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 cleans up tainted water near U.S. base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Seoul cleans up tainted water near U.S. bases

테스트

Officials at the Seoul Research Institute of Public Health and Environment inspect groundwater sources near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in Yongsan District, central Seoul, yesterday. [YONHAP]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has removed some 2,000 tons of oil-contaminated water in areas near two U.S. military bases in the capital, city officials said yesterday amid growing public anxiety over the alleged burial of the toxic chemical Agent Orange inside a U.S. Army camp in North Gyeongsang.

Some 128 liters (33.8 gallons) of floating oil and 1,870 tons of polluted underground water have been extracted since 2001 from areas near Yongsan Garrison, the main U.S. military headquarters in central Seoul, the city government said. In areas around Camp Kim, adjacent to Yongsan Garrison, the government has pumped out about 440 liters of oil and 100 tons of contaminated underground water since 2008, it said. The government also said some 11,776 square meters (2.9 acres) of soil near Yongsan Garrison and 459 square meters of land around Camp Kim were polluted by oil suspected of having leaked from the bases in 2001 and 2006, respectively. The U.S. military said it completed a purification project at Yongsan Garrison in 2006, but contaminated underground water has continuously been found near the base.


Yonhap

한글 관련 기사 [연합]
서울 미군기지 주변서 오염수 2천t 제거
녹사평역 주변 등…'지금도 줄줄'
市 '미대사관 협조 얻어 기지내 오염토양 정화'
경북 칠곡 미군기지에 고엽제를 묻은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서울 도심의 미군기지 주변에서 유류에 오염된 지하수를 상당량 제거한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시는 지금도 주변 지역에서 오염된 지하수와 유류가 계속 흘러나옴에 따라 주한 미대사관 등의 협조를 얻어 미군기지 내 오염토양에 대한 정화 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부유 기름 568ℓ제거" = 7일 서울시에 따르면 2001년 이후 최근까지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미 8군 기지 인근의 녹사평역 일대에서 부유 기름 128ℓ, 오염된 지하수 1천870t을 뽑아냈다.

또 용산구 남영동 캠프 킴 주변에서도 2008년부터 부유 기름 440ℓ와 오염된 지하수 100t을 퍼냈다.


총 제거량은 부유 기름이 568ℓ, 오염 지하수가 1천970t에 달한다.

유류에 오염된 미군기지 인근 부지는 녹사평역 일대 1만1천776㎡, 캠프킴 주변 459㎡로 파악됐다고 서울시는 밝혔다.

녹사평역 일대는 2001년 1월 미8군 기지 내 지하 기름탱크 균열로 토양이 오염됐다.

미군 측은 이와 관련, 2006년 정화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혔으나 주변 지역에서는 오염된 지하수가 계속 발견되고 있다.

캠프 킴은 2006년 기름 유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미군기지 내에 남아있는 오염물질이 빗물에 섞여 주변 지역으로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주변 정화에 30억 투입" = 서울시는 미8군 기지와 캠프 킴이 오는 2016년에 반환되는 만큼 이 때까지는 주변 지역에서 유류가 섞인 지하수가 계속 발견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이를 위해 올해 2억5천만원을 투입해 주변지역 정화작업을 벌이기로 했다.

시는 아울러 올해부터는 미군기지 내 오염된 토지에 대한 원천적인 정화작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관련, 이종현 서울시 대변인은 "미군기지 주변부의 오염물질 제거에 서울시의 역량과 장비를 총동원하겠다"며 "기지 내부의 오염 토양도 미 대사관의 협조를 얻어 기지 이전 전에 정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앞서 국가를 상대로 낸 소송을 통해 2001년부터 2008년까지 녹사평역 일대의 조사용역비와 유류 오염에 따른 응급조치비 등 22억6천만원(이자 포함 37억6천600만원)을 돌려받았다.

시는 2009년과 2010년도 정화비용 6억5천만원도 청구했다.

캠프 킴 주변의 정화작업 비용에 대해서도 소송이 진행 중이다.

서울시는 '주한미군 등이 대한민국 정부 외의 제3자에게 손해를 가한 때에는 국가가 배상할 책임이 있다'는 한·미주둔군지위협정(SOFA) 규정에 따라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한편 서울에서는 동작구 대방동 캠프 그레이 2천200㎡, 용산구 동빙고동 유엔사 부지 1천449㎡에서도 오염이 확인돼 국방부가 정화 작업을 추진 중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Distancing measures raised nationwide, Seoul kept at Level 2

From dentist to lawyer to anticorruption advocator

Korea to host virtual anticorruption conference this week

New Covid cases surpass 500 for second day in a row

YG founder fined for gambling in Los Angel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