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restrictions put on jobs for retiring official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New restrictions put on jobs for retiring officials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issued a new rule yesterday, banning government employees from working for a private company in a realm related to their previous job for a year after retiring.

At a meeting dubbed “The Third Fair Society Meeting,” hosted by President Lee Myung-bak and attended by 150 high-ranking officials, the ministry said retired government officials also can’t take jobs in law or accounting firms, which attract many retiring civil servants.

The rule is an effort to end the time-honored and cozy revolving-door practice in Korea of companies hiring retired government officials, prosecutors and judges for their ability to lobby and influence former colleagues.

Under the rule, which was dubbed a “cooling-off policy,” former officials will have to report to the Government Public Ethics Committee every job they hold in private companies for a year after retirement.

Retired government officials in the private sector normally get salaries that are far higher than their civil service pay.

The Blue House is still reeling from the arrest of Eun Jin-su, a former Lee aide and commissioner for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on allegations of receiving bribes from Busan Savings Bank, which was shut down on Feb. 17.

The banking group hired former financial regulators to lobby government officials to prevent its suspension.

“Giving special treatment to former government officials is one of the biggest obstacles to realizing a fair society,” Lee said at the meeting.

“We can’t say that practice caused the Busan Savings Bank scandal, but it could be one of factors that triggered it,” he said.

“Correcting this wrong practice can be a disadvantage for a small number of people, but for most of the Korean people, it can be a big chance to achieve a fair society,” Lee added.

According to the ministry, officials in state-run financial organizations who rank between Levels 1 and 4 will be subjected to the new rule as well.

If retired officials violate the rule and take jobs relevant to their previous one, they will be punished, the ministry said. It said its inspectors will investigate former officials’ job records five years before retirement.

The ministry said the new regulation will be submitted to the National Assembly’s provisional session in June and enacted as early as the end of this year.

The ministry said all former legal officials, prosecutors and judges above Level 5 should report their work for law firms to a special reporting center.


By Kim Hee-jin [heeji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MB “전관예우는 기득권자가 또 이득 보는 것 … 공정사회 가장 배치”

고위 공직자 취업 제한 강화

앞으로 연간 거래액이 300억원을 넘는 대형 법무법인 12곳과 회계법인 5곳에 고위 공직자(4급 이상)가 취업을 하려면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심사를 받아야 한다. 대상은 김앤장법률사무소, 법무법인 태평양·광장·세종·화우 등과 삼일·안진·삼정·한영회계법인 등이다. 지금까지 법무·회계법인은 자본금 규모가 작아 취업제한 심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또 금융감독원 4급(선임조사역) 이상 직원들도 재취업을 위해선 심사를 받아야 한다. 금감원의 경우 전체 직원 1500여 명 중 80%인 1200여 명이 공직자윤리위 심사 대상에 포함된다.

정부는 3일 오전 청와대에서 공정사회추진회의를 하고 전관예우 근절 방안을 논의해 발표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공정사회 기준에 가장 배치되는 게 전관예우”라며 “이걸 바로잡지 않으면 우리 사회는 선진일류 국가로 갈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저축은행 문제가 발생한 이유 중엔 전관예우가 상당한 부분을 차지한다”며 “전관예우는 기득권을 가진 사람이 다시 이득을 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부가 이날 마련한 전관예우 근절 방안은 ▶취업 제한 대상을 확대하고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취업 심사를 강화하며 ▶민간 부문에 재취업을 하더라도 할 수 있는 일을 제한하는 것으로 요약된다.

정부는 애초 5대 법무법인만 취업제한 심사 대상에 넣으려고 했지만, 기준 거래액을 연간 300억원으로 낮춰 대상을 확대했다는 게 청와대 고위 관계자의 설명이다. 또 공직자윤리위원회에 참여하는 민간위원의 수를 4명(정부 측 4명)에서 7명으로 늘리고 심사 결과를 인터넷에 공개하기로 했다. 공직자가 퇴직 후 심사를 통과해 새로운 직장에 취업하더라도 1년은 과거 업무와 관련한 일을 못 하도록 하는 ‘쿨링오프(냉각기간)’ 제도도 도입했다. 대상은 1급 이상 공직자와 지방자치단체장, 공기업 기관장이다. 맹형규 행안부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마련한 방안을 토대로 공직자윤리법 개정을 추진할 것”이라며 “관련 법령도 함께 정비해 이르면 10월 말부터 새로운 전관예우 금지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심사 강화하고 처벌 수위 높여야”=시민단체와 전문가들 사이에선 그동안 공직자윤리법 적용의 사각지대에 있었던 법무법인과 회계법인이 취업 제한 대상에 들어간 것은 진전된 조치라는 평가가 나온다. 하승수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 소장은 “ 종전보다 전향적인 내용들이 담겼다”며 “정부가 퇴직 후 재취업한 공무원의 소득을 파악하는 것도 전관예우 행태를 억제하는 효과적인 수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전관예우 관행을 근절하기 위해선 정부가 공직자윤리법을 엄격하게 적용하고 처벌 규정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정부는 이날 내놓은 대책에선 처벌 규정을 어떻게 강화할지에 대해 밝히지 않았다. 또 현재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심사에서 취업이 제한되는 경우는 5% 이하다. 고계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총장은 “이번 대책이 실효성을 확보하려면 공직자윤리법을 어기는 사람에 대한 처벌 수위를 높이고 윤리위원회의 취업 심사도 더욱 엄격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Seoul sues Sarang Jeil Church for W4 billion

'Traceless' infections are Korea's new coronavirus worry

K-pop band Seventeen to promote Seoul with cooking, style tips

Recovery operations

Paju DMZ tours to resume, 11 months after closure due to swine fever outbreak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