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be carried out inside Camp Carroll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Probe carried out inside Camp Carroll

테스트

U.S. officials conduct ground and water tests using special radar at Camp Carroll, a U.S. military base in Chilgok, North Gyeongsang, to determine whether Agent Orange was buried at the base in the late 1970s. [Joint Press Corps]


Korea and the U.S. yesterday launched an investigation inside Camp Carroll, expanding a joint probe into allegations by U.S. veterans that Agent Orange defoliants were buried at the Chilgok, North Gyeongsang, base in the 1970s.

The Ministry of Environment said that the joint team, comprised of 14 Koreans and 10 Americans, started an on-site probe in three areas of the base - near a helipad and Area-41 and Area-D.

The areas were agreed upon by the two sides based on the recollections of the former U.S. servicemen, including Steve House, who claimed last month that 250 55-gallon drums of Agent Orange were buried at the camp in 1978.

The ministry said investigators used radar devices to check the area and took water samples as well.

“We are also continuing soil and water samples outside the base,” said an official of the Prime Minister’s Office, which, together with the Environment Ministry, is coordinating the joint investigation.

The U.S. 8th Army, citing its records, said last week that drums of chemicals were buried at the camp in 1978, but did not say whether Agent Orange defoliants were included in them.

The defoliants, used in the Vietnam War, are known to cause birth defects and cancer.

The U.S. has also claimed that the chemicals were removed over the following few years, but where they were disposed of and whether any still remained at the camp are unknown.

“I want to make clear: if there’s any health risk, we will clean that up,” John D. Johnson, commanding general of the 8th U.S. Army and lead investigator on the U.S. side, said at the base yesterday.

Meanwhile, Seoul city officials said yesterday that the city will begin an environmental survey next week near 10 U.S. military bases in the capital area, including the main U.S. headquarters in Yongsan, focusing on water pollution.

Similar allegations by other U.S. veterans and Korean civic groups have been made about several other U.S. bases or former bases in the country.


By Moon Gwang-lip [jo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

한미 “캠프 캐럴내 첫 공동조사…필요시 추가”

지역주민, 조사 방법ㆍ공정성에 의문 제기

한미 공동조사단이 2일 경북 칠곡 미군기지 `캠프 캐럴` 고엽제 매립 의혹과 관련, 기지 내에서 첫 공동조사를 시작했다.

한국측 14명, 미국측 10명으로 구성된 공동조사단은 이날 매립 의혹이 제기된 헬기장과 41구역, D구역 부근을 우선 조사한 뒤 신빙성 있는 추가 정보가 있으면 기지 내 다른 지역도 공동 조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지표투과레이더(GPR)와 전기비저항탐사법(ER)으로 고엽제 매입 의혹을 규명하고 기지내 지하수 샘플 분석을 통해 수질 오염 여부를 검사한다.

조사단은 오는 21일까지 헬기장 조사를 끝내고 D구역에 대해서는 오는 15일부터 내달 7일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데이비드 폭스 미8군기지관리사령관은 "GPR와 ER를 통해 어떤 금속 물질이 매립돼 있는지를 확인하고 토양 농도를 통해 구덩이가 파졌는지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수질 조사를 통한 샘플은 2개로 만들어 한미가 나눠서 분석한 뒤 종합해 결과를 도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조사 결과 유해한 결과가 나오면 반드시 정화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장 브리핑에서 세라 우 미 극동공병단 환경과장은 "GPR가 지하 5~6m를, RE는 지하 10~15m를 각각 탐지할 수 있다"며 "GPR가 투과되지 않는 장소는 탐지할 수 없어 ER를 보충적으로 사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수질 검사의 경우 오염물질이 검출된다 해도 토양이나 다른 물질의 영향을 받을 가능성도 있어 고엽제로 인한 것이라고 단정하기는 힘들다"고 한계점을 설명하면서 "조사 결과 이상 징후가 있을 경우 추가 조사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장세호 칠곡군수는 "조사지역인 D구역의 경우는 과거에 지대가 낮아 매립지점이 이번 조사 장비의 탐지 깊이를 벗어날 수 있다"며 "주민들이 신뢰할 만한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칠곡 다른 주민은 "한국산 조사 장비도 있는데 모두 외국산 장비로 하는 이유가 뭐냐"고 따지면서 조사의 공정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존 존슨 미8군사령관은 "공동조사단의 첫 조사 이후 다른 방법으로 할 필요가 있을 경우 추가 조사를 실시할 것"이라며 "한국 장비들의 기지 내 반입에 대해서도 제한을 두지 않겠다"고 말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Seoul online mall lets public institutes purchase from small businesses

Kids, parents relieved as schools reopen

Daily infections drop below 100 but untraceable cases cause concern

Seoul sues Sarang Jeil Church for W4 billion

'Traceless' infections are Korea's new coronavirus worry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