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i to host own golf tournament in October

Home > Sports > Baseball

print dictionary print

Choi to host own golf tournament in October

테스트

Korean golfer Choi Kyung-ju, second from right, announces at the Sky72 Golf Club in Incheon on Monday that he will host his own golf tournament this October. [YONHAP]


Korean professional golfer Choi Kyung-ju will host his own tournament on his native land this fall, the country’s top PGA Tour player said this week.

Better known as K.J. Choi in the U.S., the 41-year-old golfer said the tournament has been tentatively named the “K.J. Choi Invitational” and will be held from Oct. 20-23 at the Ocean Course of the Sky 72 Golf Club in Incheon. The K.J. Choi Foundation and Asian Tour Media jointly created the event, and the Korean Golf Tour (KGT) and the Asian Tour will co-sanction it.

The tournament will offer a $750,000 purse. It will be the first local tournament bearing the name of an active golfer.

“This is my dream come true,” Choi said at a press conference Monday. “I’ve long wanted to start a tournament to help develop the Asian Tour and KGT, which is the basis for my career.”

Choi said the name of the tournament is subject to change depending on corporate sponsorships.

The KGT Eugene Investment & Securities Open, a local tournament, had been scheduled for Oct. 20-23, but its organizers agreed to reschedule to accommodate Choi.

Choi has eight wins on the PGA Tour, the most of any Korean. His latest victory came on May 15 at the Players Championship. Choi is currently ranked 16th in the world and third on the PGA Tour money list.

“Even before my win at the Players Championship, I had been thinking this would be the perfect year to launch my own tournament,” Choi said. “And the victory just makes this occasion that much better.

“Over my 12 years on the PGA Tour, I’ve been deeply impressed with tournaments that golfers hosted with honor.”

Choi has won two such events: the 2007 Memorial Tournament, hosted by Jack Nicklaus, and the 2007 AT&T National, hosted by Tiger Woods. “My foundation and I are always trying to give something back to the community,” said Choi, who donated $200,000 of his TPC winnings to help tornado victims in the U.S.

“I will prepare for this tournament with the idea that sharing is more important than possessing,” Choi added. “The entire proceeds will go to the K.J. Choi Foundation and will help local communities and underprivileged neighbors.”


Yonhap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최경주 이름 건 골프대회 생긴다
KJ Choi 인비테이셔널 … 10월 영종도 스카이72서 첫 대회

최경주(41·SK텔레콤)가 자신의 이름을 딴 프로골프 대회를 연다. 최경주는 23일 인천 스카이72 골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월20일부터 나흘간 스카이72 골프장 오션코스에서 ‘KJ Choi 인비테이셔널’을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대회는 아시안투어와 한국프로골프투어(KGT)가 공동 주관한다.

 미국에선 잭 니클라우스(메모리얼 토너먼트)를 비롯해 타이거 우즈, 아널드 파머 등 최고 선수들이 대회를 여는 것이 전통이다. 국내 프로골프에서 선수 개인의 이름을 딴 대회는 이번이 처음이다.

 최경주는 “선수가 주최하는 대회에 나가면 다른 참가 선수들도 최선을 다하지만 대회를 통해 지역사회에 기부하고, 지역 구성원들은 자원봉사자로 참가하면서 사회가 함께 발전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3년 전부터 국내 꿈나무들에게 기회를 주는 대회를 만들고 싶었는데 스폰서가 없어 차일피일 미뤄졌다. 그러다 2주 전 더 이상 늦추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사비를 내서 대회를 열겠다는 결정을 하자마자 곧바로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라는 큰 대회에서 우승을 하는 기적이 생겼다. 움켜쥐고 있지 않고 나눠야 하나님이 더 크게 채워주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최경주는 “창설자인 보비 존스가 세상을 떠나서도 최고의 대회로 남을 마스터스처럼 대회를 키우고 싶다”면서 “팬 여러분들이 도와주신다면 훌륭한 대회로 키울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국 투어에서 뛰는 유명 선수들에게 내가 주최하는 대회에 나올 수 있겠느냐고 물었을 때 모두 예스(Yes)라고 하더라. 누구라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유명 선수들 몇몇이 대회에 참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상금은 75만 달러이며 수익금은 전액 최경주 재단으로 간다. 최경주는 3년간 매년 100만 달러씩을 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경주는 “대회를 더 크게 만들기 위해, 스폰서를 하겠다는 회사가 생기면 대회 이름을 양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경주는 기자회견을 끝내고 미국으로 출국했다.

More in Baseball

Almost everything still to play for as KBO enters final week

NC Dinos clinch first KBO regular season title

Choi Ji-man is first Korean to pick up a World Series hit

Eagles catcher Choi Jae-hoon reflects on tough season

KT's Rojas Jr. tests negative after coronavirus scare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