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ter 14 peaks, climber looks for new goals

Home > Sports > Baseball

print dictionary print

After 14 peaks, climber looks for new goals

A Korean mountaineer who recently completed his climb of the world’s 14 highest peaks said yesterday he will now try to reach the highest peaks in the Antarctic and Oceania.

Last week, 50-year-old Kim Jae-soo reached the summit of Annapurna, which is 8,091 meters (26,545 feet) tall, in the Himalayas. With that, Kim completed scaling the 14 highest peaks, which are called “eight-thousanders” because they are all at least 8,000 meters above sea level. Only 22 other climbers have been confirmed to have reached these peaks, all of which are located in the Himalayan and Karakoram mountain ranges.

In a press conference in Seoul yesterday, Kim said he will look beyond those 14 peaks and try to complete his climb of the “Seven Summits,” or the highest mountains on each of the seven continents.

“I’ve scaled five of those seven summits so far,” Kim said. “I have the Antarctic and Oceania ones left.”

The highest peak in the Antarctic is Mount Vinson, at 4,892 meters and the tallest mountain in Oceania is Carstensz Pyramid at 4,884 meters. After scaling those two peaks, Kim said his next goal will be to open a specialized mountaineering school to help nurture new generations of climbers.

Kim said his new mission will begin after he lives up to his promise with a fallen friend, Ko Mi-young.

Kim said his completion of the “eight-thousanders” was dedicated to Ko, with whom Kim scaled 10 of the 14 peaks. Ko died while descending the 8,125 meter Nanga Parbat in July 2009.

Kim said the two climbers had promised to climb Cho Oyu, an 8,201 meter peak on the Nepal-China border, after they finished their 14 peaks. Cho Oyu is one of the four peaks that Kim had scaled alone before teaming up with Ko.

“If circumstances allow, I’d like to climb Cho Oyu this fall and reflect on my memories with Ko,” Kim said. “Then I will try the Antarctic this winter and Oceania in the near future.”

Kim said Ko still has a special place in his heart. With about five minutes to go until he reached the summit of Annapurna, Kim said memories of those who couldn’t be there with him flooded back to him.

“I am human, too, and I had to stop for a moment to pull myself together,” Kim said. “Ko was the only one who trusted me during our two years together and it was well worth putting my life on the line for her.”

Kim acknowledged that his climb of Cho Oyu in 1993 remains disputed because he’d illegally crossed the Nepalese border to get to the top. Kim said that as a 32-year-old then, he “got carried away” by his desire to climb.

“I have nothing to feel ashamed of as a climber,” Kim insisted. “If necessary, I have photos and other data to back up my climb up Cho Oyu. I know in my heart that I’ve climbed all 14 peaks and the official recognition can come later.”

Three Korean climbers have been verified to reach the peaks: Um Hong-gil, Park Young-seok and Han Wang-yong.

In April last year, female climber Oh Eun-sun claimed she’d completed her journey by scaling Kanchenjunga. But Oh’s climb remains disputed because of loopholes in her photo allegedly taken at the top. Even the Korean Alpine Federation last year doubted Oh had reached the summit.


Yonhap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고미영 대장과의 약속 둘 중 하나는 해냈다”

한국인 5번째로 8000m급 14좌 완등한 김재수 대장 귀국

2009년 7월 11일. 히말라야 낭가파르밧(8125m) 하산 길에 유명을 달리한 고미영씨의 시신 앞에서 김재수(50·코오롱스포츠 챌린지팀·사진) 대장은 다짐했다. “(고미영) 대장의 목표인 히말라야 8000m급 14좌를 모두 등정하는 동시에, 최단 기간에 오르겠다.”

1년 10개월 후 김 대장은 약속 하나를 지켰다. 그는 지난달 26일 안나푸르나(8091m)를 등정, 한국인으로는 엄홍길·박영석·한완용·오은선에 이어 5번째로 14좌를 모두 오른 산악인이 됐다.

김재수 대장은 3일 귀국 직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그는 “고인과의 약속을 지키고자 했던 마음이 이 자리에 있게 했다”며 “앞으로 히말라야 14좌 최단시간 완등에도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 안나푸르나 등정 순간 심정은.

“캠프를 떠난 뒤 13시간 이상 걸렸고 눈이 많이 와 힘들었다. 그러나 정상이 눈앞에 보이는 순간, 함께 하지 못한 사람들에 대한 기억이 많이 났고 미안한 감정이 앞섰다. 마음이 울컥해서 발걸음이 멈춰지고 순간적으로 목이 메더라.”

- 고 고미영씨와의 약속을 지키고자 했던 이유는.

“2007년 5월 고미영씨의 에베레스트 원정대 등반 매니저로 첫 인연을 맺은 후 낭가파르밧까지 10개의 고봉을 함께 올랐다. 2년 2개월 동안 함께 하면서 김재수라는 사람을 인정해준 유일한 사람이 고미영씨였다.”

- 고인의 묘소는 다녀왔나.

“안나푸르나 원정 출발 때 찾아갔고 서울 일정을 마치면 다시 들를 생각이다. 돌려줄 물건이 하나 있다. 처음 만났을 때 내가 선물한 목걸이인데 고인이 항상 목에 걸고 등반했다. 14좌 등정 약속을 지켰기에 가족에게 돌려줄 계획이다.”

- 공식 인증을 받지 못한 초오유(8201m) 등정에 대한 솔직한 심정은.

“1993년에 초오유에 올랐지만 네팔이나 중국의 허가를 받지 않았기 때문에 두 나라로부터 인증을 받지 못했다. 그러나 등정 사진을 갖고 있어 14좌 완등에 대한 부끄러움은 없다. 국경을 무단으로 넘어간 것은 양심에 걸린다.”

- 올 가을 초오유를 다시 오르는 이유는.

“등정 인증 때문이 아니다. 2007년 고 고미영 씨와 에베레스트를 등반할 때 14좌를 다 오르면 함께 초오유를 등반하자고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갈 뿐이다.”

김 대장이 초오유를 오르게 되면 고 고미영씨와 함께 에베레스트에 오른 2007년 5월을 기점으로 계산할 경우 4년여 만에 14좌를 완등하게 된다. 그러면 박영석 대장이 갖고 있는 약 8년 2개월(1993년 5월~2001년 7월)의 최단기간 완등 기록을 4년 가까이 앞당기게 된다.

- 7대륙 최고봉 중 오세아니아와 남극만을 남겨 놓고 있다.

“올 겨울 소속사에서 남극 원정 계획을 갖고 있어 최고봉 빈슨 매시프에 오르게 될 것 같다. 오세아니아 최고봉(칼스텐츠)은 기회가 되면 빠른 시간 안에 오르고 싶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