가 동맹이나 대화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군비경쟁을 떨쳐내는 것이다. 절약된 군비를 갖고 사회 발전에 써야 한다. 미국도 이를 장기적으로 검토해야 한다.

More in Politics

Moon and Suga have their first phone call

Conservative groups shift Foundation Day plans to drive-thru rally

Lawmaker forfeits PPP membership amid corruption allegations

Moon's UN speech falls flat

Moon proposes formally ending Korean War in keynote UN speech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