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row the bum ou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row the bum out



A disciplinary sub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s Special Ethics Committee finally voted in favor of ousting representative Kang Yong-seok for the controversial, ribald comments he made at a dinner with female students. The National Assembly, which has been dilly-dallying on a punitive action against Kang for 10 months now, has at last put its foot down on the issue of ethically challenged lawmakers.

As a matter of fact, the legislative body has fell far out of public favor for its lack of moral standards. Its members have disappointed and appalled the public time after time with their absence of morality, virtue and the dignity befitting their status as representatives of the people.

What’s worse, the legislative body turned a blind eye or did little more than give slaps on the wrist for the misbehavior and actual crimes of its members. Lawmakers, who should set an example for moral standards and social rules, more often than not are the targets of jokes and sneers from the public.

The ethics committee, which has remained stubbornly protective of its members, finally gave in to public demand. Its subcommittee has made a meaningful step by accepting a set of recommendations for punishment for Kang from a civilian advisory committee.

Due to a law revision last year, the National Assembly now has the obligation to pay heed to advice from a civilian board. Before the law was changed, civilians had no direct role in the legislative process and assembly affairs. As a result, our legislators had remained immune from the realm of laws.

Kang’s comments were intolerably offensive to the female population in particular. He told a group of female college students, after one said she wanted to become a newscaster, that she had to be ready to “go all the way” if she wanted to succeed.

Kang showed no sign of remorse or regret after his remarks. Instead he went so far as to sue the journalist who reported his comment and charged the student who testified against him with perjury. But it was Kang who ended up in court for lying.

The ethics committee and the full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will soon decide on Kang’s fate through their votes. If passed, Kang will become the second person in the history of our National Assembly to be kicked out by his peers. If the National Assembly really cares about its name and how the public views it, it should make the right move before it’s too late.

강용석 제명, 정치윤리회복 기회다

마침내 강용석 의원에 대한 국회 차원의 징계절차가 첫 걸음을 내디뎠다.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징계심사 소위원회가 6일 강 의원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 강 의원의 성희롱·성차별 발언 이후 10개월만이다. 이번 결정은 그 동안 실종됐던 국회의 윤리의식을 되찾을 수 있는 첫 자구(自救) 노력, 윤리특위가 제 자리를 찾아가는 첫 움직임으로 주목된다.

지금까지 국회가 국민들의 존경을 받지 못해온 중요한 이유로 ‘도덕성의 결여(缺如)’가 꼽힌다. 정치적 이념이나 소신을 떠나 인격체로서의 기본적 품성조차 갖추지 못한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는 늘 국민을 실망시켜왔다. 더욱이 이런 일부 파렴치 의원들의 문제점을 다스리지 못하는 무기력한 국회, 무모한 ‘제 식구 감싸기’는 실망을 넘어 유권자의 비아냥거리가 돼왔다. 국회의원들의 도덕성과 준법정신을 다스려야 하는 윤리특위는 늘 국민적 비난과 원성의 대상이었다.

그래도 꿈쩍 않던 윤리특위가 드디어 변화의 가능성을 보인 것이다. 징계소위가 자문위원회의 제명 의견을 받아들인 것 자체로 의미심장하다. 자문위 의견 청취는 지난해 국회법 개정 과정에서 의무사항으로 바뀌었다. 그 덕분에 자문위의 결정이 받아들여진 것이다. 이전까지는 자문위가 구성되지도 않았다. 외부인사 없이 국회의원들끼리 밀실에서 서로 봐주느라 실질적인 징계는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

강용석 의원의 발언은 그 자체로 ‘성희롱 악몽’이다. 아나운서를 지망한다는 어린 여학생에게 “다 줄 생각을 해야 한다”는 등 입에 담기 힘든 발언을 일삼았다. 더 심각한 도덕불감증은 이후 보인 후안무치(厚顔無恥)다. 문제발언을 보도한 기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는가 하면, 법정에서 사실을 밝힌 학생을 위증으로 고소하는 등 상식 이하의 무리수를 거듭 두었다. 그러나 강 의원의 거짓말은 대학생들의 성명과 법정 증언으로 거듭 확인됐다.

이제 윤리특위 전체회의와 국회 본회의 결정만 남았다. 국회는 지금까지의 오명(汚名)을 씻겠다는 단호한 의지로 제명 절차를 신속하게 마무리 지어야 한다. 땅에 떨어진 국민적 신뢰를 되찾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