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 golden parachut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op golden parachutes



The government finally decided to take action against the long-standing practice of golden parachutes in public office. President Lee Myung-bak called such a practice threatening to the government’s pursuit of a fair society. It is indeed paradoxical for a government to speak of a fair society when special treatment and re-employment opportunities await senior bureaucrats once they step out of public office.

The sprawling savings bank scandal that disclosed dirty associations among high-level government officials underscored how corrupt connections between businesses and bureaucrats can end up hurting the public. We can hardly have high expectations for the government and corporate communities back room, shady dealings.

The government came up with a set of regulations to stamp out the practice of golden parachutes. In addition to re-employment restrictions, it added limitations to business activities against former government officials who find a job in the corporate sector.

Under the new rules, a senior government official is disallowed from accepting corporate deals involving his or her past government office for one year before and after governmental employment. It also toughened screening procedures on officials accepting jobs at law or accounting firms, as well as outside board directors and advisors in private companies.

The aim is to prevent senior bureaucrats from turning into lobbyists immediately after joining a private company or a law firm. The toughened regulations will apply to 12 additional law firms and five accounting firms.

Officials at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subject to screening will be extended to fourth-grade level from current second-grade. The new rules appear to be hastily concocted amid the brewing controversy over the savings bank scandal, but nevertheless necessary.

Authorities must now supplement the regulations with punitive actions during the legalization process. They should toughen public ethics laws to penalize violators with a year prison sentence or a penalty of 10 million won ($9,284).

Public officials are free to choose their jobs after they leave office. But they must come to accept that golden parachutes are passe.

If they really thought about it, they would be able to come up with a number of other ways to make themselves useful in their post-government careers.

Their last public duty would be a contribution to a fairer society.

전관예우 근절이 공정사회 가는 길

전관예우(前官禮遇)라는 고질병이 마침내 수술대에 올랐다. “공정사회 기준에서 가장 배치되는 것은 전관예우”라는 이명박 대통령의 문제 의식은 적절하다. 전관예우라는 못된 관행을 방치한 채 공정사회를 얘기하는 건 어불성설이다. 저축은행 사태에서 보듯 전관예우는 검은 결탁으로 뿌리내려 서민에게 고통만 전가할 뿐이다. 전관이란 특혜와 반칙에 기대 부정한 청탁과 알선이 오가는 사회에서 뭘 기대할 수 있겠는가.

이런 관점에서 정부가 어제 발표한 전관예우 근절방안은 큰 틀에서 맞는 방향이다. 기존의 ‘취업제한’ 정책에다 사기업에 재취업한 후에도 업무를 제한하는 ‘행위제한’을 추가한 내용은 눈길을 끈다. 행위제한으로 제시된 ‘1+1 쿨링 오프(cooling off)’는 고위 공직자가 퇴직 전후 1년간 민간기업의 이해와 연관된 업무를 취급할 수 없도록 한 것이다. 동시에 법무법인(로펌)이나 회계법인에 취업하거나 사기업에 사외이사와 고문 등으로 취업할 경우 심사를 의무화하기로 했다.

이는 퇴직하자마자 로펌이나 대기업에 들어가 로비스트가 되는 걸 막자는 취지로 보인다. 그 동안 취업심사 대상에 빠져있던 대형 로펌 12곳과 회계법인 5곳이 포함된다. 금융감독원의 심사대상을 2급에서 4급으로 확대한 것도 긍정적이다. 여론에 밀려 급조된 느낌이 없지 않지만 전관예우를 막으려고 노력의 흔적은 평가할 만하다.

문제는 실효성이다. 입법과정에서 솜방망이가 되지 않도록 처벌 규정을 구체화해야 할 것이다. 현재 ‘취업제한 위반의 죄’의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공직자윤리법을 강화할 대폭 필요가 있다.

제재와 처벌이 능사는 아니다. 직업 선택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위헌 논란도 있다. 하지만 전관예우는 이제 넘어야 할 불가피한 변화와 선택의 문제라는 점을 공직자들은 인식해야 한다. 고위 공직자가 로펌과 대기업에 몰려가 로비스트나 되는 게 과연 맞는가. 퇴직 후 능력과 경험을 살려 사회에 기여할 방법은 찾아보면 많을 것이다. 전관예우 악습(惡習)의 고리를 끊는 것이 공정사회로 가는 길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