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plomat skeptical of North’s food shortage claims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Diplomat skeptical of North’s food shortage claims

A Dutch diplomat recently observed large-scale grain farming in North Korea and also saw North Korean children so starved that they were losing the color in their hair.

The two conflicting images provided by Paul Menkveld, Dutch ambassador to Seoul, led him to doubt the authenticity of the country’s claim of a worse-than-usual food shortage, he said. Menkveld and several other ambassadors to Seoul, all accredited to both Koreas, gave the accounts of their recent trips to the North during a diplomatic seminar in Seoul on Friday.

Menkveld went to the North on May 20 and returned to Seoul on May 25 in a field trip arranged to see projects co-financed by the Netherlands.

He said that while traveling from Pyongyang to Wonsan, he saw “everywhere” there were an “enormous amount of agriculture” projects underway on “square meters of land for rice, maize [and] potatoes.” He said he saw “a lot of people working in the fields.”

“How can you have a food shortage if you see this amount of land used?” He said he had exchanged that view with his wife, who accompanied him on the trip.

Menkveld said he also saw “quite a number of Lexus cars” and “people going to the spa” in a North Korean hotel where he had lunch, in contrast to another scene he had in the North of children aged 6 to 9 with “discolored hair” due to a “lack of proteins.”

Such accounts emerged as Washington is seen to be moving toward resuming its food aid to the North. U.S. special envoy Robert King, who led a U.S. food assessment team into the North last Tuesday, returned on Saturday, while other U.S. officials were scheduled to stay in the North until later this week.

A Seoul official was quoted by Yonhap News Agency on Friday tha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s yet to be assured of the severity of the North’s food shortage, and the European Union is planning to send its own food assessment team to the North later this week. Meanwhile, Hungarian Ambassador to Seoul Miklos Lengyel, another seminar participant, said the North remains the same closed society as it was two decades ago when he worked there for four years. He said he could see no “critical mass for the moment which actually could trigger some significant change.”

Dusan Bella, Slovakian ambassador to Seoul, said high-ranking North officials he met during his recent trip had nostalgia about the sunshine policy under two previous liberal-minded presidents in Seoul and criticized President Lee Myung-bak’s “hostile policies” for creating the current tension on the Korean Peninsula.


By Moon Gwang-lip [jo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

“北, 20년간 변화없어…이제는 바뀌어야”

주한국ㆍ북한 겸임대사 간담회…‘정보가 변화 촉매제’

"20년 만에 찾은 북한에서 눈에 띄는 변화의 흐름을 감지하지 못했다. 이제는 진심으로 북한 사회의 변화를 보고 싶다."

27일 낮 서울 서초구 외교협회 대회의실에서는 그 어느 때보다도 '따끈따끈한' 북한 소식과 생생한 북한 경험담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행사는 '주한ㆍ주북한 겸임대사 초청 간담회'. 주북한대사를 겸임하고 있는 주한대사는 영국ㆍ네덜란드ㆍ슬로바키아ㆍ헝가리 대사 등 20명이다. 간담회에는 이 가운데 9명이 참석해 북한의 변화를 주제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1980년대에 4년간 북한 근무를 한 뒤 2009년에 다시 북한을 찾았다는 렌젤 미클로시 주한 헝가리대사는 "20년이 넘는 긴 시간이 지났는데도 북한 사회는 아무것도 바뀌지 않은 것을 보고 크게 실망했다"며 2년 전의 방북을 회고했다.

미클로시 대사는 "특히 2009년에는 북한에서 화폐개혁이 단행됐기 때문에 적지 않은 변화를 기대했지만 철저히 통제된 모습의 시민만을 보고 왔다"면서 "한국의 변화 속도와 비교하면 북한 사회의 정체는 더욱 두드러진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변화에 나서지 않는다면 한국에게도 좋을 것이 없다"면서 "북한의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한국을 비롯한 주변국들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지난주에 처음으로 북한을 방문했다는 두산 벨라 주한 슬로바키아대사는 북한의 변화를 유도하기 위한 방법으로 정보 제공을 제안했다.

벨라 대사는 "북한 사람들은 외부 세계에 대해 매우 제한적이고 왜곡된 정보만을 갖고 있었다"면서 "변화라는 '화학 반응'을 일으키는 데 필요한 최소한의 여건이 아직 조성되지 못했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슬로바키아의 경험에 비춰봐도 정보는 그 어떤 무기보다 강력한 힘을 갖는다"면서 "한국은 가능한 한 많은 교류 채널을 가동시켜 북한 주민에게 외부 세계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전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6일 방북을 마치고 돌아온 폴 멘크펠트 주한 네덜란드 대사 역시 외부 세계에 대한 북한 주민들의 정보 부족을 변화의 장애물로 지목했다.

멘크펠트 대사는 "평양 시내 호텔에서 한국의 영자신문을 읽고 있었더니 북한 사람들이 깜짝 놀라더라"면서 "북한 사회는 몇 년 전보다도 오히려 더 '전통적'으로 변한 듯 했다"고 말했다.

멘크펠트 대사는 "네덜란드 대학과 북한 대학이 교환학생 제도를 시행하고 있는데 북한 학생들이 네덜란드에서 사용하던 컴퓨터를 가져가려고 하지 않더라"면서 "자료를 모두 삭제했더라도 당국의 검열을 당할 것이 뻔하기 때문"이라며 북한 사회의 분위기를 전했다.

More in Politics

Prosecutors protest suspension of Yoon by justice minister

DP wants parliamentary probe of prosecutor general

Justice minister suspends top prosecutor, accuses him of illegal surveillance, ethical violations

Seoul welcomes Blinken as a knowledgeable top envoy

PPP suggests slashing 'Korean New Deal' budget for 3rd round of relief grant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