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ga state bank is no answe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ega state bank is no answer



Opposition is rising against the motives behind the government’s recent announcement it will try again to sell off Woori Finance Holdings. The state-run Korea Development Bank remains the only potential buyer that can afford the country’s largest banking group.

The government plans to ease bank ownership regulations in an attempt to attract buyers. It is expected to seek a single buyer for Woori Finance Holdings, instead of selling it in smaller pieces.

That would only leave Korea Development Bank, as other major financial groups such as Kookmin, Shinhan and Hana Financial Holdings have already thrown in the towel.

The government is envisioning the creation of a mega-size bank and that is understandable. To sell South Korea’s advanced technologies overseas, we need a super-size financial institution that can raise billions of dollars to fund the projects.

Korea would also be able to compete on an equal footing with international bidders if its technologies were to be coupled with global-scale financing capabilities.

But a bank of such elephantine scale cannot be created by the government from scratch. The financial industry needs a global brand, but if governments interfere, a household name such as Samsung Electronics would never have been built. Banks must endure harsh competition to grow on their own.

What the government can do is concoct a system and environment to strengthen competitiveness as well as groom experts in the field.

It is useless to create a mega-size bank if there is not sufficient manpower to run it. Japan established the world’s largest bank through mergers, but failed to make it a global institution.

It is also wrong for the government to field state-run Korea Development Bank as a candidate to acquire Woori Finance, when the government has always said it wanted to privatize Woori Finance. The government may envision privatizing the merged KDB-Woori, but we have seen from Woori’s case how difficult it is to find a buyer for a multibillion-dollar government stake.

The purpose of selling the government’s stake is to redeem public funds, but Korea Development Bank, strictly speaking, also runs on taxpayer money.

The idea of selling a public entity to another public entity under the grandiose pretext of privatization is just ludicrous.

국영 메가뱅크 만들기는 신중히 접근해야

메가 뱅크(초대형 은행)논란이 뜨겁다. 산은금융지주가 우리금융지주를 인수합병하는 게 옳으냐는 논란이다. 지난 해 무산된 우리금융의 매각을 다시 추진하겠다는 정부 방침이 그제 발표됐다. 금융지주회사가 정부 소유의 다른 금융지주회사를 인수할 경우 인수 요건도 완화해주기로 했다. KB, 신한, 하나금융 등 다른 금융지주회사들은 인수에 참여하지 않기 때문에 결국 산은으로 넘어가는 게 아니냐는 논란이다.

사실이라면 상당히 우려할 만한 일다. 물론 메가 뱅크의 필요성에는 공감한다. 원전 수출이나 고속철도 수주 같은 초대형 프로젝트의 입찰 경쟁시 금융조달능력은 매우 중요하다. 선진국의 글로벌 투자은행같은 메가 뱅크가 있다면 경쟁에서 밀리지 않을 것이다. 문제는 육성 방법이다. 메가뱅크가 아무리 필요해도 산은이 우리금융을 인수하는 방식은 곤란하다.

메가뱅크는 정부가 억지로 키운다고 될 일 아니다. ‘금융의 삼성전자’는 필요하지만 삼성전자가 글로벌 기업이 된 건 정부 정책 때문이 아니었다. 정부가 간섭하고 통제했다면 삼성전자는 글로벌 기업이 되지 못했을 것이다. 은행도 마찬가지다. 치열한 경쟁을 통해 스스로 경쟁력이 높아졌을 때 비로소 메가뱅크가 될 수 있다. 그렇다면 정부가 해야할 일은 경쟁력이 강화될 수 있는 제도와 여건을 조성하는 일이다. 금융인도 육성해야 한다. 메가뱅크를 만들었지만 제대로 경영할 금융인이 없다면 우리 경제에 커다란 부담만 될 뿐이다. 일본이 과거 합병을 통해 세계 최대의 메가뱅크를 만들었지만 경쟁력 제고에는 실패했다.

우리금융을 민영화한다면서 국영인 산은에 넘기는 것도 이상하다. 덩치를 키운 후 산은을 민영화하겠다지만 우리금융도 쉽지 않은 터에 덩치가 훨씬 커진 국영 메가뱅크의 민영화는 더 힘들 게다. 또 국민 세금인 공적자금을 회수하겠다는 게 민영화 목적인데, 산은의 인수 자금 역시 따지고 보면 국민 돈이다. 국민의 한 쪽 주머니에서 돈을 빼내 다른 쪽 주머니를 채우는 꼴이다. 산은의 우리금융 인수를 통한 국영 메가뱅크론은 아직은 시기상조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