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k execs paid hush money to squealers, say prosecutor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Bank execs paid hush money to squealers, say prosecutors

The corrupt practices at Busan Savings Bank Group seem to be bottomless.

Already, management and major shareholders have been accused of using their banks as their personal piggy banks and hiring former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officials to cook the books to disguise losses and evade the regulator’s attention.

When the house of cards started coming down in February, they allegedly warned VIP customers to get their money out of Busan Savings Bank a day before its operations were suspended.

And now its top management is accused of paying billions of won in extortion money to employees threatening to expose them. The central investigation unit of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requested an arrest warrant Thursday for four retired officials of Busan Savings Bank Group who allegedly threatened to expose their bosses’ corruption and got paid 2 billion won ($1.8 million) for their silence.

According to prosecutors, four bank officials, before they retired, confronted three high-ranking officials of the group, saying, “We will disclose the fact that you embezzled money from the bank.” The four allegedly demanded to be paid for their silence.

According to prosecutors, the three senior officials gave them about 2 billion won in total, using the bank’s money. They didn’t say when the threats and payment were made.

And according to a Busan Savings Bank official who did not want to be named, other people got similar payments. “The chairman [Park Yeon-ho] gave 200 million won to a female official, who found about his embezzlement, to seal her lips,” he said. “Then he fired her.”

In fact, the three senior officials - Chairman Park, Vice Chairman Kim Yang and internal auditor Gang Seong-wu - have been in trouble for years. They were indicted by Ulsan Prosecutors’ Office in 2008 on charges of bribery and breach of trust and have had two trials.

In 2002, the three officials started building golf courses in Ulsan, North Gyeongsang, and in Gokseong, South Jeolla. In order to borrow money from Busan Savings Bank Group, they allegedly started companies under fake names. They borrowed about 17.7 billion won and an additional 3.6 billion won from the group.

In 2004, Vice Chairman Kim allegedly bribed the then-governor of Ulju County in Ulsan, Um Chang-sub, giving him 254 million won in exchange for his authorization of the Ulsan golf course. In June 2009, the Ulsan District Court sentenced Kim to four years in jail for bribery and convicted Park and Gang on charges of breach of trust.

An appeal six months later acquitted Park and Gang, saying, “Park and Gang just made decisions as managers of the bank.” All three cases are still before the Supreme Court.

On Monday, prosecutors indicted Park, Kim and Gang on new charges of embezzlement.


By Im Hyun-ju [heeji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부산저축 퇴직 직원 “불법 폭로” 협박…대주주들, 고객예금 20억 빼 입막음

검찰, 공갈 혐의 4명 체포
경영진 3명 3년 전부터 재판 받아
재판 중 4586억 부정 대출해줘

부산저축은행그룹의 부정 대출 비리를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5일 “은행 그룹의 대주주와 경영진의 비위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해 은행 측에서 20억원가량을 뜯어낸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공갈)로 최모(여)씨 등 부산저축은행 퇴직 직원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 은행 직원이던 최씨 등은 수년 전부터 각자 퇴직을 앞두고 부산저축은행 고위 임원들을 상대로 “불법 대출과 횡령 등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한 뒤 입막음 대가로 5억원 이상을 요구해 20억원가량을 챙긴 혐의다. 검찰은 이 돈이 고객들의 예금에서 빠져나간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부산저축은행그룹 박연호(61) 회장과 김양(59) 부회장, 강성우(60) 감사 등 세 명이 2008년 12월 횡령 등 혐의로 울산지검에 의해 이미 기소돼 3년째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들은 검찰 수사와 재판을 받으면서도 ‘바지사장’을 내세운 특수목적법인(SPC) 11곳을 통해 서민 예금 4586억원을 빼돌린 것으로 드러났다.

5일 울산지법과 부산고법 판결문에 따르면 박 회장 등은 2002년부터 울산시 울주군 314만㎡(약 95만 평) 부지에 영남알프스 골프장을, 전남 곡성 30만 평 규모의 곡성 골프장 건설사업을 추진했다. 두 사업 추진을 위한 SPC를 설립해 각각 177억원과 36억원을 토지 매입비 등으로 부정 대출했다. 이 과정에서 김 부회장은 2004년 인허가 청탁 명목으로 당시 엄창섭 울주군수에게 2억5400만원을 뇌물로 건넨 것으로 나타났다. 1심인 울산지법은 2009년 6월 김 부회장은 뇌물공여죄를 인정, 징역 4년의 실형을 선고하고 박 회장과 강 감사에게도 유죄를 선고했다. 하지만 6개월 뒤 부산고법은 김 부회장의 뇌물공여는 인정했으나 박 회장과 강 감사에 대해서는 1심 판결을 뒤집고 무죄를 선고했다. “경영상의 판단”이라는 이유였다. 이 사건은 현재 대법원에 계류 중이다. 그러나 불과 1년여 만에 박 회장 등 대주주들이 저지른 범죄는 서민예금 5조원대로 묻지마 투자를 한 것으로 대검 중수부 수사에서 드러났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수사와 재판을 제대로만 했어도 초대형 금융사고의 피해가 줄어들었을 것이란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부산저축은행의 한 직원은 “박 회장 등은 자신들의 비리를 알게 된 여직원에겐 입막음 조로 2억원을 주고 퇴사시키기도 했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대검 중수부 수사팀을 확대 개편해 금융감독원의 부실 검사 의혹과 정·관계 로비 혐의 등을 본격적으로 수사키로 했다.

이에 따라 부산지검 소속 검사 3명과 수사관 3명은 6일부터 대검 중수2과에 합류한다. 지금까지 부산저축은행그룹에서 불법 대출된 5조원대 자금이 부동산 개발 등을 위한 SPC로 옮겨지는 과정을 파헤쳐 온 중수부는 앞으로 SPC 자금의 사용처 추적에 집중할 계획이다. 불법 자금 일부가 금융감독원 직원이나 정·관계 인사 로비 자금으로 사용됐는지와 금감원 직원들의 부실 감독 의혹도 조사한다. 또 캄보디아 신도시 개발사업 등 해외 부동산 개발사업에 흘러간 5239억원이 비자금화됐는지에 대해서도 확인 중이다.

More in Social Affairs

New Covid cases surpass 500 for second day in a row

YG founder fined for gambling in Los Angeles

As life is upended by the pandemic, inequalities deepen in Korean society

Daily cases hit 583 and aren't declining soon

Mastermind of sex abuse ring sentenced to 40 year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