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governor-turned-lobbyis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governor-turned-lobbyist



Former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Governor Kim Jong-chang reportedly asked Prime Minister Kim Hwang-sik to go soft on an investigation into the troubled Busan Savings Bank Group when the latter was serving as head of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BAI).

It was reported that Governor Kim requested a private tete-a-tete with the then-BAI chairman to talk about the investigation, but was rejected. During an interview with reporters, the prime minister said he had received pressure from various corners while he was spearheading an investigation into rampant irregularities within the savings bank industry last year. The FSS governor in charge of oversight on the financial industry turned out to have been a lobbyist for the troubled saving banks.

We are dumbfounded to learn that a head of the financial watchdog responsible for uncovering financial institutions’ malpractices pleaded for a cover-up of corruption in the financial sector. It is no wonder that the savings bank industry is so corrupt these days.

After being rejected by the BAI chairman, governor Kim reportedly turned to the secretary-general to protest against the BAI’s inspection into the financial sector, which was under his jurisdiction. If all of this is true, Kim can be considered a professional lobbyist rather than a public official.

Kim is also suspected of holding a 5 percent stake in Busan Savings Bank through a trust fund - the Asia Turst Fund - he created on his own. He claims that he stepped down as an outside director and sold off the shares when he became governor of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But further suspicions arose that Busan Saving Bank made up for the losses of Asia Trust Fund and that Kim actually remained as the largest shareholder of Asia Trust Fund by presenting a proxy. It is no wonder that he, as a main shareholder, had been so protective of the savings bank under fire.

After the Busan Savings Bank scandal blew up, he refused to tell the truth, even as he was grilled in a National Assembly hearing. He remained evasive when many of his staff were summoned by the prosecution in connection with the scandal.

Yet he declined to comment on the corruption case on the grounds that it is still under investigation by prosecutors. If he has any conscience left, he must immediately explain the suspicions surrounding him and seek an apology from the public.

김종창 전 금감원장, “감사를 살살해달라”고?

김종창 전(前)금융감독원장이 감사원장이었던 김황식 총리에게 “저축은행 감사를 살살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한다. 그는 감사원장에게 이런 뜻을 전하면서 만나자고 제의했지만, 거절당했다고 한다. 김 총리가 “오만군데서 압력이 들어왔다”고 했지만 금융감독의 총책임자인 금감원장이 그 중 한 사람이었다니 어이가 없다.

금융기관의 비리를 적발하고 시정해야 할 책임을 맡은 금감원장이 어떻게 저축은행의 비리를 눈감아달라고 청탁을 한다는 말인가. 이런 사람이 금융감독을 총괄하고 있었으니 저축은행의 비리가 곪을 대로 곪을 수밖에 없었다. 감사원장으로부터 면담 요청마저 거절당하고도 그는 로비를 그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에 따르면 그는 정창영 감사원 사무총장에게 “감사원이 저축은행을 감사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항의했다고 한다. 이 말이 사실이라면 그가 금융감독원장인지 저축은행의 로비스트인지 분간이 안 간다.

그와 관련한 의혹은 그뿐이 아니다. 그가 설립했던 아시아신탁이 부산저축은행 주식을 5% 가까이 소유했다고 한다. 물론 그는 금감원장에 취임하면서 사외이사도 그만 두고, 주식도 다 매각했다고 한다. 하지만 아시아신탁이 출자했다가 입은 손실을 부산저축은행이 보전해줬다느니, 그가 금감원장이 된 이후에도 대리인을 내세워 아시아신탁의 실질적인 대주주로 남아 있었다느니 하는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다. 자신이 투자한 저축은행을 감독하고 있었다는 말이다.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것과 무엇이 다른가.

부산저축은행 사건이 터진 이후 그의 처신도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다. 공직을 맡았던 사람으로서 이런 의혹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는 게 최소한의 도리다. 그에 대한 의혹들이 사실과 다른 점이 있다 하더라도 당시 금감원장으로서 누구보다 사태의 전말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더구나 당시 그가 통솔하던 직원들이 무더기로 비리에 연루된 것만으로도 국민 앞에 사죄부터 해야 한다. 그런데도 그는 과거의 부하 직원을 통해 “검찰이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언급하는 건 적절치 않다”며 발뺌만 하고 있다. 공직자로서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남아 있다면 지금이라도 당시 행적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하고 해명하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