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fferent takes on Kim’s visit by China, N. Korea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Different takes on Kim’s visit by China, N. Korea

테스트

China’s President Hu Jintao, right,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shake hands at the Great Hall of the People in Beijing Thursday in this photo distributed by China’s official Xinhua News Agency. [REUTERS/YONHAP]


After a weeklong trip through China,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s private, armored train passed through Dandong and across the border at 7:30 a.m. yesterday.

But press reports from the state-controlled media in China and North Korea gave very different descriptions of the trip, Kim’s third in a year, indicating a divergence of priorities between the two nation’s leaders.

Although both media emphasized the long and close friendship between the countries, Kim’s desire to bequeath power to his youngest son Jong-un was emphasized by North Korea’s Central News Agency.

KCNA quoted Chinese President Hu Jintao as saying the Chinese government and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would “fulfill its historical responsibility” in “passing on the traditional baton of friendship between China and North Korea,” suggesting an acceptance of the dynastic, third generation power transfer.

However, China’s state-run Xinhua News Agency had a very different formulation. It reported that Kim Jong-il had requested China maintain the friendship between the countries as time passes.

테스트

A woman believed to be Kim Ok, right, the “unofficial first lady” of North Korea, sits next to China’s Foreign Minister Yang Jiechi at a dinner hosted by Hu Thursday at the Great Hall of the People in Beijing. [YONHAP]

It quoted Kim, not Hu, as saying, “This is our major mission to carry on the baton of friendship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Xinhua also emphasized the economic progress that Kim said North Korea was making and quoted Chinese Premier Wen Jiabao as saying the two countries had promoted “bilateral economic development and livelihood development.”

“China is ready for [North Korea] to play the role of a fulcrum ... to bring mutually beneficial cooperation to a higher level,” Wen was quoted as saying by Xinhua. KCNA didn’t quote Wen or mention North Korea’s economic progress.

South Korean analysts say the divergence showed the different priorities of the two countries and suggested that Kim and Hu were not in accord.

According to one South Korean analyst, China expected North Korea to show some tangible progress in opening up its economy. Kim was preoccupied with the dynastic succession, the source said.

Kim Jong-il’s priorities on the trip were also evident in the officials who accompanied him, which KCNA disclosed on Thursday night.

Kim Ok, his unofficial first lady and a mother figure to his three youngest children, who was seen getting out of Kim’s car accompanied him to a banquet with Hu. This shows her growing influence, especially as a maternal figure to heir apparent Kim Jong-un. Jong-un’s mother died in 2004.

Kim Yong-chun and Kim Yang-gon, two of Kim Jong-il’s closest allies, were missing from the list.

Kim Yong-chun, the North’s defense minister, remained in North Korea due to ailing health, but it also reflects no real military agenda for the China trip. The absence of Kim Yang-gon, who is in charge of international and inter-Korean affairs, suggests that Kim wasn’t focused on inter-Korean relations in his meeting with Hu.


By Christine Kim [christine.kim@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북·중 우호의 릴레이 바통 한세대 한세대로 내려가야”

김정일, 후진타오에게 후계 지원 노골적 요청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25일 후진타오(胡錦濤·호금도)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후계체제에 대한 중국의 지지를 노골적으로 요청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후 주석과 만나 “우호의 릴레이 바통을 한 세대 한 세대로 전해내려가야 하며 이는 우리의 중대한 역사적 사명”이라고 강조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후 주석은 “중·북 우의를 세세대대로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한쪽이 제3국의 공격을 받으면 다른 쪽이 자동 개입하는 내용의 북·중 우호합작상호원조조약이 올해로 체결 50주년을 맞았음을 지적했다. 그는 “이 조약은 앞 세대 지도자들이 물려준 중요한 유산이자 중요한 의의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조약은 1961년 7월 11일 김일성 주석과 저우언라이(周恩來·주은래) 중국 총리가 서명했으며 20년 단위로 연장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우리는 앞 세대 지도자의 전통을 계승해야 한다”고 몇 차례 강조했다. 그는 “(나는) 남북 관계 개선에 줄곧 성의를 갖고 있다”고 주장하고 “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견지하며 조속히 6자회담을 재개하길 주장한다”고 말했다.

