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ght schooler named to be on Supreme Court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Night schooler named to be on Supreme Court

테스트

Park Byoung-dae

Park Byoung-dae, chief justice of the Daejeon District Court, was named to the Supreme Court to succeed outgoing Justice Lee Hong-hoon.

If President Lee Myung-bak accepts the recommendation and the National Assembly approves it, Park will become the first graduate of a night high school to be elevated to the 13-member court, which has generally been filled with people from elite backgrounds.

Lee Hong-hoon’s term ends on June 1 and Supreme Court Chief Justice Lee Yong-hoon recommended Park on Friday.

“After reviewing opinions from legal circles and leaders from various areas, I recommended Park of the Daejeon District Court after thoroughly examining his legal knowledge, judgment, desire to serve the people and morality,” Lee Yong-hoon said.

A native of Yeongju, North Gyeongsang, Park, 54, studied law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e passed the bar examination in 1979 when he was senior in college and began his career as a judge at the Seoul Civil District Court in 1985.

According to legal experts and his colleagues, Park was a country boy born into a peasant family .

Park was the youngest child of four siblings. He excelled in middle school, but almost gave up going to high school because his parents were too poor.

A middle school teacher intervened and searched for a financial supporter for Park. He found a childless couple in Seoul that was willing to support the boy’s education.

In 1972, Park went to Gyunmyeong High School in Seoul - the school changed its name to Hwanil High School in 1974 - as a night student. Park lived with the couple who paid his tuition. To Park, the couple was like his own parents.

Park went to night school because during the day he had to earn money for his family back in Yeongju. During the day, he worked as an errand boy for a local broadcaster.

He was accepted into Seoul National University School of Law, the first student from Hwanil High School to go there.

“Park was seen as slightly different from his classmates because SNU’s law department was filled with graduates from prestigious high schools,” said an attorney and Park’s classmate at college. “Park was a man with a cheerful spirit. He had lots of friends, not to mention excellent grades.”

Another classmate told the JoongAng Ilbo that not everyone knew that Park’s family was poor.

“He was my friend and I respected him because he had a big heart,” the classmate said.

Sources told the JoongAng Ilbo that Park looked after the Seoul couple after he became a judge. The couple sat with his biological parents at Park’s wedding. And he was chief mourner at the funeral of the man who helped support him.

“Park is an outstanding judge looked up to by junior judges,” said a former judge.

Park refrained from making any comments about his appointment.

“It’s not appropriate to express my position as a candidate,” Park said in an interview with the JoongAng Ilbo on Friday. “I will sincerely prepare for the National Assembly hearing.”


By Ku Hui-lyung, Kim Mi-ju [mijukim@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야간고 출신’ 대법관 박병대
이용훈 대법원장, 대법관 후보로 대전지법원장 제청

‘야간고 출신’ 판사가 대법관 후보자로 제청됐다.
이용훈 대법원장은 6일 박병대(54·사법연수원 12기) 대전지방법원장을 다음 달 1일 정년 퇴임하는 이홍훈 대법관의 후임으로 이명박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했다. 이 대법원장은 “법원 안팎과 사회 각계각층 의견, 대법관제청자문위의 심의 결과 등을 토대로 법률지식과 판단력, 국민을 위한 봉사 자세, 도덕성 등에 대한 철저한 심사를 거쳐 박 원장을 제청했다”고 밝혔다. 박 원장은 고학으로 고교 야간부를 졸업한 지 36년 만에 우리나라에 14개밖에 없는 대법관 자리에 올라서게 됐다.

그는 전형적인 엘리트 판사의 길을 걸어왔다. 1979년 서울대 법대 4학년 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이어 사법연수원(12기)을 선두권으로 수료한 뒤 서울민사지법 판사로 출발해 시작부터 연수원 동기들을 앞서 나갔다. 법원행정처 송무국장·사법정책실장·기획조정실장 등 대법원 요직을 맡으며 사법 개혁을 주도했다. 부산고법 부장판사로 있던 2005년에는 한국법학원 법학논문상을 수상하는 등 민법에 정통한 이론가로도 유명하다.

 이처럼 화려한 그의 이력에서 가난 때문에 중학교도 포기하려 했던 시골 소년의 모습을 떠올리기는 쉽지 않다. 박 후보자의 고향은 경북 영주시 풍기읍이다. 그 시절 농가들이 그랬듯 그의 집도 가난했다. 게다가 그는 4남매 중 막내였다. 중학교도 겨우겨우 다닌 그에게 고등학교는 너무 먼 꿈이었다.


 똑똑한 그를 아꼈던 담임 선생님이 후원자를 수소문했다. 자녀가 없는 서울의 한 부부가 나섰다. 1972년 박 후보자는 서울 균명고(74년 환일고로 개칭) 야간부에 진학했다. 후원자 부부가 주선해 준 학교였다. 부부와 한집에 살면서 학교를 다녔다. 야간부를 택한 것은 일을 해서 돈을 벌어야 했기 때문이다. 낮에는 방송사에서 사환 일을 하며 돈을 벌었고, 밤엔 학교에 갔다. 박 후보자는 재수 끝에 서울대 법대에 합격했다. 환일고 출신 첫 서울대 법대 합격자였다.

 그와 대학 동기인 한 변호사는 “명문고 출신이 대부분인 서울대 법대에서 박 후보자는 이질적인 존재였지만 워낙 성격이 좋아 친구들이 정말 많았고 성적도 뛰어났다”고 말했다. 또 다른 대학 동기는 “밝은 성격이어서 집안 사정이 어렵다는 사실을 한동안 알지 못했다”며 “고생을 했기 때문인지 인품에 깊이가 있어 친구지만 존경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판사가 된 뒤에도 후원자 부부를 부모님처럼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결혼식장에도 후원자 부부를 부모님과 나란히 모셨다고 한다. 한 부장판사는 “몇 해 전 (박 후보자에게) 아버님 같은 분이 돌아가셨다고 해서 상가에 갔더니 박 후보자가 상주 노릇을 하고 있었다”며 “자녀가 없었던 후원자 부모에게 끝까지 아들 역할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부장판사는 “박 후보자가 막내아들이고 고교 때부터 고향을 떠나 살았지만 오랫동안 지병을 앓고 계신 노모를 모시고 살고 있다”며 “효심이 깊은 사람”이라고 했다.

 박 후보자가 야간고 출신이라는 사실은 법조계에서도 잘 알려지지 않았다. 판사 출신의 한 변호사는 “박 후보자는 후배들이 무척 따르는 훌륭한 법관”이라며 “입지전적인 배경에만 시선이 몰려서 그의 훌륭한 장점들이 가려지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후보자 신분으로 언론에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성실한 자세로 인사청문회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 대통령이 제청을 받아들여 국회에 임명 동의를 요구하면 인사청문회를 거쳐 새 대법관으로 임명된다.

More in Politics

Supreme Court says ousted president was guilty

Supreme Court confirms former president Park’s guilt, jail term

Another run

Whistleblower alleges hanky panky over travel ban

Pardons will depend on the people, says Moon's aide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