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iking pieces of tradition reimagined

Home > Culture > Arts & Design

print dictionary print

Striking pieces of tradition reimagined

테스트

At his latest solo exhibition in Seoul, Korean contemporary artist Chun Kwang-young takes his famous “Aggregation” series a notch higher, giving dimension, color and scale to the works that made him famous internationally.

For more than three decades, Chun has been making a name for himself with bas-relief and sculptural compositions made of individual, triangular Styrofoam objects wrapped in hanji, or Korean mulberry paper.

The exhibition at Gallery Hyundai, in Sinsa-dong, southern Seoul, features around 45 works from the Aggregation series, including “Aggregation 09-SE056,” a grand, 3.5-meter (11.5-foot) sculpture.

The sculpture, covered in hanji triangles, looks like a cylinder ready to explode. The triangles increase in size toward the top of the cylinder, almost as if the cylinder has swollen up. This top-heaviness is balanced by hundreds of the same triangle forms scattered on the floor. The shape of the sculpture, according to the artist, represents the brain or head of a modern man in anguish.

Chun said that it took him close to five months to complete the work.

“I tried to blend a Western aesthetic with the use of very traditional Korean materials and methods,” Chun said, standing in front of the sculpture last Friday at Gallery Hyundai. “In the West, it’s common to box everything in, but in traditional Korean culture, the bojagi [Korean wrapping cloth] method is more prevalent,” Chun said.

It is this hybrid quality that brought Chun international recognition.

테스트

Chun Kwang-young’s “Aggregation 09-SE56,” top, and “Aggregation 07-D122,” above, will be on display at Gallery Hyundai in Sinsa-dong, southern Seoul, from next Wednesday to June 30. Provided by Gallery Hyundai


In creating the works for the Aggregation series, one of Chun’s goals was to use hanji in a new way. Much of the paper he used for the series is more than a century old, and for Chun, creating something new out of something that his ancestors once used and touched gave the work a whole new meaning.

“The fingerprints of numerous men and women from our past are all engraved onto these papers,” he said.

Besides this central piece, works like his “Aggregation 08-M002BLUE,” a bas-relief made with grey and brown hanji triangles, show the artist’s minimalist tendencies. In this work, the grey and brown triangles cover the canvas, making a three-dimensional backdrop while hollow craters create shape, in which one big pool colored in indigo blue, pops out against the simple, yet intricate background created by the artist.

“Chun’s work first appealed to me because of its Modernist simplicity, its reliance on the power of repetition and the grid to create mesmerizing surfaces that entranced my eyes,” wrote Harry Philbrick, director of the Pennsylvania Academy of the Fine Arts Museum.

“Chun began to incorporate mulberry paper into his work, rooting his work in a material that resonated with him. Until then, Chun’s work had been grounded in the American and European practice of Abstract Expressionism following his graduate studies in Philadelphia.”

테스트

Chun Kwang-young


In “Aggregation 07-D122,” another bas-relief piece, color plays the main role. Red, yellow and orange triangles begin at their palest shade in the center of the piece and gradually become darker and darker toward the edge of the canvas, giving the work depth and volume.

It would have perhaps been easy for the artist to apply the color onto the triangles after placing them on the canvas. Chun said, however, that he dyed each triangle separately, using colors extracted from fruits and plants commonly used in traditional Korean dying techniques, including omija, or five-flavor berries, and persimmon.

“These dyes give the works a more organic and authentic feel. For many of the colors, there is no exact color name to match, because the mixtures are so unique,” said Chun.

On his new works, Chun said that although he is old in age, his worst fear is being trapped in his own mannerisms when it comes to the creative process.

“Yes, my career has been very successful and a lot of people, many I don’t even know, have bought my works. But I want to keep moving and discover other parts within my self.”

*“Aggregation 2007-2011” runs from next Wednesday through June 30 at Gallery Hyundai in Sinsa-dong, southern Seoul. The gallery is near Apgujeong Station, line No. 3, exit 2. Hours are from 10 a.m. to 6 p.m. Tuesdays through Sundays. For more information, call (02) 519-0800 or visit www.galleryhyundai.com.


