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 North refugees are ROK citizens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Rep: North refugees are ROK citizens

The floor leader of South Korea’s ruling party called on China yesterday to recognize North Korean refugees in the country as South Korean citizens and stop sending them back to the North.

“It is not that North Korean defectors become stateless upon crossing the border [into China]. They are undeniable citizens of the Republic of Korea,” Representative Hwang Woo-yea of the Grand National Party said in a radio address, referring to South Korea’s official name.

China should not “forcibly repatriate defectors to North Korea or turn a blind eye to grave human rights violations happening in China,” he said.

Beijing, which considers North Korean refugees to be economic migrants, has often come under international criticism for repatriating defectors despite concern that they could face harsh punishment and even execution.

Hwang also called for quick passage of a pending National Assembly bill on North Korean human rights.

“We have to show our clear willingness to improve human rights of North Koreans by unanimously passing [the rights acts] with bipartisan consent,” the four-term lawmaker said.


Yonhap

한글 관련 기사 [연합]
황우여 "中, 탈북자 한국국민으로 인정해야"
'북한인권법 머뭇거리면 국민저항 면키 어려울것'
한나라당 황우여 원내대표는 7일 "중국은 탈북자를 한국 국민으로 인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KBS 1라디오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이같이 말하고 "북한이탈주민은 국경을 넘는 즉시 무국적자가 되는 것이 아니라 엄연한 대한민국의 국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탈북자를) 북한으로 강제 송환하거나 지금처럼 중국 내에서 일어나는 심각한 인권유린 상황을 외면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는 여야가 6월 임시국회에서 다루기로 한 북한인권법과 관련, "이번만큼은 여야 만장일치로 반드시 통과시켜 북한 동포들의 인권 개선을 위한 우리의 의지를 확실하게 천명해야 한다"며 "더이상 북한인권법을 머뭇거린다면 국민적 저항과 국제적 비난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통일은 남북 간 동질성을 회복하는 일"이라고 전제, "동질성 회복을 위해서는 북한주민의 인권이 개선되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북한인권법은 한반도 통일을 촉진하는 촉매제가 될 것이며 북한 동포들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가장 강력한 대북지원"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남북의 경제적 동질성을 회복하기 위해 재정적 준비가 필요하다"며 "매년 대부분 불용 처리되는 남북협력기금을 적립식으로 전환해 천문학적인 통일기금의 단초를 여는 일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More in Politics

Moon replaces land minister as poll numbers plummet

Aide at center of Lee Nak-yon probe dies in apparent suicide

Moon's approval rating reaches all-time low: Realmeter poll

Disciplinary hearing for top prosecutor is postponed

Moon appoints ally to keep pressure on Yoon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