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mple ban on politicians called off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Temple ban on politicians called off

테스트

Venerable Jaseung speaks at a press conference yesterday. By Kim Do-hoon

The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the nation’s largest Buddhist sect, said yesterday it is lifting a ban on government officials and Grand National Party members entering Buddhist temples across the country.

“We will consider a change in the stance we’ve taken over the past six months in dealing with the government,” the Venerable Jaseung, the head of the order, said at a press conference. “We will annul the suspension on communication [with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members] and [their] entry to temples,” he said.

The ban was put in place in December to protest the GNP’s passage of the 2011 budget, which included a cut in subsidies for temple stay programs. The sect complained of “Buddhist-bashing” policies by a predominantly Christian administration.

The signature tourism program for Korean Buddhism was slashed from 18.5 billion won ($17.1 million) in 2010 to 12.2 billion won. The sect has been complaining of unfairness since President Lee Myung-bak, a Presbyterian elder, took office in February 2008.

The passing of a hefty budget for Lee’s four-rivers restoration project was also mentioned as a basis for the ban.

The Blue House yesterday welcomed the move.

“We highly appreciate efforts by the Buddhist community to resolve conflicts in Korean society and promote inter-religious harmony and its resolution to improve the relationship with the administration,” said a high-ranking official at the presidential office of the Blue House.

“The Blue House and the administration will strengthen cooperation with the religious community for social integration.”

Conciliatory gestures between the two groups have been made since March, when a group of Buddhist GNP lawmakers was allowed to hold a meeting inside Jogye Temple in central Seoul, the headquarters of the sect. Later that month, the Venerable Hyechong, one of the high-profile Jogye leaders, attended a meeting of Buddhists at the Blue House.

The Ministry of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announced a plan on May 25 to ease regulations on the construction of temples, which will allow old temples to be renovated and expanded.


By Moon Gwang-lip [jo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
조계종, 정부와 화해…배경은

정부.여당, 불교 끌어안기..'미흡하지만 정부에 많은 변화 있다'
조계종이 템플스테이 예산 삭감으로 불거진 정부와의 갈등을 봉합하고 관계 정상화를 선언한 것은 전통문화에 대한 정부의 인식 전환을 이끌어내는 등 소기의 성과를 달성했다고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조계종의 행정 수장인 총무원장 자승 스님은 7일 기자회견을 열고 담화문을 통해 "이제 지난 6개월여 진행해온 대정부 관계를 정상화하고 자성과 쇄신 결사에 집중하고자 한다"며 대정부관계를 정상화하겠다고 선언했다.

자승 스님은 올 1월 26일 열린 신년 기자회견 때만 해도 "정부 여당이 문화재에 대한 천박한 인식을 갖고 있는 한 대화하지 않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천명했었다.

정부와 여당 인사의 사찰 출입을 막고, 정부·여당과의 대화마저 전면 거부해온 조계종이 6개월여 만에 이처럼 입장을 180도 선회한 것은 일단 불교계를 향한 정부·여당의 일련의 조치들이 어느 정도 주효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에 무게가 실린다.


한나라당은 지난 2월 불교계의 뜻을 수용하기 위해 전통문화발전특별위원회를 발족시키는 등 불교계 끌어안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도 지난 4월 8일 제4차 국가브랜드위원회 보고회의를 주재하면서 "사찰, 서원과 같은 전통문화의 가치를 발굴하고 확산하는 일이 한국의 이미지를 신장하는 데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하는 등 불심 달래기에 발벗고 나섰다.

이 대통령이 사찰이 가진 전통문화로서의 가치를 이처럼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은 처음이었다.

이날 자승 스님의 기자회견에 배석한 총무부장 영담 스님은 대정부관계를 정상화하기로 한 배경을 묻는 질문에 "지금 정부에서 여러 가지 미흡하기는 하지만 많은 변화가 있다고 판단했다"면서 자성과 쇄신 결사 운동을 벌이고 각종 규제 법령을 개정해나가면서 정부의 인식을 전환해나갈 계획이라고 답했다.

아직 완전히 만족할만한 수준은 아니지만 정부가 어느 정도 성의있는 태도를 보인 만큼 대치국면을 끝내고 대화와 협력을 통해 문제를 풀어나가겠다는 것이다.

예산 지원 등 현실적인 문제도 조계종이 대정부관계 정상화에 나설 수밖에 없는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조계종은 템플스테이 예산 삭감 이후 정부의 예산 지원을 거부해왔다.

총무원 대변인인 기획실장 정만 스님은 이날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예산은 그해 사용 못 하면 다시 수용하기 힘든데 전국 1천여 개 전통 사찰 가운데 공사가 진행 중인 사찰, 또는 공사를 계획 중인 사찰 등에서 (예산 지원과 관련해) 굉장한 어려움을 호소했다"고 전했다.

정만 스님은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있는데 선거에 들어가면 아무것도 못한다"면서 정부와의 갈등은 "싸움의 문제가 아니라 전통문화 인식에 대한 문제였기 때문에 이제는 지금까지 해온 내용을 정리하고 소통을 통해 잘못된 부분을 정리해나가는 것이 종교적이고 올바른 방법이 아니냐는 요청을 받아들였다"며 대정부관계 정상화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다.

정만 스님은 또 정부 여당과 대화를 거부하고 정부 및 여당 인사의 사찰 출입을 막은 것은 "정부의 인식 변화를 가져오기 위한 하나의 방편이었지 정부를 공격한 것은 아니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대정부관계 정상화와 관련, 정부와 예산 지원 등 사전 합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예산 지원 문제와 관련해 정부가 뭘 어떻게 해주겠다는 얘기를 들은 적도 없고, (조계종이 정부에) 요청한 적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조계종의 입장 변화는 사실 지난 3월 말부터 감지되기 시작했다.

조계종 포교원장 혜총 스님이 지난 3월 28일 청와대 불교신자들의 모임인 청불회 법회에 참석하면서 조계종의 입장 선회가 감지됐다.

조계종은 이어 다음날인 3월 29일 조계사 총무원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입구에 설치된 '정부·여당 인사 출입금지' 팻말을 철거한 데 이어 지난 4월 19일 한나라당 불자회의 조계사 법회를 허가했다. 또 지난달에는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에 정치인의 참석을 사실상 허용하는 등 화해의 움직임을 보여왔다.

그러나 갈등의 불씨가 완전히 꺼진 것은 아니다.

현 정부 들어 불교계가 개신교계에 밀려 계속 불이익을 당하고 있다는 인식이 불교계에 깔려 있는 만큼 양측의 갈등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를 가능성이 상존하기 때문이다.

총무원 관계자는 "출입 금지를 해제하고 정부와 소통하겠지만 문제가 생기면 당당하게 할 말은 할 것"이라고 말했다.

More in Politics

Justice minister suspends top prosecutor, accuses him of illegal surveillance, ethical violations

Seoul welcomes Blinken as a knowledgeable top envoy

PPP suggests slashing 'Korean New Deal' budget for 3rd round of relief grants

Former four-term DP lawmaker named as ambassador to Japan

Two women emerge as frontrunners in Seoul mayor race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