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start for two old rival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ew start for two old rivals



A meeting between President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former chairwoman of the Grand National Party and a likely candidate in the next presidential race, has attracted great interest at a time when their alliance could set the ruling party in the right direction.

The two may have had a productive 60-minute tete-a-tete, but both sides declined to comment on the details. Based on Park’s demeanor and comments, however, it appears that the two have connected more closely than before.

Park explained that she had requested a sit-down meeting with the president, which he accepted. At the meeting, she shared her opinions on broad issues related to governance, particularly on those that affect the public. The president agreed with her opinions and said he would reflect them in his administration.

The two also had no disagreements on issues related to the GNP. Park emphasized the need for “unity” instead of conflict and pledged to do her part. The president responded with appreciation and asked her for support.

It was the first time that the mood between the two former presidential campaign rivals had been so amicable, even though they had met on seven different occasions in the past. On the surface, it seems as though the two have broken the ice.

But the challenge is that they must follow up with real actions. They have had talks before, but the strife between the pro-president and pro-Park forces within the party continues because the two leaders have failed to show respect for one another.

Park kept mum on controversial government policies, expressing her displeasure with the government with her silence. In past election campaigns as well, she politely declined to rally support for certain policies. Her distance and indifference stoked conflict within the party as well as within the government.

There is only one way forward. As agreed in the meeting, the two should stand side by side to promote future policies if they sincerely have the public interest at heart. Joint leadership would be risky and challenging.

The ruling party is already grousing about a revision of party convention regulations. The internal conflict will only worsen when election season nears. But there are few signs that policy makers can tame inflation and the unemployment rate. The two leaders must meet more frequently and combine their wisdom. We sincerely hope this latest meeting is a starting point for a new constructive leadership.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의 회동에 이목이 집중된 것은 어느 때보다 절실히 두 사람의 화합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1시간 가까이 단독 회담을 했다니 내실 있는 의견교환이 있었으리라 짐작된다. 어느 쪽도 자세한 내용을 설명하지 않는 점은 유감이다. 그러나 박 전 대표가 설명한 대략으로 미뤄 볼 때 이전보다 훨씬 긴밀한 소통이 있었던 것으로 보여 다행이다.

박 전 대표의 설명에 따르면 단독 회담의 대부분은 박 전 대표가 요청하고 이 대통령이 받아들이는 모양새다. 박 전 대표는 국정운영의 큰 줄기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주로 민생(民生)관련이었다. 대통령은 모든 문제에 공감을 표시했고 향후 국정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보다 민감한 한나라당 운영과 관련해서도 이견은 없어 보인다. 박 전 대표는 ‘분열보다 통합’을 강조했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대통령 역시 공감하면서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정권 출범 이후 7번의 만남에서 이번처럼 공감하고 협력을 다짐한 적은 없었다. 모양새는 최선이다.

중요한 것은 진정성 담긴 실천이다. 지금까지도 말은 풍성했지만 실천은 없었다. 이 대통령은 박 전 대표를 ‘국정운영의 동반자’라고 말했지만 진정 동반자로 존중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박 전 대표는 국정현안에 침묵하고, 당에서 요청하는 선거유세지원을 외면하는 등 소극적인 모습으로 사실상 협력을 사보타주 했다. 반목과 냉소의 결과는 국정운영의 파행이었고, 결국 피해자는 서민들이었다.

결론은 자명하다. 두 사람이 이날 회동에서 언급한 것처럼 정말로 민생을 걱정한다면 진정 화합하는 공동리더십을 실천해 보여야 한다. 쉽지는 않을 것이다. 공동리더십 발휘를 가로막을 암초는 많다. 전당대회 규정을 두고 한나라당 내부갈등이 한창이다. 내년 총선과 대선을 앞 두고 정파적 갈등은 더해갈 것이다. 물가·실업 등 민생을 위협하는 악재는 개선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그럴수록 여권의 양대 지도자는 더 자주 만나야 한다. 1년에 한번 꼴로 만나선 안 된다. 이번 회동이 진정 화합과 소통의 출발이길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