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more closed-door politic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more closed-door politics



Talk in political circles is focusing on the recent meeting between Hwang Woo-yea, the new Grand National Party floor leader, and Park Geun-hye, the former Grand National Party leader and a leading presidential candidate.

From a voter’s viewpoint, the meeting itself could be of interest for determining how the ruling party can pick itself up and pave a new direction. But the formalities and the staging of the meeting only increased public disappointment and skepticism about the party’s qualities. Party members took pains to keep the meeting under wraps, changing the venue and trying to avoid reporters. Hwang even looked pitiful in the way he described the meeting with Park. He said it was Park who wanted to keep a low-profile.

She might have justifiable reasons. Lacking a formal executive title in the party, she did not want to appear to be high-handed in treating Hwang, who is also acting party head after GNP leaders resigned following the crushing defeat in the recent by-elections.

But the secret meeting only left a sinking feeling about Park. Hide-and-seek with reporters strongly emulated the closed-door political practices of the old authoritarian days. We cannot understand why political leaders who repeatedly pledge openness, transparency and communication with the people want to keep everyone in the dark. The practice does not go down well with Park’s self-image of a politician with credibility, either.

Park may not understand why a simple meeting with a party executive should create such a fuss. Yet she undermines her status in the party as well in the broad political context given how poorly candidates fielded by supporters of President Lee Myung-bak fared in the recent by-elections.

Particularly, the GNP’s colossal by-election defeats and the consequent defeat of the candidate representing the mainstream faction in the election to select a new party leadership underscores the public call for sweeping change and a new mood in the ruling party. Whether she intended or not, Park stands on center stage so her words and actions attract immense interest and attention.

Park hitherto has been seen as trying to keep her distance from the government as she wraps herself in a cocoon of support from her fans. Now she must be more active and outspoken on current issues and follow up her words with concrete action.

박근혜, 밀실정치 하려는가

한나라당 황우여 신임 원내대표가 19일 박근혜 전 대표를 비밀리에 만난 데 대해 뒷말이 무성하다. 일반 유권자 입장에서 두 사람이 어떤 의견을 주고받았는지 보다 중요한 것은 만남의 형식과 그 과정에서 보여 준 행태다. 주고받은 의견은 한나라당 내 현안에 불과하지만, 만남의 모양새는 정치 리더십의 수준을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급하게 약속장소를 바꾸고, 대기 중이던 취재차량을 따돌리는 등 모양새가 볼썽 사나웠다. 회동 이후 황 원내대표가 박 전 대표의 말씀을 적은 메모를 보며 설명하는 모습도 보기에 안타깝다. 비공개를 원한 것은 박 전 대표였다. 나름 이유가 있었다고 한다. 공개할 경우 당 대표 권한대행이기도 한 황 원내대표 위에 군림하는 듯한 모습으로 비춰질까 우려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밀실회동은 박 전 대표가 우려했던 바로 그 나쁜 이미지를 더 강하게 남겨버리고 말았다.

언론을 따돌리기 위한 숨바꼭질은 ‘밀실정치’를 떠올리게 했다. 황 원내대표의 수첩은 ‘수렴청정(垂簾聽政)’ 이미지까지 불러일으켰다. 21세기 정치지도자로서 당연히 청산해야 할 구시대적 정치행태, ‘닫힌 정치’의 모습들이다. 뭐가 떳떳하지 못했고, 뭘 감추려 했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 박 전 대표가 그토록 지키고자 애써온 ‘신뢰’와도 어울리지 않는다.

박 전 대표 입장에선 ‘사소한 회동에 너무 많은 비난이 쏟아진다’고 생각하기 쉽다. ‘과도하게 느껴지는 비난’은 4·27 재보선 이후 달라진 박 전 대표의 정치적 위상에 따른 당연한 결과다. 재보선에서 한나라당이 참패하고, 그 결과 원내대표 경선에서 주류가 패배하는 격랑의 바닥을 관통하는 저류는 ‘변화’를 요구하는 민심이다. 박 전 대표는 원하든 원치 않든 그 한가운데 서 있다. 더 많은 주목은 더 많은 기대나 마찬가지다.

박 전 대표가 지금까지 보여온 소극적인 모습은 이제 더 이상 ‘국정에 협력하는 자세’가 아니라, ‘작은 기득권에 안주하는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다. 각종 현안에 분명한 입장을 밝히고, 그에 따른 책임 역시 확실하게 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박 전 대표는 아직 더 많은 것을 유권자들에게 보여주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