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eigners indicted over stock fraud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Foreigners indicted over stock fraud

Two foreigners and two Koreans are being held on charges of stock-price manipulation and violations of the Securities and Exchange Act,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said on Sunday.

According to prosecutors, the two foreigners, who work for the Credit Suisse Hong Kong branch, and the two Koreans, officials at Kyobo Securities Co., bought convertible bonds (CB) issued by 12 Kosdaq listed companies in 2005, worth about 100 billion won ($92 million) in total.

They were bought in exchange for borrowing shares of common stock in the companies, which is illegal. The nationalities of the foreign bankers has not been released.

A CB holder can convert the bonds into shares of common stock in the issuing company after a certain period of time.

Prosecutors said the four people deliberately selected the 12 companies with poor financial status and told them if they borrowed their common shares, they would pretend as if lots of investors had bought the CBs the bank bought, which could raise their stock prices.

A company usually announces that it will issue CBs and look for a buyer, but in this fraud, the Credit Suisse Hong Kong employees tried to find a CB issuing company at first, the prosecution said.

As they planned, the companies’ stock prices rose and Credit Suisse’s foreign staff members sold the common shares they had borrowed from the companies and other common shares converted from their CBs, taking about 23.6 billion won in total. Kyobo Securities’ Korean staff members also obtained about 3.4 billion won in commissions from the transactions.


By Kim Hee-jin [heeji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딱 걸렸어, 주가조작해 236억 챙긴 외국인 증권맨
크레디트스위스 홍콩지사 직원
부실 기업 12곳 CB 조건부 발행
내국인과 공모 … 검찰, 첫 기소

12개 코스닥 상장사와 공모해 해외전환사채(CB)를 발행하도록 한 뒤 이를 매입하는 수법으로 주가를 띄워 200억원대의 시세차익을 챙긴 외국인 ‘증권맨’들이 검찰에 적발됐다.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부장 이석환)는 5일 전 크레디트스위스(CS) 홍콩지사 직원 M씨(43) 등 외국인 2명과 전 교보증권 직원 김모(49)씨 등 한국인 2명을 증권거래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M씨 등은 2005년 4월부터 2006년 5월까지 N사 등 12개 코스닥 상장사가 발행한 1010억원대 해외CB를 정상적 투자인 것처럼 꾸며 매입한 뒤 주가 상승 후 팔아 236억원의 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CB는 일정 기간 이후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진 채권이다. 코스닥 기업들은 M씨 등에게 CB발행액의 30~50%에 해당하는 주식을 미리 빌려주는 대차(貸借)조건부 CB를 발행해 시세차익 규모를 키워줬다.

 검찰에 따르면 M씨 등은 재무상태가 나쁜 회사를 골라 범행을 미리 제안했으며, 다른 외국인 투자자들의 해외CB 공모 참여를 막기 위해 아예 공모 시기와 방법 등을 공개하지 않았다. 또 개인 투자자들의 눈을 속이기 위해 주식을 빌린 곳이 교보증권인 것처럼 위장했으며 CS홍콩의 주식 대량보유 사실을 숨기기 위해 주식을 8개 특수목적회사(SPC) 명의로 분산 보유하는 수법을 사용했다.


 M씨 등은 결국 자신들의 범죄가 ‘해외CB발행 성공’으로 포장돼 기업들의 주가 상승으로 이어지자 빌린 주식과 CB에서 전환된 주식을 내다팔아 거액을 챙겼다. 김씨 등도 이 과정에 적극 공모한 혐의로 기소됐다. CB발행 주관 증권사인 교보증권이 챙긴 수수료만 34억원이었다고 검찰은 밝혔다. 검찰은 외국인 2명 중 1명은 입국을 설득해 직접 조사했고 1명은 서면조사한 뒤 기소했다.

 검찰이 외국 증권사의 외국인 직원들과 한국 증권사의 한국인 직원들 간 공모 범죄를 적발해 기소한 것은 처음이다.

More in Social Affairs

Daily infections drop below 100 but untraceable cases cause concern

Seoul sues Sarang Jeil Church for W4 billion

'Traceless' infections are Korea's new coronavirus worry

K-pop band Seventeen to promote Seoul with cooking, style tips

Recovery operation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