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rd pregnant woman dies of viru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Third pregnant woman dies of virus

Another pregnant woman’s death on Thursday, presumed to be the third victim of the mystery virus, was belatedly reported. However, she wasn’t one of the seven pregnant women infected by the virus who were being treated at Asan Medical Center. One man was also being treated at Asan.

According to the Busan Metropolitan City Government, the 35-year-old pregnant woman, identified as “J,” was four months pregnant. She visited the hospital on Wednesday after suffering from a severe cold, but died Thursday, Busan city officials said.

J died on the same day as the second victim ? a 32-year-old pregnant woman ? in Seoul. Health authorities are tentatively calling the mystery virus “acute interstitial pneumonia.”

Hospital authorities said the cause of the third victim’s death is acute blood poisoning but said they were uncertain whether it is the same virus that took the lives of the two pregnant women.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and Prevention is working to determine if the death was caused by the mystery virus. An official from the KCDC said today that they will “visit the hospital in Busan to conduct a detailed analysis on the case.”

If the death of J is confirmed to be due to acute pneumonia, which can develop into pulmonary fibrosis, or scarring of the lungs, the KCDC will be under pressure to come up with measures to try and halt the virus’ spread. KCDC has said the infection is not limited to pregnant women.

Unlike other cases of pneumonia, this virus is unusual because it has infected healthy, young pregnant women and killed them in a very short period of time, according to health authorities. The first and second victims died only a month after hospitalization. Moreover, unlike regular pneumonia patients who usually show early symptoms such as fever, the two had sudden breathing difficulties.


By Yim Seung-hye [sharo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원인불명 임신부 폐렴 서울서 또 발생

부산선 감기로 입원한 임신부
입원 하루 만에 패혈증 사망
전문가 “원인불명 폐렴 아닌 듯”

서울의 대학병원에서 또다시 30대 임신부가 원인불명의 폐렴에 걸려 폐이식수술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부산에서도 감기 증세로 입원했던 임신부가 하루 만에 숨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29일 서울 S병원에 따르면 32세의 임신부(임신 32주)가 폐가 딱딱하게 굳어지는 ‘폐 섬유화’ 증상을 보이면서 이달 중순 서울시내 또 다른 병원에서 입원했다 숨진 임산부와 유사한 증상을 보여 이 병원에서 폐이식수술을 받았다.

이 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환자는 4월 초부터 3주간 감기 증상을 보였다고 들었다”며 “이달 초 병원에 입원하자마자 숨쉬기가 곤란한 호흡부전이 와 3주간 인공폐를 달고 있다가 26일 뇌사자의 폐를 이식받았다”고 말했다. 환자는 현재 건강을 유지하고 있으며 환자에게서는 어떤 바이러스도 검출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원인불명의 폐렴으로 지금까지 임산부 1명이 숨지고 3명이 폐이식을 받았다.

부산에선 30대 여성 정모씨가 지난 25일 부산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에 실려온 지 하루 만에 숨졌다. 정씨는 3주 전에 가벼운 감기 증세로 산부인과 전문병원을 찾았으나 임신 중이어서 약을 복용할 수 없었다. 상태가 악화되자 대학병원을 찾았지만 입원 하루 만인 26일 숨을 거뒀다. 담당의사는 “호흡이 약간 가쁜 상태였고 환자 상태가 워낙 안 좋았다”며 “패혈증이 직접적 사망 원인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보건 당국은 최근 임산부에게서 문제가 된 원인불명의 급성폐렴과의 연관성은 낮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양병국 감염병관리센터장은 “원인불명의 급성폐렴에 걸린 임산부는 대부분 임신 말기거나 분만 직후였지만 숨진 정씨는 임신 4개월째였다”고 말했다. 또 정씨의 외형적 사인이 패혈증으로, 원인불명의 폐렴으로 숨진 여성의 사인(다장기부전)과는 다르다고 덧붙였다.

서울성모병원 호흡기내과 김석찬 교수는 “패혈증은 최종적으로 다장기부전을 유발하지만 원인불명의 폐렴에 걸린 임산부에게선 패혈증이 나타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방역 당국은 부산의 임산부 사망이 주말에 발생한 사안이라는 이유로 해당 대학병원에 연락도 취하지 않아 “시간을 다투는 감염병일 수도 있는 사안을 방역 당국이 너무 안이하게 보고 있지 않느냐”는 일부의 빈축을 사고 있다.

More in Social Affairs

[Shifting the paradigm] Academia faces brave new world

Gov't tries to keep CSAT from being superspreader event

Chun Doo Hwan found guilty of defaming priest over Gwangju massacre account

Prosecutors implore Choo to reconsider suspension

Bird flu infects ducks on North Jeolla poultry far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