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eat singers should also be great poet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reat singers should also be great poets



Richard Wagner’s opera “Die Meistersinger von Nurnberg” (“The Mastersingers of Nuremberg”) is about a young man who must win a singing contest to win the hand of the woman he loves.

The first act features a debate about how the winner of the contest will be chosen. The mastersingers want to be the ones to choose the winner, but a controversy arises when one of them suggests that the winner be chosen by the townspeople. The mastersingers scoff at the idea, saying they would rather keep their mouths closed than trust the ears of the public. In the end, the public is charged with making the final judgement in the contest.

The opera offers a condensed history of music and shows how music that was once reserved only for a select audience becomes appreciated by the general public.

The German composer was enthusiastic about public appreciation of the arts, but I wonder what he would have said if he saw “Survival: I Am a Singer,” a popular show on MBC the eliminates the contestant with the least number of votes rather than picking the best one. The contestants on the show are seven established singing stars who try to survive the competition after their performances are rated by a studio audience.

Although some have said that the show is more of a showcase than a competition, many viewers have praised the program, saying that it provides the public with a rare chance to enjoy the talent of the singers, who also have a chance to display their full potential.

However, a few flaws have been pointed out, mostly involving the voting system. For example, the singers who expend their energy on emotional performances tend to garner a more enthusiastic response than those who actually sing well. Some singers strain to hit high notes and hold them as long as possible to impress the studio audience that will ultimately determine their fate on the show.

The ability to write and deliver meaningful lyrics is as important as singing talent. Of course, today’s viewers might find that too boring because they want competition between singers to be as bloody as a match between gladiators. Perhaps the singers on the show should follow the advice of one of the characters in “Die Meistersinger von Nurnberg,” who said: “If you want to be a mastersinger, you first have to become a great singer and poet.”

*The writer is the content director at JES Entertainment.

By Song Won-seop

나는 가수다

바그너의 오페라 ‘뉘른베르크의 명가수(Die Meistersinger von Nürnberg)‘는 제목대로 16세기 독일 뉘른베르크에서 열린 노래 경연대회를 다루고 있다. 이 작품 1막에는 노래 대회의 우승자를 어떻게 정하느냐에 대한 논쟁 장면이 나온다. 한데 모인 마이스터징거, 즉 장인 계급 출신의 ‘노래 명인’들은 “당연히 선배 명인들이 인정하는 가수가 진짜 가수”라는 종전의 방식을 주장한다.

그러나 주역 중 하나인 한스 작스는 “대중의 평가를 도입하자”고 제안해 논란을 일으킨다. 명인들은 일반인의 귀를 인정하느니 입을 다물어버리겠다며 이 제안을 일축하지만, 마지막에는 결국 작스가 옳았다는 것이 입증된다. ‘노래’가 소수 청중의 것에서 일반 대중의 것으로 바뀌어 가는 역사적 과정을 압축해서 보여주는 내용이다.

이렇듯 바그너는 대중의 판단에 호의적이었지만, 그가 만약 1등을 뽑는 대신 꼴찌를 탈락시키는 MBC TV ‘나는 가수다’를 봤다면 어떤 반응을 보였을 지 궁금하다. ‘나는 가수다’는 일곱명의 유명 가수가 노래를 하고 현장에서 청중이 순위를 매긴 다음 꼴찌는 다른 가수와 교체되는 프로그램이다. 이미 일가를 이룬 가수들이 탈락을 면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세계 초유의 설정에 많은 시청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관전이냐 감상이냐’는 평가도 있지만 ‘오랜만에 가수들의 진면목을 본다’는 호평이 주류다.

그러나 현장 채점으로 인한 몇몇 부작용도 지적되고 있다. 예를 들어 타고난 미성으로 쉽고 편하게 소리를 내는 가수들보다는, 이마에 주름을 지어 가며 ‘열창하는 듯한 모습’에 더 많은 박수가 쏟아진다. 화려한 고음을 길게 끌거나 장식음이 많은 애드리브를 삽입하는 등 잔 기술도 자주 쓰인다. 내실보다는 이미지가 득표에 유리하다는 선거 전략의 요체는 여기서도 유효하다. 경쟁이 심해질수록 일단 귀에 들어오게 포장하는 능력이 중시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뉘른베르크의 명가수’에는 “명인(Meister)이 되려면 그 전에 반드시 훌륭한 가수(Singer)이면서 시인(Dichter)이 되라”는 충고가 나온다. 노래 실력만큼이나 의미 있는 가사를 짓고 전달하는 능력이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물론 검투사들의 격투기 같은 가수들의 ‘진검 승부’에 열광하는 오늘날의 시청자들에게는 너무 한가한 이야기인지도 모르겠다.

송원섭 jTBC 편성기획팀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