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tracting Japanese compani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ttracting Japanese companies



The president of Japan’s top automaker, Toyota Motors, visited Korea last weekend to “encourage dealers and explain the post-earthquake recovery process in Japan.” But industry analysts view his visit differently. They see his visit as part of a tour to secure parts suppliers outside Japan, which is prone to earthquakes and other natural disasters.

Even before a monstrous earthquake and tsunami in March caused production disruptions, Toyota had suffered a slump in sales due to repeated recalls and a strong yen. Its production lines were shut down because of a shortage of electricity and parts. As a result, Toyota may be actively looking for new supply lines in Korea, a geographically close neighbor as well as a provider of high-quality auto parts to companies around the world.

Korea has benefited from its geographic proximity to disaster-hit Japan. Softbank recently joined up with Korea Telecommunications to establish a global data center in Gimhae, South Gyeongsang. The move, of course, came amid growing fears of more aftershocks and more natural disasters.

In the wake of the traumatic earthquake and tsunami, Japanese companies will forced to endure a 15-percent cut in electricity consumption starting in July. Many are preparing to shift their production bases to the southern region of Korea.

According to the government, about 100 Japanese firms are showing interest in the southern coastal area, which is close to Japan and possesses advanced port, road and electricity infrastructure.

It is too great an opportunity to miss. Rather than seeking short-term gains, Korea should be able to take advantage of this opportunity by upgrading our industrial capabilities to meet the demanding taste of Japanese companies.

Korea’s free trade agreement with the European Union is set to go into effect in July, and a deal with the United States is expected to be ratified soon, making the Korean market even more alluring to Japanese companies.

Against this backdrop, we should ride the current to make a new leap forward. We should present attractive land and infrastructure deals to lure more Japanese corporate investments to our country.

The task should not be left to local governments alone.

The central government should also hurry and organize a task force to attract Japanese companies.

적극적으로 일본 기업을 유치하자

지난 주말 일본 도요타자동차의 도요타 아키오(豊田章男) 사장이 서울을 들렀다. 그는 “한국의 영업 현황을 점검하고 대지진 복구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세계 자동차 업계의 시각은 다르다. 도요타차의 오너가 주력시장도 아닌 한국을 이례적으로 방문한 배경을 부품 공급선을 다변화시키기 위한 포석으로 보고 있다. 도요타차는 리콜사태와 엔화 강세, 대지진 후유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대지진 직후 전력 부족과 부품공급 차질로 전세계 공장들이 생산을 중단하기도 했다. 상대적으로 가깝고 부품 수준도 높은 한국을 바라보는 도요타차의 시선이 미묘하게 변하는 분위기다.

최근 비슷한 현상이 곳곳에서 목격되고 있다. 일본 소프트뱅크는 KT와 손잡고 경남 김해에 글로벌 데이터센터를 세우기로 했다. 일본의 전력 부족과 앞으로 닥칠지 모를 지진 피해를 우려한 때문이다. 일본 기업들은 ‘전력사용 제한령’에 따라 7월부터 전력 사용량의 15%를 줄여야 할 상황이다. 이뿐 아니다. 대지진과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로 한국 남해안으로 생산기지를 옮기려는 일본 기업도 늘고 있다. 지식경제부와 코트라에 따르면 100여 개의 기업이 일본과 가깝고 항만·도로·전력 등 인프라가 잘 갖춰진 남해안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단기적인 반사이익만 챙기기엔 너무도 소중한 기회다. 일본 기업들의 까다로운 입맛에 걸맞게 우리 산업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디딤돌로 삼아야 한다. 그래야 양국 산업의 윈윈(win-win)을 기대할 수 있다. 주변 환경도 무르익고 있다. 한·EU 자유무역협정(FTA)이 발효된 데다 한·미 FTA도 비준을 눈앞에 둔 만큼 일본 기업들이 한국 진출에 어느 때보다 매력을 느끼고 있다. 이런 흐름을 새로운 도약의 지렛대로 삼아야 한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땅과 질 높은 인프라를 제공해 적극적으로 일본 기업을 유치해야 할 것이다. 지방자치단체의 수준을 뛰어넘어 범(汎) 정부 차원의 일본 기업 유치 전담반을 꾸릴 필요도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