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more delays on KEB sal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more delays on KEB sale



The government has again put off deciding whether Lone Star Funds is eligible to serve as major shareholder of Korea Exchange Bank or whether Hana Financial Group is a better choice to take over the bank.

In fact, they seem to have thrown in the towel - and that could put the multibillion-dollar deal on ice for another two to three years.

The dilemma facing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which has decided to wait for the court before deciding on the deal, is understandable.

But there is no doubt that its dillydallying raises deep skepticism over whether it is really willing or capable of protecting the financial industry from hostile forces.

A court decision, however, does not change the circumstances for Lone Star. Even if the Seoul High Court rules that Lone Star and its former chief executive are innocent on charges of manipulating stock prices in order to buy Korea Exchange Bank for cheap during the acquisition scheme in 2003, they can still sell the bank at market price.

And if Lone Star is found guilty and ordered to sell the bank, it can just dump its stake in Korea Exchange Bank on the market.

Lone Star has already recovered its 2 trillion won ($1.83 billion) investment in Korea Exchange Bank.

It will only go on pocketing dividends as well as profits from sales of Hyundai Engineering and Hynix, of which Korea Exchange Bank is a major shareholder.

But Korea Exchange Bank and its potential buyer Hana Financial Group will no doubt be hard hit by the delay, hounded by local and foreign investors who bought stakes in Hana in anticipation of the merger.

In the process, Korea Exchange Bank will eventually lose credibility and competitiveness.

It is miserable to think that financial regulators might be delaying the decision over Korea Exchange Bank for fear of inciting controversy and blame later.

But we can hardly expect such feeble-minded authorities to defend and salvage the market and economy against financial risks from outside. Meanwhile, the Korea Exchange Bank sale has hit a deadlock for the third time now.

We hope the court’s decision will be handed down quickly and that the authorities will follow through with actions that will relieve the bank and its investors of their misery once and for all.

외환은행을 언제까지 표류시킬 것인가

금융위원회가 손을 들었다. 론스타의 외환은행 대주주 적격성 여부와, 하나금융지주의 외환은행 매입 승인에 대한 판단을 또다시 유보했다. 외환은행 매각은 앞으로 2~3년 더 기다려야 가닥을 잡을 것 같다. 금융위의 난감한 입장을 이해 못할 바 아니다. 섣부른 결정보다 법리적 판단에 따르는 게 안전할 것이다. 하지만 책임 있는 금융당국이 보신주의(保身主義)만 뒤쫓는 게 아닌지 의문이다. 과연 금융시장을 지킬 의지가 있는지도 궁금하다.

법원이 어떤 판단을 내리든, 금융위가 어떤 결정을 내리든 간에 현실은 별로 달라질 게 없다. 외환카드 합병 당시 유회원 론스타코리아 대표의 주가조작 사건이 무죄를 받으면 정상매각이 가능하다. 거꾸로 유죄판결이 나와, 설사 외환은행 대주주 자격을 박탈당한 론스타가 ‘강제 매각’ 명령을 받는다 해도 결과는 마찬가지다. 론스타는 6개월 이내에 외환은행 지분을 장외 블럭세일로 팔아 치우고 손을 털면 된다.

이미 2조원의 투자 원금을 모두 회수한 론스타는 앞으로 한층 가혹하게 배당금(配當金)을 챙길 게 분명하다. 외환은행에 쌓인 현대건설 매각 대금은 물론 내년 쯤 들어올 하이닉스 매각대금까지 계속 뽑아갈 것이다. 외환은행 지분은 느긋하게 제3자에게 넘기면 되니, 론스타로선 전혀 손해 볼 장사가 아니다. 이 과정에서 최대의 피해자는 하나금융과 외환은행이다. 하나금융은 외환은행 매입을 전제로 유상증자에 참여한 국내외 투자자들의 아우성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 외환은행도 경쟁력을 잃고 껍데기만 남게 될 것이다.

문제는 누구보다 이런 사정을 잘 알고 있을 금융당국이 책임 있는 결정을 미뤘다는 점이다. 만의 하나 ‘변양호 신드롬(문책이 두려워 정책 결정을 미루는 현상)’이 재연된 것이라면 보통 일이 아니다. 앞으로 국제 금융위기의 쓰나미가 밀려올 때 과연 과감하고 신속한 대처에 나설 수 있을지 걱정스럽다. 외환은행 매각은 HSBC의 계약 파기에 이어 세 번째 차질을 빚게 됐다. 이제라도 법원이 조속히 법적 절차를 마무리 짓고 금융당국도 소신 있는 정책결정에 나서길 기대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