신화통신은 김 위원장이 방중 기간에 후 주석과 원자바오(溫家寶·온가보) 총리뿐 아니라 자칭린(賈慶林·가경림) 정치협상회의 주석, 리창춘(李長春·이장춘) 선전·이론 담당 상무위원, 시진핑(習近平·습근평) 국가 부주석, 리커창(李克强·이극강) 상무 부총리, 허궈창(賀國强·하국강) 당 기율검사위원회 서기 등과 만났다고 보도했다. 해외 순방 중인 우방궈(吳邦國·오방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국회의장에 상당)을 뺀 정치국 상무위원 9명 중 8명을 만난 것이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25일 정상회담에서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에게 북한을 재차 방문해 달라고 요청했고, 후 주석은 흔쾌하게 요청을 수락했다고 신화통신이 26일 보도했다. 대북 소식통은 “(2005년 방북 이후) 후 주석이 또다시 북한을 실제로 방문하게 되면 김 위원장으로서는 후계체제를 공고히 하는 데 십분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김 위원장은 또 중국 기업체 등을 시찰하면서 “9개월 만에 중국에 다시 와 보니 경제 발전, 사회 건설, 민생사업 등 각종 부문이 발전하고 생기 가득한 모습을 보인다”며 “중국공산당의 개혁·개방정책이 정확하며 과학발전 노선이 생명력이 있다. 북한인민은 이로 인해 고무됐다”고 말했다고 신화통신이 전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의 직접적인 개혁·개방 지지 발언은 북한의 조선중앙통신 보도에는 없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방중 기간에 북·중 우호합작상호원조조약 체결 50주년을 두 차례나 언급하며 유달리 강조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후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는 물론 원자바오 총리와의 회담에서도 이를 언급한 것이다. 이와 관련, 베이징 소식통은 “지난해 5월 김 위원장은 후 주석에게 젠훙(殲轟)-7(JH-7) 전폭기 30대를 비롯한 최신 무기 지원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한 전례가 있다”며 “중국으로부터의 군사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김 위원장이 의도적으로 상호원조조약의 존재를 부각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북·중 경제협력 강화방안에 대해서는 양측 지도자가 구체적인 언급 없이 원론적인 발언들만 공개돼 궁금증을 키웠다. 김 위원장은 “신압록강대교 등 건설 부문에서 양국 간에 의미 있는 걸음을 내디뎠다”고 평가했다. 당초 이달 말에 열릴 예정이던 황금평 공동개발위원회 개소식과 나선특구 도로 포장 착공행사는 이날 갑자기 취소됐다.

김 위원장의 네 번째 부인으로 알려진 김옥이 25일 정상회담 뒤 열린 환영만찬장에서 헤드테이블 원탁에 앉은 모습이 포착됐다. 노란색 정장을 한 김옥은 양제츠(楊潔<7BEA>·양결지) 중국 외교부장(장관) 옆에 자리한 모습으로 중국 언론 카메라에 포착됐다. 김 위원장의 방중 수행자 명단에 김정은은 없는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이날 오전 10시쯤 김 위원장은 숙소인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을 빠져나와 승용차로 10여 분 거리인 ‘중국판 실리콘밸리’ 중관춘(中關村)을 시찰했다. 김 위원장이 정보통신서비스 업체 선저우수마(神州數碼·Digital China)를 참관할 때 리커창 상무 부총리가 동행한 것이 목격됐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전했다.

More in Politics

South's military overheard order to kill fisheries official

PPP condemns prosecution's decision clearing Choo, moves to appeal

Fisheries official was defecting, says Coast Guard

Moon calls for restoring communications with the North after killing at sea

North warns South not to violate NLL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