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k needs to stand out fron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ark needs to stand out front



Park Geun-hye, former chairwoman of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formally met with reporters for the first time in nearly two years after touring European nations as a presidential envoy.

She spoke about the visits to the Netherlands, Portugal and Greece, celebrating 50 years of Korea’s diplomatic ties with those countries. Park reiterated the administration’s calls for credibility and principles in political affairs, keeping her remarks short on the issues the public is most eager to hear about.

As an envoy she should talk of her mission, but the public does not regard her role and status as just that of a politician back from a diplomatic trip.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is in disarray after its crushing defeat in last week’s by-elections. She is the only GNP heavyweight who can restore order and set a direction for the party.

Park may believe that presenting a modest image and keeping a low profile are a wise move in order to prevent hurting her name in preparation for next year’s presidential race. If she becomes involved too much in current affairs, she may get caught up in the government’s political controversies, unnecessarily damaging her.

She could also spark rivalry and resentment from the mainstream GNP faction loyal to President Lee Myung-bak for stealing the media spotlight, causing her to face a hard battle in next year’s primary.

She may have taken heed of her supporters’ advice that keeping a low profile would best help the incumbent government. Any display of conflict with the president could only further muddle governance.

But the political landscape and outlook have become entirely different after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Party’s stunning rebound in the by-elections. Even some GNP members loyal to the president are demanding a more aggressive role from Park.

The ruling party should set aside self-serving interests, calculations and pride if it intends to keep the conservatives in power. Park said she feels partly responsible for the election outcome and pledged to do more to win back public support for the party.

In representative democracy, politics should answer to the public. The ruling party should reflect upon the public’s message, which was relayed through the election outcome. To regain trust, the party must recreate itself. And Park should take initiative and stand in the forefront.

박근혜, 적극적인 자세가 아쉽다

대통령 특사로 유럽을 방문 중인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4일 현지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특사로 방문한 나라들에 대한 얘기를 길게 했다. 그러나 정작 국민들이 궁금해 할만한 얘기는 없었다. ‘신뢰와 원칙’이라는, 그야말로 원칙적인 얘기에 그쳤다. 특사로서 성과를 말하는 것도 좋지만, 현 시점에서 박근혜는 단순한 특사가 아니다. 4·27 재보선 패배 이후 우왕좌왕하고 있는 여당의 중심을 잡을 수 있는 가장 영향력 있는 정치인이다. 지금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시점이다.

박 전 대표가 조심스러운 행보를 보이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 신중론이 여러 면에서 차기 대권 장악에 유리하다고 판단하기 때문일 것이다. 너무 서둘러 나설 경우 공격의 표적이 될 수 있다. 야당은 물론 한나라당 내부의 친이(親李) 세력으로부터 견제를 받게 될 경우 길고 험한 대권가도를 완주하기 힘들 수 있다. 다른 한편, 박 전 대표와 가까운 친박(親朴) 세력들이 지금까지 주장해왔듯 “조용히 있는 것이 현 정부를 돕는 것”이란 말도 일리는 있다. 자칫 대통령과 갈등을 빚게 되면 국정의 혼선과 비효율을 낳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4·27 재보선 이후 상황이 달라졌다. 한나라당 내부, 특히 친이계로 분류되는 정치인들 사이에서도 ‘박근혜 역할론’이 노골적으로 나오고 있다. 이들의 주장을 ‘장대 꼭대기에 올려놓고 흔들기’로 의심하는 것은 소인배의 셈법이다. 재보선의 충격적 패배에 따른 위기감으로 받아들여야 한다. 박 전 대표 스스로도 특사로 나가기에 앞서 “(재보선 결과에 대해) 저도 책임을 통감합니다. 다시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말하지 않았던가.

민주주의는 대의(代議) 정치며, 국민의 뜻을 대신하는 역할은 정당의 몫이다. 특히 국정운영의 책임을 지고 있는 여당은 선거로 드러난 민심을 수용해 국정에 반영하는 데 1차적 책무를 지고 있다. 선거로 드러난 민심을 받드는 출발점은 정치권의 혁신이다. 박 전 대표는 가장 유력한 정치인으로서 그 책무를 가장 먼저, 가장 많이 떠안아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