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1st meeting in Seoul of Korea-Pacific Islands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A 1st meeting in Seoul of Korea-Pacific Islands

테스트

Foreign Minister Kim Sung-hwan, center, speaks at the Korea-Pacific Islands Foreign Ministers’ Meeting at the Shilla Hotel in Seoul yesterday. By Kim Do-hoon


The foreign affairs chiefs from 14 Pacific Island countries gathered in Seoul yesterday to attend the first Korea-Pacific Islands Foreign Ministers’ Meeting, an event Seoul hopes will build momentum for expanding its burgeoning global leadership in the Pacific region.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said delegations from Papua New Guinea, Fiji, the Republic of the Marshall Islands, the Cook Islands and the Solomon Islands attended the one-day meeting.

The inaugurating event also drew the foreign ministers from Tuvalu, Vanuatu, Tonga, Palau, Niue, Nauru, Kiribati, the Federated States of Micronesia and Samoa, the ministry said.

Starting with Tonga in 1970, Korea has signed diplomatic ties with all the Pacific countries and has participated in the Pacific Islands Forum since 1995.

But, Korea’s influence in the region is assessed to have been limited.

Korean Foreign Minister Kim Sung-hwan said at the meeting that it is high time to significantly advance the relationship with the countries. “It is often said that the 21st century is the era of the Asia-Pacific region,” Kim said. “To cope with the sweeping influence of globalization, cooperation among the Asia-Pacific countries is assuming ever greater importance.”

At the meeting, plans to expand Korea’s economic aid for the countries were discussed, officials of the ministry said. Treaties for preventing Koreans from creating tax havens were also signed with the Cook Islands, Marshall Islands and Vanuatu at the meeting, the officials said. Korea also sought cooperation from the countries in promoting its green growth initiatives, they said.


By Moon Gwang-lip [jo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

태평양 섬나라 외교수장 서울에 모였다

사상 첫 한ㆍ태평양도서국 외교장관회의 개막

대한민국과 남태평양 14개 섬나라의 외교수장들이 한자리에 모인 한ㆍ태평양도서국가 외교장관 회의가 31일 개막했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파푸아뉴기니ㆍ피지ㆍ통가ㆍ솔로몬아일랜드ㆍ사모아ㆍ바누아투ㆍ마셜아일랜드ㆍ미크로네시아ㆍ나우루ㆍ투발루ㆍ팔라우ㆍ쿡아일랜드ㆍ니우에ㆍ키리바시 등 참석국 대표들은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양자ㆍ다자간 개발협력과 기후변화 문제 등을 논의하고 회의 주요 성과를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한ㆍ태평양도서국 개발협력 확대방안`을 주제로 진행된 1세션에서는 태평양 도서국 지원을 위한 한국 정부의 협력기금을 30만 달러에서 100만 달러로 확대하는 방안과 연수훈련 사업의 확대ㆍ개선, 외교장관회의 정례화 등이 논의됐다.

`환경ㆍ기후변화 관련 한ㆍ태평양도서국 파트너십 강화`를 의제로 한 2세션에서는 한국의 녹색성장 계획과 2012년 제18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 18) 유치 노력 등에 대한 소개가 있었다.

우리 정부는 이날 오후 쿡아일랜드ㆍ마셜 아일랜드ㆍ바누아투와 조세정보 교환 협정도 체결했다.

1일에는 이명박 대통령이 참석자들을 환영하는 오찬을 주최할 예정이다. 기업체 방문과 한국문화 체험 시간도 마련된다.

이번 회의 개최는 우선 한국 외교가 4강 중심 외교에서 탈피해 신(新)아시아로 외교의 지평을 넓힌다는 상징성을 지닌다는 것이 외교가의 평가다.

우리나라는 1970년 통가를 시작으로 20여 년에 걸쳐 남태평양 도서국 모두와 국교를 수립했다. 1995년부터는 이들 국가가 조직한 태평양도서국포럼(PIF)의 대화상대국 회의에 매년 참가하는 등 교류를 이어왔으나 다소 소극적인 외교 관계에 머물렀다.

김 장관이 개회사에서 "아시아ㆍ태평양 지역의 시대로 일컬어지는 21세기에 접어들면서 역내 협력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면서 "이제는 한국과 태평양 도서지역 간 협력을 확대시켜야 할 때"라고 말한 것도 이 같은 맥락에서 나왔다.

특히 남태평양 도서국들과의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협력은 국제무대에서 우리나라에 대한 안정적 지지를 다지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이 외교부의 설명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우리나라가 주도적으로 역내 다자외교 회의를 개최하는 것은 사상 처음"이라면서 "이번 회의는 대(對) 남태평양 외교의 양적ㆍ질적 향상을 도모하고 글로벌 코리아의 위상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More in Politics

Moon's UN speech falls flat

Moon proposes formally ending Korean War in keynote UN speech

Prosecutors raid homes of Choo's son and others implicated in scandal

Moon talks up Korea's Covid response in UN address

PPP lawmaker in hot seat over family busines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