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 soldiers had joined pro-NK site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70 soldiers had joined pro-NK site

Seventy South Korean soldiers and military officers were found belatedly yesterday to have had memberships in a pro-Pyongyang Web site that Seoul authorities closed down last year.

Seven or eight of them are under investigation by military prosecutors for leaving remarks on the Web site,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said.

“The Web site called ‘Cyber Command for National Defense’ was found out by the military prosecutors to have 70 military personnel including 26 officers as its members,” said ministry official.

The official said seven or eight of them, all low-ranked officers and soldiers, were found to have posted replies on the ‘allegiance pledge corner’ on the Web site and are under intensive investigation, focused on the nature of the remarks. The creator of the Web site, identified by his surname Hwang, 43, was given a suspended jail term in an appeals court in June last year for violating the national security law with the case currently pending in the Supreme Court.

The country’s national security law bans its citizens from making remarks praising North Korea in public places and in online spaces. The 1950-53 Korean War ended in ceasefire, not in peace treaty, leaving two Koreas still at war against each other.

According to military sources, the 70 military personnel are 26 officers - including one colonel, five lieutenant colonels and five majors - nine master sergeants and 35 rank-and-file soldiers.

The colonel registered on the Web site told military prosecutors that he joined as a member to study the pro-North activists’ logic and to develop logic to counter them, military sources said. One lieutenant colonel was known to have said that he had his identity stolen.

Some local papers reported that those under investigation have pledged allegiance to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and his son and heir-apparent Kim Jong-un, a claim that the ministry refused to confirm. “We are still investigating whether they are in violation of the national security law,” a military official said.


By Moon Gwang-lip [jo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

기무사 ‘종북카페’에 글 올린 장병7명 내사

군인 70명 ‘사이버민족방위사령부’에 가입
국방부 ‘친북사이트 접속차단 대책 마련중’

국군기무사령부가 종북(從北) 카페에 가입한 군인 회원 70명 중 글을 올린 초급장교와 사병 등 7명을 집중적으로 내사 중이다.

군 관계자는 30일 "경기경찰청에서 적발한 인터넷 종북 카페인 `사이버민족방위사령부`에 장교 26명과 부사관 등 70명이 회원으로 가입한 사실을 기무사가 확인했다"면서 "이 가운데 초급장교와 병사 등 7명이 이 카페의 `충성맹세문` 코너에 댓글을 올린 것으로 파악돼 집중적으로 내사가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카페에 올라온 댓글 중에 김정일ㆍ김정은 부자에 대한 `충성 맹세문`이나 `찬양시` 같은 내용은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 "현재까지 카페에 올린 댓글이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수준으로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댓글을 올린 장병들이 부대 생활을 하면서 다른 사람들에게도 북한 체제를 미화하고 찬양했는지 등의 여부를 내사하고 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군 관계자는 "대다수가 북한 관련 기사를 검색하기 위한 목적이나 호기심으로 가입했으며 공군 모 중령은 명의를 도용당했다고 진술했다"면서 "카페에 가입한 이모(46) 대령도 기무사 조사에서 `합참 근무 당시 좌파들의 주장에 대응 논리를 마련하기 위해 가입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고 덧붙였다.

회원으로 가입된 군인은 대령 1명과 중령 5명, 소령 5명, 위관급을 비롯한 장교 26명과 원사와 상사 등 부사관 9명, 사병 35명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사이버민족방위사령부가 지난 2002년 홍익인간 정신을 표방하고 개설된 건전 사이트였으나 어떤 이유에선지 2005년부터 종북 사이트로 변질됐다"고 설명했다.

카페 개설자 황모(43) 씨는 작년 6월 인천지법 2심 재판부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으며 현재 대법원에 관련 사건이 계류 중이다. 사이트는 폐쇄됐다.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은 "단순 호기심 등으로 가입한 군인을 모두 처벌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다만, 어느 정도 관련되어 있는지 전면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친북사이트에 군 장병이 접속하는 것을 차단하는 대책을 수립 중"이라고 말했다.

More in Politics

Moon replaces land minister as poll numbers plummet

Aide at center of Lee Nak-yon probe dies in apparent suicide

Moon's approval rating reaches all-time low: Realmeter poll

Disciplinary hearing for top prosecutor is postponed

Moon appoints ally to keep pressure on Yoon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