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versity funding abus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University funding abuses



As the ruling party mulls measures to ease university tuition fees, a group of university heads held a meeting at which they pledged to accelerate restructuring of campuses in the country. After the meeting, the Korea University Education Council - a body of university presidents and chancellors - announced that they would ask the government for additional funding while trying to utilize university foundations’ reserve funds and make more efficient use of university finances.

But those measures stop way short of our expectations because it is unfair for universities to shift their financial burden to the government while engaging in lax school management. They should implement austerity measures first and then seek to either lower tuition or offer more scholarships to offer better services to students.

Universities have long been accused of inflating their budgets in order to raise tuition. In trotting out their annual budget proposals, many of them deliberately decrease income and inflate expenses to save billions of won. Yet they cite the proposed budget to justify their plans for tuition hikes.

Not a few universities habitually launder faculty subsidies without receipts and invoices to back up the expenditures. In an audit last year, 19 private universities were penalized for accounting malpractices. To put these practices to an end, universities must legitimize their financial operations and make public their financial papers to ensure transparency. Through efficient financial management, they can figure out ways to lower tuition.

Universities also need to restructure their use of reserve funds. The reserve funds at 149 four-year private universities amounted to 7 trillion won ($6.5 billion) last year. Of that amount, 46 percent was spent to renovate and build campus facilities, while only 8.6 percent was reserved for student scholarship programs.

It is wrong to build reserves from tuitions, but it is worse to use reserves to upgrade university facilities. These institutions must instead increase student scholarships to ease their students’ financial burdens. Suwon University, for instance, announced that it will use 25 billion won from its 32 billion won reserve to create scholarships beginning in the second semester. Vision University in Jeonju also cut tuition for sophomores and juniors by 2.3 percent this year by saving on money for construction, recruiting and other purposes. If these universities can save and offer better student support, there’s no reason why others cannot.

대학이 먼저 등록금 인하 자구(自救) 노력 하라

대학 총장들이 여당의 ‘등록금 부담 완화’ 논의에 대해 입장을 표명했다. 총장 협의체인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어제 긴급 이사회에서 밝힌 입장은 크게 두 가지다. 정부의 대학재정 확대 방안이 우선돼야 한다는 것과 대학 스스로 적립금 활용·대학재정 효율화 등 자구노력을 하겠다는 것이다. 대학은 방만한 운영을 하면서 등록금을 내리는 부담은 정부에 떠넘기는 것으로는 근본 해법을 찾기 어렵다. 가뜩이나 재원 마련이 어려운 마당에 국민의 동의를 받기도 어렵기 때문이다. 대학 스스로 낭비적 요소를 가려내 허리띠를 졸라매고, 등록금 자체를 낮추거나 장학금 지급을 확대하려는 노력을 선행해야 한다.

대학들은 ‘뻥튀기 예산’을 편성하면서 등록금을 해마다 올리고 있다는 지적부터 돌아봐야 한다. 상당수 대학이 예산을 짜면서 수입은 축소 편성하고 지출은 부풀려 매년 결산에서 수백억원대의 차액을 남기는 게 현실이다. 이러고도 등록금 산정 땐 예산만 근거로 삼아 등록금 인상을 합리화하기 일쑤다. 증빙서류 없이 교직원 업무추진비를 쓰는 등 교비를 부적절하게 유용하는 대학도 적잖다. 지난해 사립대 회계감사에서만 19곳이 적발됐다. 이를 막으려면 대학이 재정 운용을 합리적으로 하고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그래야 등록금을 낮추는 길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대학의 적립금 운용도 수술이 필요하다. 전국 149개 4년제 사립대의 누적 적립금은 7조원에 이른다. 이 가운데 46%가 건축 용도로 쓰이고 학생을 위한 장학 적립금은 8.6%에 불과하다. 등록금을 떼내 무분별하게 적립금을 쌓는 것도 문제지만 외형 키우기 용도 위주로 활용하는 것도 문제다. 장학금 비중을 높여 등록금 부담을 완화하는 쪽으로 가는 게 바람직하다.

수원대는 지난해 적립금 320억원 중 시설 개선비 80억원을 뺀 250억원을 장학기금으로 조성해 2학기부터 지급하기로 했다. 전북 전주비전대학은 아예 올해 2~3학년 등록금을 2.3% 인하했다. 수익사업과 인건비·경비 절감 등으로 보전할 수 있다고 판단해서다. 이들 대학이 할 수 있는 일을 다른 대학이라고 못할 이유가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