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levision food shows leave bad taste behin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elevision food shows leave bad taste behind



Korea has become a country full of famous restaurants, mostly thanks to television programs that focus on delicious food. Television scenes in which customers give a meal a thumbs up while restaurant owners flash a broad smile across their faces have become familiar to us. Restaurants fortunate enough to be shown on national television have a constant flow of visitors. There is no shortage of smartphone apps introducing famous restaurants.

More often than not, however, people are disappointed when visiting the restaurants shown on television. In reality, really good restaurants are rare. At present, though, three network television stations broadcast over 10 programs focused on restaurants. If each program introduces five restaurants per week, over 780 restaurants are shown each year. So the question is, do these so-called famous restaurants deserve such praise?

A new documentary that seeks to answer that question is getting rave reviews. “The True-Taste Show,” screened at the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starts with the narration: “I know why food served at restaurants featured on TV programs is tasteless.” The film’s director opened a restaurant himself and filmed the negotiation he had with a television program in order to be shown on it. Not surprisingly, the network asked for a fee.

The True-Taste Show reveals the restaurant programs to be frauds by uncovering collusion between restaurant owners, broadcasting stations, advertisement agents, subcontractors and brokers. It even claims that actors and actresses feigning as customers appear in such programs.

The Michelin Guide is considered to be the best restaurant guide in the world. Its authority derives from an impartial judging process and fair assessments. Plain-clothed food critics visit restaurants five to six times a year to taste the food and beverages served there. On the basis of taste, price, atmosphere and service, they make strictly impartial judgments. This is why the Michelin Guide has been successful for over 100 years.

People who watch Korea’s restaurant programs wrongly assume they maintain a certain amount of integrity. After learning of the trickery employed by the networks, viewers feel a sense of loss. When money is exchanged for publicity, it is fabrication. Those responsible should be punished immediately.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o Dae-hoon

맛 없는 맛집

'다수는 옳다'고 믿는 경향이 있다. 다수에 묻혀 편안해지려는 욕구와 집단 따돌림을 피하려는 게 인간의 본능이다. 객관적 자료가 없는 상황에서 다수의 판단을 맹목적으로 따라간다. 심리학에선 동조(conformity)라고 부른다. 패션 유행(流行)을 설명할 때 곧잘 인용하는 이론이다. 동조 현상은 요즘 TV의 맛집 소개 프로그램에서 두드러진다.

지금 대한민국은 맛집 공화국이 됐다. TV만 켜면 나오는 게 맛집이다. '끝내준다'며 엄지손가락을 치켜들고 감탄사를 연발하는 손님과 온갖 식재료를 듬뿍듬뿍 넣는 인심 좋은 사장님의 모습은 아주 낯 익은 레퍼터리가 됐다. TV 전파를 탄 맛집에는 문전성시를 이룬다. 맛집을 찾아다니는 동호회가 있고, 스마트폰 앱도 등장했다. 다수의 결정을 별 생각 없이 좇는 동조 현상이다.

하지만 TV 속 대박 맛집을 찾아가면 실망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진짜 맛집'은 애당초 한정돼 있다. 현재 지상파 방송 3사에선 10여 개의 맛집 프로그램이 있다. 한 프로그램에서 한 주에 5개 식당만 소개해도 1년이면 8000개 이상 새로 탄생한다. 지금까지 거쳐간 맛집까지 합치면 그 수를 헤아리기 조차 힘들다. 그 많은 맛집이 식도락(食道樂) 예찬을 받을만 할까.

이런 의문을 추적한 다큐멘터리 영화가 화제다. 전주국제영화제(4월 28일~5월 6일)에서 상영된 ‘트루맛쇼’다. “나는 TV에 나오는 맛집이 왜 맛이 없는지 알고 있다”는 내레이션으로 시작한다. 감독이 직접 식당을 차린 뒤 돈을 매개로 TV프로그램 섭외 과정을 담아냈다. 음식점과 방송국,협찬 대행사,외주 제작사,브로커가 결탁하는 시스템을 고발한다. 일당을 받는 가짜 손님도 있다고 한다.

미슐랭 가이드(Michelin Guide)는 세계 최고의 식당 책자로 꼽힌다. 그 권위는 엄정한 심사와 평가에서 나온다. 평범한 손님으로 가장한 전담요원이 같은 식당을 1년에 5~6차례 방문해 직접 시음한다. 맛, 가격, 분위기,서비스를 기초로 식당을 엄선한다. 100년 넘는 전통이 이어져온 비결이다.

시청자들은 TV 맛집들도 최소한의 여과장치를 거치는 줄 알았을 것이다. 그런데 자격 미달의 식당이 맛집으로 둔갑해 방송을 탔다니 허탈하다. 홍보를 빙자해 돈이 오갔다면 조작과 다를 바 없다. 방송국은 옥석(玉石)을 가리는 조치를 서둘러야 할 것이다. 시청자들이 조금씩 열 받고 있다.

고대훈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