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sultant can make wedding worries even worse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Consultant can make wedding worries even worse

Beware brides-to-be. Trouble may be lurking in an unlikely place - with the very people hired to make the wedding run smoothly.

Newly married Kim Hui-gyeong, 28, recently received an unexpected letter from a credit company, which said: “If you don’t pay back 500,000 won ($464) owed by the wedding consulting company, you will be under disadvantages in upcoming financial transactions.”

Kim, a busy working woman who didn’t have time to plan her wedding herself, bought a 3 million won wedding package from a wedding consulting company where planners arrange cutting-edge dress shops, photo studios and beauty salons. Kim paid 200,000 won on her first visit to the company as a deposit.

But Kim had problems on the day she was supposed to shoot wedding photos in advance of the wedding day. She wanted to move it to another day. But the company objected and demanded she pay 200,000 won as a cancellation charge.

When Kim visited the dress shop that the company selected for her, Kim couldn’t find anything she really liked. But the company charged her 300,000 won for fitting dresses she tried on as trial.

In the end, Kim contracted with another wedding company. But she paid all of the cancellation charges on the letter, for fear that she could be labeled as credit delinquent.

A 31-year-old woman, only identified as Hong, had the same trouble with a wedding consulting company in Cheongdam-dong, southern Seoul, in 2010. She bought a 2.6 million won wedding package from the company.

But the company unilaterally changed the beauty salon Hong chose without giving any notice to her. She demanded a refund but the company refused. Hong said she was forced to change her wedding day due to an unexpected change in the schedule for makeup.

More and more would-be married couples are becoming victims of wedding consulting companies. According to the Korea Consumer Agency, the number of complaints against wedding consulting companies was 1,414 in 2010 and was 616 from January to the end of May.

“More than half of the complaints are that wedding consulting companies don’t keep their promises with clients and refuse to cancel contracts,” said Yang Jong-sik, an official at the Consumer Dispute Settlement Commission of the agency.

According to industry observers, Seoul has about 2,000 wedding consulting companies now. They say disputes between couples and companies are caused because both sides don’t write an official contract and just do a verbal one through telephone conversations, which means brides can’t get compensation officially even after they are victimized.

Kim and Hong said they asked the agency for help but the agency said it couldn’t help them due to the lack of a contract. Although the agency can send a letter to those companies requesting arbitration, accepting the request is not mandatory under the current law. The Fair Trade Commission established regulations in 2001 to resolve disputes on wedding business but nothing specific on wedding consulting companies.


By Shim Seo-hyun [heeji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해약 “안 돼” 일정변경 땐 “추가요금” … 웨딩컨설팅 횡포

[이슈추적] 신혼부부 피해 올 616건 접수

#지난 3월 결혼한 직장인 김희경(28·여)씨는 최근 채권 추심 업체로부터 생각지도 못한 통지서를 받았다. “A업체에 체납한 금액 50만원을 납부하지 않으면 금융 거래상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이었다. 김씨는 결혼을 준비하며 웨딩 컨설팅을 하는 A업체에서 300만원대의 패키지 상품을 계약하고 선금으로 20만원을 냈었다. 사진 촬영·메이크업·드레스 등을 ‘원스톱’으로 연결해 주는 웨딩 플래너의 도움을 받기로 한 것이다. 연예인 출신이 운영하는 곳이어서 믿음도 갔다. 하지만 준비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촬영일에 개인 사정이 생겼지만 업체는 일정 변경을 해주지 않았고 위약금 20만원을 요구했다. 마음에 드는 드레스가 없어 드레스숍에서 그냥 나왔지만 가봉비 30만원도 내야 한다고 했다. 결국 김씨는 다른 업체를 찾아 결혼 준비를 마쳤지만 신용에 미칠 불이익이 두려워 A업체에 50만원을 냈다.

#서울 제기동에 사는 홍모(31·여)씨는 지난해 청담동의 컨설팅 업체에서 260만원 패키지 상품을 계약했다. 결혼 준비 과정에서 웨딩 플래너가 촬영 일정과 메이크업 업체를 일방적으로 바꿔 계약 해지를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홍씨는 울며 겨자먹기로 결혼 날짜까지 바꿔 결혼식을 치러야 했다.

결혼 준비를 컨설팅 업체에 맡겼다가 피해를 보았다는 예비 신랑·신부가 늘고 있다. 업체들과 계약서에 구체적인 내용을 담지 않아 낭패를 보는 경우가 많다. 상당수 예비부부들은 “결혼을 앞두고 얼굴 붉히지 말자”는 생각에 업체 측 요구를 그대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말하고 있다.

김씨와 홍씨의 경우 한국소비자원을 찾아 구제를 호소했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다. 소비자원이 해당 업체에 중재하겠다고 요청했으나 강제력이 없어 받아들여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업체와 소비자 간의 약속이 대부분 전화로 이뤄져 내용 확인도 쉽지 않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국의 웨딩 컨설팅 업체는 2000여 곳, 매출액은 1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소비자원은 웨딩 컨설팅 업체에 대한 불만이 잇따라 제기되자 지난해부터 예식장 대여 등 ‘예식업’과 구분해 따로 통계를 내고 있다. 지난해에는 1414건, 올해 5월 말까지 616건의 소비자 불만이 접수됐다. 소비자원 분쟁조사국 양종식 담당관은 “업체가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서 계약 해지까지 거부한다는 피해 사례가 전체의 절반 이상”이라고 설명했다.

A업체는 “고객 사정으로 일정을 변경하면 위약금이 발생한다는 것은 계약 때부터 설명한 사실”이라고 해명했다.

표준 약관이 없는 등 제도가 정비돼 있지 않는 것도 문제를 키우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예식업에 대해서는 2001년 표준 약관을 공시했으나 웨딩 컨설팅의 경우 별도로 표준 약관을 정하지 않고 있다. 또 해당 업종이 일반 서비스업에서 구분돼 있지 않아 실태 파악이 어려운 상태다. 소비자원은 “계약할 때 업체와의 약속을 자세하게 기록으로 남겨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당부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Daily infections drop below 100 but untraceable cases cause concern

Seoul sues Sarang Jeil Church for W4 billion

'Traceless' infections are Korea's new coronavirus worry

K-pop band Seventeen to promote Seoul with cooking, style tips

Recovery operation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