By Cho Jae-eun [jainni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전세계 많고 많은 작가, 그중 옛 종이로 조각 만드는 단 한 사람
다음 달 개인전 여는 전광영 한지작가

한지작가 전광영(67). 고서(古書) 종이로 수천, 수만 개의 크고 작은 스티로품 조각을 보자기처럼 싸서 평면과 설치로 작업한다. 스스로 “전세계 1억 명 작가 중 비슷한 작업이 전혀 없다”고 자신한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 지명도도 높다. 2009년 일본 모리아트센터 초대전에 이어 올해만도 미국 코네티컷 얼드리치 현대미술관, 녹스빌 미술관 등에서 순회전을 갖는다. 뉴욕 맨해튼 유엔본부의 한국 유엔대표부 메인 로비도 장식했다. 내년에도 중국·독일 등 세계 6개 미술관 순회전이 예정돼 있다. 1년에 2~3개월을 외국에 나가있을 정도다.

 그가 다음 달 1~30일 서울 신사동 갤러리현대 강남에서 개인전을 갖는다. 2007년 이후 작업한 예의 ‘집합(Aggregation)’ 연작을 선보인다. ‘집합’은 그가 한지로 작은 조각을 싸고 그것을 쌓아 올리는 과정에서, 우리의 얼과 한국의 정신을 함께 쌓는다는 작품 철학에서 나온 것이다. “1968년 홍익대 미대를 졸업하고 미국 유학을 갔을 때, 그 수많은 서양작가들 틈새에서 나는 과연 어떻게 살아남을 수 있을까 절망했습니다. 그때까지 했던 추상미술로는 안되겠다 싶었어요.”

 방황은 귀국 후에도 이어졌다. “나는 누구인가에 답하지 않는 작품으로는 살아남을 수 없겠다고 생각했어요. 시각적 독창성에 작가의 철학, 자신만의 스토리가 녹지 않고서는 혹독한 현대미술의 경쟁에서 설 땅을 찾기 힘드니까요.”

 그는 아내와 함께 2년간 전국 방방곡곡을 여행했다. 나를 찾는 여행이었다. 온양민속박물관은 30차례나 들렀다. “어느 날 강원도의 한 민속박물관에 들어서는데 갑자기 웅성대는 소리가 들려요. 전시된 농기구와 생활소품 사이로 조상들의 밭 가는 소리, 아낙네들의 떠드는 소리가 환청처럼 들려온 거죠. 그 때 무릎을 쳤습니다.”

 어린 시절 한약방을 하는 큰할아버지 집에서 보았던 한약봉지 이미지도 겹쳐졌다. “답은 한지였습니다. 전국의 고서점을 돌면서 내다버린 고서적들을 모았어요. 천년 넘게 끈질긴 생명력을 보이는 한지, 그 글귀 안에는 조상들의 삶의 흔적, 역사와 정신이 담겨있죠. 그걸 보자기처럼 쌌습니다. 서구의 선물상자가 딱딱하게 고정된 거라면 우리 보자기는 무정형의, 넓은 포용력으로 대상을 품어내는, 정(情)의 상징이기도 하고요.”

 그렇게 나온 그의 한지 작업은 90년대 중반 비로소 큰 호응을 얻었다. 한지를 일일이 손으로 싸고 천연염료로 물들이는 수공에 사람들은 혀를 내둘렀다. “지금은 해외에서 러브콜도 많이 받지만 화업 50여 년 동안 고통도 많았습니다. 미국 유학 중에는 2번이나 자살을 생각했고요, 95년까지는 인사동 화랑 대관조차 거절당하는 무명이었습니다.”

 그는 스스로를 “단거리 주자가 아니라 마라토너”라고 했다. “이제야 작품에 대한 응어리가 풀리고, 제가 갈 길이 보이고, 창작열이 더욱 넘칩니다. 서구 화단에서는 2년에 한번씩 작품에 변화가 없으면 죽은 작가라는 말이 있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변해야죠.”

 그는 이번에 색채의 다양화, 화면구성의 다양화로 변화를 줬다. 10만개의 한지 조각을 거대한 탑처럼 쌓아 올린 설치 ‘집합09-SE 056’은 관객을 압도한다. “고뇌하는, 평화 없는 현대인의 두상(頭象)”이라고 소개했다. 한지작업을 위해 미리 고서적 2만5000권을 확보하는 등 전략가적 풍모도 드러내는 그다. 26일 개막하는 홍콩 아트페어에서는 무라카미 다카시·리우 웨이 등과 함께 퍼블릭 스페이스 작가로 선정돼 대형 설치작업을 선보인다. 02-519-0800.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