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ep this act pur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eep this act pure



The North Korean Human Rights Act proposed by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has hit a critical deadlock. After passing the Foreign Affairs, Trade and Unification Committee at the National Assembly in February, the bill is waiting for discussion in the Legislation and Judiciary Committee, which is responsible for examining its legal aspects and wording. The latter committee then submits the act to the full National Assembly.

However, opposition Democratic Party lawmakers are dragging their feet on reviewing the legal aspects at the Legislation and Judiciary Committee, fearing that the bill would arouse outrage from the North. Moreover, both parties recently agreed to discuss whether to enact a broader bill that includes a provision on economic aid to the North.

We are deeply worried at the way our lawmakers are attempting to insert clauses on economic assistance into the original bill. The act is based on a consensus that human rights are protected by the United Nations’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The United States and Japan passed their own versions of a North Korean human rights act with unanimous agreement between ruling and opposition camps.

Our North Korean human rights act stipulates what the government should do: Establish a foundation and a national archive to collect, register and preserve all evidence of the North Korean regime’s human rights abuses. The bill also includes a clause that permits civic groups to provide aid to the North.

But what the DP is trying to add to the bill - such as food and fertilizer aid - does not belong in the realm of law. Instead, those are matters of policy. The government should have the ability to execute such policies in a flexible manner. As aid to the North belongs in the realm of policy, the government decided to suspend its assistance.

If economic aid is specified in the bill, we will have no way to impose sanctions against the North when it attacks us, as it did with the Cheonan sinking and the Yeonpyeong attack. Unless we are able to impose sanctions on the North, how can we expect to change it? If the provision is inserted into the original bill, it will be good for nothing.

Our lawmakers should approach the issue as rationally as possible. If the DP really wants legislation on economic aid, it should draft a separate bill and put it to a vote. If the National Assembly surrenders to a makeshift measure, we can hardly expect a successful result.

북한인권법 취지를 훼손해선 안 된다

국회에 계류중인 ‘북한인권법’에 관한 논의가 비정상적인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다. 한나라당 의원들이 발의한 이 법안은 지난해 2월 외교통상통일위를 통과해 법사위에 계류돼 있다. 법사위는 상임위를 통과한 법안의 체계나 표현이 법률 요건에 맞는지를 심의하는 것이다. 그런데 민주당은 북한인권법이 북한을 자극한다며 자당(自黨) 소속인 위원장을 활용해 법안 상정을 막아왔다. 그런데 여야가 최근 이 법안을 협의해 통과시키기로 합의한 것은 늦었지만 다행이다.

그러나 우려되는 것은 당초의 입법 취지와 다른 방향으로 법안을 고치려는 대목이다. 북한의 인권 증진뿐 아니라 민생 지원 문제까지 포함해 ‘북한 민생인권법’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제재’와 ‘지원’을 함께 집어넣을 경우 북한인권법의 취지가 훼손될 수 있다. 북한인권법은 인권이 한 나라의 주권(主權) 문제가 아니고 유엔인권헌장이 규정한 인류 보편의 문제라는 인식에 바탕을 둔 것이다. 이미 미국과 일본은 여야 만장일치로 북한인권법을 만들었다. 한국의 북한인권법은 남한 정부가 할 일을 규정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북한인권 침해 사례와 그 증거를 체계적으로 수집·기록·보존하기 위해 북한인권재단과 북한인권기록보존소를 설립하는 것이다. 북한인권 관련 민간단체에 보조금을 지원할 수 있는 규정도 있다.

민주당의 주장대로 생존을 위한 식량도 넓게는 인권의 문제에 속할 수 있다. 그러나 이런 해석에는 동의하지 못하는 사람이 더 많다. 그런데도 이 문제까지 집어넣을 경우 당초 북한 인권법을 만들려는 취지를 크게 훼손할 수 있다. 또 북한에 식량·비료를 지원하는 것은 기본적으로 남쪽 정부의 정책의 문제다. 정책은 북한의 태도에 따라 변동성을 가지고 집행할 수 있다. 물론 정권이 바뀔 때마다 대북 지원 정책이 일관성 없이 오락가락한 문제를 고려해 큰 테두리의 기준을 법률로 정할 수는 있다. 그런 목적이라면 북한 인권법과는 별도로 입법하는 것이 순리다.

이 두 가지를 하나로 묶어 입법하자는 것은 결국 북한인권법을 무력화하려는 시도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민주당의 주장대로 먹는 문제 역시 절박한 문제다. 정말 북한 주민의 기아문제를 걱정한다면 정쟁의 수단으로 삼아서는 안 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