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films in spotlight at Cannes

Home > Culture > Arts & Design

print dictionary print

Korean films in spotlight at Cannes

테스트

Workers set up a giant canvas of the 64th Cannes Film Festival’s official poster on the Cannes Festival Palace, Monday. The Cannes Film Festival starts today. The woman seen on the poster is the American movie actress Faye Dunaway. [AP/YONHAP]


PARIS - The 64th edition of the Cannes Film Festival opens today on the French Riviera with three Korean films invited to participate in the out-of-competition Un Certain Regard category.

The festival begins with the out-of-competition premiere of Woody Allen’s latest romantic comedy “Midnight in Paris.”

Twenty pictures, including fresh work from Spain’s Pedro Almodovar, Denmark’s Lars von Trier and Belgium’s Dardenne brothers, are up for the highly coveted Palme d’Or.

“The films that are selected must really give the feeling that they deserve to be here,” festival director Thierry Fremaux told AFP in an interview, explaining how tough it can be to whittle down the selection.

Whereas Korean films “Poetry” and “The Housemaid” were invited to compete for the Palme d’Or last year, no Korean film was invited to compete for the festival’s top prize this year.

Still, three Korean movies have been invited to participate in Un Certain Regard, a category regarded as the festival’s second most important. The three films are “The Day He Arrives,” directed by Hong Sang-soo, “Arirang,” by Kim Ki-duk and “The Murderer” (“The Yellow Sea”) by Na Hong-jin. The first two have not yet been released in Korea.

Kim’s “Arirang,” nothing about which is known except for that it is a kind of documentary that includes the director’s life story, is particularly attracting great attention.

Kim is a favored director at Cannes. His film “Breath” was nominated for the Palme d’Or in 2007 and “The Bow” was screened as part of Un Certain Regard in 2005.

Robert De Niro, who starred in past Palme d’Or winners “Taxi Driver” and “The Mission,” is steering a jury that includes Hollywood stars Uma Thurman and Jude Law, Hong Kong director Johnny To and film producer Shi Nansun, and French director Olivier Assayas.

Meanwhile, A-listers galore - among them Brad Pitt, Angelina Jolie, Johnny Depp, Sean Penn, Penelope Cruz and Catherine Deneuve - will take turns on the lush red carpet that leads into the Palais des Festivals.

“Midnight in Paris” is getting special attention not least for one of its bit players: French first lady Carla Bruni, making her film debut as a clipboard-hugging museum staffer.

Seven hundred police officers have been detailed to the festival, where concerns about security have been ramped up in the aftermath of the killing of Osama bin Laden.

“An international event of such a scale with so many personalities, many of them Americans, represents in itself a potential for real risk,” a police spokesman said.

In a salute to change in the Middle East, the festival is honoring Egypt as its first “guest country,” while a snap documentary of the uprising in Tunisia will be that country’s first film in Cannes in 11 years.

Films by convicted Iranian directors Jafar Panahi and Mohammad Rasoulof, made in “semiclandestine conditions,” will be screened in the official and Un Certain Regard sections respectively, organizers said Saturday.

From Asia, out of competition but produced exclusively for the festival, “Bollywood: The Greatest Love Story Ever Told” will pay homage to Indian popular cinema.

Also out of competition, and likely to stir controversy, will be “The Conquest,” a biopic of Nicolas Sarkozy by director Xavier Durringer that is the first film ever at Cannes about a serving French president.

Spanish heavyweight Pedro Almodovar will present “La Piel Que Habito” (“The Skin I Live In”) in competition, with Antonio Banderas starring.


By Ki Sun-min, AFP [estyl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일간스포츠]
제64회 칸국제영화제 11일 개막, 한국의 3가지 도전

세계 영화팬의 시선이 집중된 제64회 칸국제영화제가 11일(이하 현지시간) 개막한다. 프랑스인들이 사랑하는 미국 감독 우디 앨런의 '미드나잇 인 파리'를 개막작으로 22일까지 11일간의 축제에 들어간다. 매년 칸에서 괄목할만한 성적을 냈던 한국은 이번에 3가지 도전에 나선다. 첫째는 '주목할만 시선' 부문에 초청된 한국영화 3편, 둘째는 이창동·봉준호 감독의 심사위원장, 셋째는 이례적으로 현지에서 제작발표회를 갖는 톱스타 장동건·전지현의 도전이다.

▶'주목할만한 시선' 초청작 18편 중 한국영화 3편 도전

한국영화는 이번에 장편 경쟁부문에서 초청작을 내지 못했다. '춘향전'(02) '올드보이'(04) '박쥐'(09) 등이 그동안 이 부문에서 꾸준한 성적을 냈던 것에 비하면 아쉬운 대목이다. 그러나 경쟁부문에 못지 않은 공식부문인 '주목할만한 시선'에는 18편 중 무려 3편이 이름을 올렸다. 홍상수 감독의 '북촌방향', 김기덕 감독의 '아리랑', 나홍진 감독의 '황해'다. 홍상수 감독은 작년에 '하하하'로 이 부문에서 상을 받은 적이 있어 2연패 여부가 관심거리다. 김기덕 감독은 '비몽'(08) 이후 3년 만에 신작을 들고 칸에 입성해 관심을 모은다. 더구나 '아리랑'에 대한 모든 내용이 비밀에 부쳐져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나홍진 감독의 '황해'는 작년 말에 화제 속에 개봉됐던 영화다. 두 주인공 하정우와 김윤석이 '추격자'(08)에 이어 다시 한번 나란히 칸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이정진 감독의 '고스트'를 비롯해 4편이 단편 경쟁부문 등에 초청됐다.

▶이창동·봉준호 심사위원장 도전

올해엔 작품 뿐만이 아니라 국내 영화감독들이 대거 심사위원으로 위촉됐다. 세계 영화 흐름 속에서 국내 영화계의 비중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밀양' '시'의 이창동 감독이 비공식 부문인 '비평가주간', '괴물' 봉준호 감독이 신인감독상인 '황금카메라상'에서 심사위원장을 맡았다. 국내 영화감독이 각 부문별 심사위원장으로 칸에 참여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외에 할리우드의 유명 배우들이 경쟁부문의 심사위원을 맡은 점도 눈에 띈다. 할리우드의 연기파 로버트 드니로가 영화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가리는 심사위원장으로 참여한다. 미남배우 주드 로, 여배우 우마 서먼도 경쟁부문 심사위원이다.

▶장동건·전지현 현지 제작발표회 도전

톱스타 장동건과 전지현은 영화제와는 별도로 현지에서 글로벌 프로모션에 도전한다.
장동건 주연, 강제규 연출의 전쟁 블록버스터 '마이 웨이'의 제작발표회가 15일 칸에서 열린다. 제작비 300억원 규모의 초대형 프로젝트인 '마이 웨이'는 현지에서 처음으로 홍보 동영상을 공개하고 필름마켓 바이어들의 관심을 유도한다.

전지현도 웨인 왕 감독의 신작 '설화와 비밀의 부채'의 제작발표회에 참여하기 위해 칸을 방문한다. 국내에서도 활동이 뜸한 편이라 현지에서 보여줄 행보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장동건은 12일, 전지현은 14일 출국할 예정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