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r Force officials facing charges of taking bribe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Air Force officials facing charges of taking bribes

Several South Korean Air Force officials have been charged with receiving bribes over a number of years, leading to criticism over corruption in the military as well as the “tradition” of giving high-ranking officials the same privileges they enjoyed during service after retirement.

Military prosecutors of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yesterday announced the results of several bribery cases involving construction companies. The officials indicted provided preferential treatment for the companies in exchange for gifts and money, prosecutors said.

One lieutenant colonel identified as Noh, 48, provided special favors for six private construction companies in exchange for eight trips to golf courses from last June to this March. The prosecutors also said he received a company credit card with a limit of 100 million won ($92.600), three iPads and 3 million won worth of gift certificates from another construction firm for Air Force construction projects. Noh has been indicted and arrested. He had also been promised a position at a construction company following his discharge, prosecutors said.

In another case, a major identified by his surname Kim, 40, received 20 million won in a shopping bag from another builder in 2007 when he had been responsible for a construction project, said prosecutors. Kim also received one million won worth of gift certificates from another private firm and was indicted, prosecutors said.

A civilian working in the military surnamed Choi, 52, was indicted and arrested for pocketing 33 million won from a construction company in exchange for a construction project that involved building fuel facilities for Air Force planes in Osan in 2009, prosecutors said. Another military official and 14 military members were also charged with receiving Korean beef gift sets between March 2009 and September 2010 from Choi and two private construction firms, said prosecutors.


By Kim Su-jeong, Christine Kim [christine.kim@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군대판 전관예우…장교 - 건설사 짜고 공사 따내

후배에게 로비한 공군 중령
업체서 1억 법인카드 받아 쓰고
퇴직 뒤 입사까지 약속 받아

공군의 공사를 맡는 시설 병과와 민간 건설업체 간 ‘공사(工事) 전관예우’ 비리가 드러났다. 건설업체로 취직한 이 병과 출신 예비역 장교들과 전역 후 건설업체 입사를 약속받은 현역 장교가 공사 수주를 위해 후배 장교와 군무원들을 상대로 조직적 로비를 해온 것으로 군 검찰 수사 결과 밝혀졌다.

국방부 검찰단은 18일 공군 시설공사 업무에 편의를 제공하는 등의 명목으로 민간 건설업체 관계자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뇌물수수 등)로 공군 노모(48) 중령과 최모(52) 군무원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또 공사감독관의 지위를 이용해 시공사 대표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김모 공군 소령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민간 건설업체로부터 명절 선물로 한우세트 등을 받은 공군 시설병과 간부 14명에 대해선 징계를 의뢰했다고 군 검찰은 밝혔다.

군 검찰에 따르면 노 중령은 지난해 6월부터 지난 3월까지 업무 편의를 제공한 대가로 6개 민간 건설업체로부터 8차례에 걸쳐 골프 접대를 받았다. 노 중령은 또 A건설업체로부터 사용 한도액이 월 1억원에 이르는 법인신용카드 1개를 받아 개인적으로 사용했으며 1300만원 상당의 금품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방부 당국자는 “노 중령의 경우 다음 달 전역 후 A건설업체에 취업이 확정됐다”며 “노 중령은 이 업체가 군 공사를 딸 수 있도록 시설 병과원들을 상대로 로비를 펼쳤다”고 말했다.

6급 군무원 최씨는 B건설업체가 비행장 내 항공기 급유시설과 저유탱크 공사의 하도급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고 3300만원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뇌물 등)로 구속 기소됐다.

최씨는 자신 명의로 상관들에게 한우세트를 선물토록 건설업체에 요구하기도 했다. 불구속 기소된 김 소령은 2007년 1월 공사감독관의 지위를 이용해 C시공사 대표로부터 차용금 명목으로 쇼핑백에 든 현금 20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징계가 의뢰된 시설 병과 간부 14명은 병과장인 준장 1명과 장교 9명, 부사관 2명, 군무원 2명으로 2009년 3월부터 2010년 9월까지 군무원 최씨 또는 2개 민간 건설업체로부터 25만∼28만원 상당의 한우세트를 1∼2차례씩 받았다고 군 검찰은 밝혔다. 군 검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시설 병과 소속 간부가 전역 후 민간 건설업체에 취업해 군 관련 사업을 수주하는 과정에서 뇌물을 주고받는 ‘시설 전관예우’”라며 “건설업체에서 압수한 장부에는 다른 군의 현역과 예비역도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Heavy snow expected across Korea on Monday morning

Level 2.5 remains in place, but rules relaxed for cafes, gyms

Medical license of Cho Kuk's daughter challenged

Covid cases continue to drop but public anxiety remains high

On Covid vaccines, many Koreans say, 'You first!'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