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ing up and reform are ke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pening up and reform are key



The motive behi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s third visit to China in just over a year seems to be in search of an economic breakthrough with the world’s second largest economy and North Korea’s sole benefactor amid soured relations with South Korea and other parts of the world.

Kim also appears to have sought reassurance and blessings from Beijing for his plan to hand over power to his youngest son and continue dynastic rule. Beijing’s endorsement would legitimize the throne succession to veiled heir-in-waiting Kim Jong-un at home and abroad.

But has Kim returned home satisfied? China’s warm welcome - that included a banquet dinner with Chinese President Hu Jintao and other key Politburo members - suggests his trip may have been fruitful. Yet a few other signs indicate otherwise.

Unlike in the past when China heavily guarded and shielded Kim’s travel in chauffeured trains and convoys of sedans, Beijing did not clamp down on public complaints against disturbance and traffic control due to Kim’s arrival. Also, in an unusual step, Beijing notified Seoul of Kim Jong-il’s visit in advance.

The media coverage by the two countries - which takes place usually after Kim returns home in confirmation of his visit - also differed slightly. North Korea’s mouthpiece Korea Central News Agency quoted Kim as telling Chinese leaders that mutual ties were “unbreakable” and friendship should last generation after generation. But China’s Xinhua News Agency stopped short of sharing KCNA’s positions and mostly accentuated the need for the reclusive and impoverished country to promote economic and social development.

Chinese leaders are said to be reiterating that bilateral economic cooperation should be strictly based on economic principles and they almost turned a deaf ear to North Korea’s pleas for one-sided aid.

On the surface, China’s gestures are all-friendly and brotherly to North Korea and its leader Kim, but turns no-nonsense when it comes to financial and other practical matters. With its new rank as the world’s second largest economy, China may be starting to demand global standards from North Korea.

Their “blood-sealed” ties may shake if North Korea refuses to change its reclusive and self-exile style and resists international norms. Kim may have returned home with many thoughts. But he must realize that there is only one way, which is to open up and become reformed.

중국, 북한에 글로벌 스탠더드 적용하나

1년 사이 세 번씩 중국을 방문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속내는 무엇일까. 핵문제로 국제적 고립이 심화되고 대남 도발로 인해 남북관계가 경색돼 외화수입이 대폭 줄어든 상태에서 무언가 돌파구를 모색하려는 것이라는 게 일반적 관측이다. 또 3남 김정은으로의 권력 세습에 대해 중국측의 적극적 지지를 이끌어냄으로써 대내, 대외적으로 정당성을 다지는 것도 중요한 목적일 것이다. 그렇다면 이번 방문에서 그런 목적을 충분히 달성했을까. 중국측의 변함 없는 특별대우만 보면 긍정적인 평가를 할 수 있다. 그러나 긍정적 평가를 내릴 수 없는 측면도 보인다.

우선 중국측이 과거와 달리 김정일 행렬에 대한 중국 시민들의 불만 표시를 전혀 통제하지 않았다는 점이 눈에 띤다. 또 김정일의 중국 방문 계획을 사전에 우리측에 통보한 것도 예전과는 달랐다. 정상회담 결과 보도에서 북한의 조선중앙통신과 중국 신화통신이 드러낸 표현과 강조점의 차이도 주목된다. 예컨대 조선중앙통신은 김위원장이 “북·중 우의의 바통을 대대로 전해 내려가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했으나 신화통신은 아예 이 대목을 빼버렸다. 그밖에 북·중 경제협력도 지난해부터 강조해온 내용들이 되풀이됐지만 실질적으로는 크게 진척되지 않는다는 평가다. 특히 중국은 북·중 경제협력이 시장경제원리에 따라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지키며 북측의 일방적인 지원 요구엔 사실상 거의 응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

결국 중국은 겉으로는 일반적 국제관례를 넘어 김정일위원장을 크게 환대하면서도 실질적 문제에서는 깐깐하게 챙길 것은 챙기는 모습이다. 중국이 개혁개방을 통해 G2의 지위를 갖게 되면서 북한에 대해서도 점차 글로벌 스탠다드를 적용하는 것이다. 따라서 북한이 개혁·개방을 통해 체제 모순을 바로잡고 보편적 국제기준에 순응하지 않는다면 궁극적으로 북·중 관계 역시 점차 소원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가능하다. 김정일 위원장도 이번 방문길에 이 같은 점을 느꼈을 것이라고 믿는다. 개혁 없이 북한이 생존할 길은 이제 어느 곳에도 남아 있지 않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