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 bonuses in Gyeonggi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ad bonuses in Gyeonggi



Despite poor operational performance, mounting corporate debt and chronic deficits, corporate managers can still somehow pocket fat perks. The chief executives of 23 public enterprises in Gyeonggi Province last year received remuneration packages exceeding 150 percent to 360 percent of their annual salary. The payouts, of course, came from taxpayers in the region.

Gyeonggi Urban Innovation Corp., which is facing a debt of 7.53 trillion won, handed out a record high 3.2 billion won worth of payouts to executives last year.

The company’s debt has increased by 1 trillion won a year since 2008, even though its short-term liabilities have reached 1.8 trillion won. But as soon as the company raked up a small net profit, it used it to pay executives instead of tending to its balance sheet.

Gyeonggi English Village and the Korea Credit Guarantee Foundation, which incurred deficits of 4.6 billion won and 6.8 billion won, respectively, also had the audacity to pay fat bonuses to executives.

The companies explain that they were only following the remuneration guidelines in Gyeonggi Province’s performance review policy. Executives are ranked in four grades and they can receive payouts of at least 150 percent if they rank better than the lowest grade.

No CEOs at public enterprises last year received the lowest D grade. They were more or less guaranteed to receive bonuses regardless of their performance. We can naturally suspect some kind of shady deal between the companies and their executives and the provincial or municipal governments and their officials.

We hardly doubt such abnormalities are limited to Gyeonggi Province. Public corporations in other areas will likely be more or less the same.

Local governments are in a poor financial state. Their tax revenue can only cover just half of their expenditures, which means they must run their local affairs on central government funds. A local government’s bond issuance, used to fund their business projects, is 25 trillion won. The liabilities held by 387 public enterprises nationwide exceed 50 trillion won. The local governments are all in debt and that will return to haunt residents in the form of taxes.

Public corporations will likely go on paying bonuses to their executives. This cannot continue. Gyeonggi Province should either run state companies properly or revise the regulations to strictly limit bonus payments to profit-making enterprises.

경기도의 빚더미 공기업들 뻔뻔한 성과급 잔치

경영성과가 없어도, 그래서 빚이 쌓이고 만성 적자에 시달려도 성과급 잔치는 이어진다. 무슨 도깨비가 운영하는 회사가 아니다. 바로 경기도 공기업이다. 지난해 경기도 23개 공기업의 CEO 모두가 기본급의 150~360%를 성과급으로 챙겼다고 한다. 가뜩이나 어려워진 살림에 허리띠를 졸라 세금을 낸 도민들로서는 억장이 무너질 일이다.

더욱이 부채 규모가 7조5271억 원에 달하는 경기도시공사는 임직원에게 성과급으로 31억9515만원을 지급했다. 역대 최고액이란다. 2008년부터 매년 평균 1조원씩 빚이 늘어나고, 단기 차입금이 무려 1조8118억 원이나 되지만 아랑곳없다. 당기 순이익이 반짝 호전된 것을 빌미로 ‘빚은 빚, 성과급은 성과급’ 식으로 득달같이 제 잇속부터 챙겼다. 뿐만 아니다. 46억원의 적자를 낸 경기영어마을도, 68억원을 까먹은 신용보증재단도 성과급을 받았다. 정말이지 후안무치(厚顔無恥)의 극치다.

이들은 모두 경기도의 경영평가에 따랐다고 해명한다. 평가는 A, B, C, D로 매겨지는데, D등급만 아니면 최소 150%의 성과급이 보장된다는 것이다. 그런데 지난해 D등급을 받은 기관장은 단 한 명도 없었다. 결국 아무리 적자가 늘어도 성과급을 타먹을 수 있는 구조다. 그러니 지방공기업과 도청, 기관장과 도지사가 서로 특수관계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것이다.

사실 이런 현상이 어디 경기도뿐이겠나. 다른 지방공기업들도 오십보백보(五十步百步)일 터다. 지금 지방재정은 열악하기 이를 데 없다. 자립도가 평균 53%이다. 중앙정부에 예산의 절반을 기댄다는 뜻이다. 지방채 잔액은 25조원을 넘는다. 모두 이런저런 사업을 벌이느라 진 빚이다. 전국 387개 지방공기업의 누적 부채도 50조원을 넘는다. 결국 모두가 시민에게 돌아올 부담이다.

경기도 공기업의 성과급 잔치는 올해도 계속될 전망이라고 한다. 그래선 안 된다. 결과적으로 빚을 내 잔치를 벌이는 셈이다. 세금을 마치 주머닛돈으로 여기는 것이 아닌가. 도민이 눈을 부릅뜨고 지켜본다. 경기도는 성과가 없으면 보상도 없도록 공기업을 제대로 관리하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