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ru to import Korean trainer planes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Peru to import Korean trainer planes

테스트

A file photo of a KT-1 trainer plane as it was displayed at a defense industry fair in 2009. It is highly likely that Peru will begin importing the planes. [YONHAP]


LIMA - The president of Peru assured Korea that his country would import KT-1 trainer planes, a Korean special envoy said yesterday, brightening the prospects for additional exports of the Korean-made trainer jets.

Representative Lee Sang-deuk, who is also an elder brother of President Lee Myung-bak, made the comment after his meeting with Peruvian President Alan Garcia in Lima for a briefing on the KT-1 planes.

“Garcia was well aware of the excellent features of the KT-1 planes and was satisfied with various supportive measures, such as a private pilot training program,” Lee told Yonhap after the talks. “The president promised to confirm the deal after consulting with the Defense Ministry.”

Once the deal is signed, Korea becomes a preferred bidder to export the planes, said Kim Hong-kyung, the president of Korea Aerospace Industries, noting his agency will officially talk with its Peruvian counterpart for further negotiations. Kim is accompanying Lee on his trip to the South American country.

If confirmed, it will be the third overseas order for the locally built basic trainer following those from Indonesia and Turkey.

The KT-1, made in cooperation with the Agency for Defense Development, flew its first flight in the early 1990s. There are 85 such aircraft in service with the Korean Air Force.

It has a maximum speed of 574 kilometers per hour (357 miles per hour) and can reach an attitude of 11,000 meters (36,089 feet), with engineers having developed a forward air control version that can be armed with weapons.

Lee was on a 13-day trip as a presidential envoy to Peru and Bolivia to deliver Seoul’s intentions to further strengthen economic ties with the resource-abundant nations. He returns to Korea on Sunday.


Yonhap

한글 관련 기사 [연합]
KT-1 기본훈련기 페루 수출 사실상 성사
이상득 특사, 페루 방문서 가르시아 대통령 확약 받아
印尼ㆍ터키 이어 3번째
국내 기술로 개발된 KT-1 기본훈련기의 페루 수출이 조만간 성사될 전망이다.

대통령 특사로 남미를 방문 중인 한나라당 이상득 의원은 12일(이하 현지시각) 두번째 방문국인 페루 리마의 대통령궁에서 알란 가르시아 대통령과 1시간 가량 단독 면담을 통해 KT-1 기본훈련기의 페루 진출을 확약받았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가르시아 대통령과 면담을 마친 뒤 연합뉴스 기자에게 "가르시아 대통령이 '조만간 국방부와 협의를 거쳐 결정을 내리겠다'고 약속했다"면서 "KT-1 기본훈련기의 페루 수출이 가시화됐다"고 전했다.

그는 "가르시아 대통령이 우리가 독자 개발한 KT-1 기본훈련기의 우수성을 잘 알고 있었으며, 민간 조종사 양성 지원 등 각종 지원방안에 대해 매우 흡족해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가르시아 대통령에게 이명박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한-페루 자유무역협정(FTA) 후속 조치인 이중과세방지협정 체결 등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을 수행한 김홍경 한국항공우주사업(KAI) 사장은 "가르시아 대통령이 KT-1 기본훈련기 도입에 서명할 경우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돼 페루 국방부측과 본격적인 협의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KT-1 기본훈련기의 페루 진출이 확정될 경우 인도네시아와 터키에 이어 세번째가 된다. 특히 KT-1 기본훈련기의 페루 진출은 방산 분야에서 남미 시장의 첫 진출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KAI와 국방과학연구소(ADD)가 지난 1998년 독자 개발한 KT-1 기본훈련기는 현재 한국 공군에서 85대를 운용하고 있다.

KT-1 기본훈련기는 전투기 조종사 후보생들이 기초 조종술을 익히기 위해 활용하는 훈련기로 최고 속도 시속 574km, 최대 상승고도 약 11km로 수직 기동과 옆으로 돌기, 급선회 비행이 가능하다.

More in Politics

Britain accepts Korea's P4G invite, and Korea at G7 likely

Ahn Cheol-soo's open primary idea rejected again by PPP

Corruption-slaying CIO officially starts up

To the loyalists go the spoils in Moon administration

Moon reshuffles to concentrate on North, security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