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sleep for the criminal or corrup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sleep for the criminal or corrupt



Shigeru Ito, who was an attorney general of Tokyo in the 1980s, left a lesson in his memoir “The Autumn Frost and Scorching Sun”: “Don’t let criminals get a good sleep.” In his fight against criminals, he found the justification for the existence of public prosecutors. He encouraged junior prosecutors by saying, “Fight against injustice by arming yourselves with the power of the truth, and make the indignation of the common people your yardstick.” When he passed away, Japanese newspapers carried a headline in his honor: “The criminals’ messenger of death passes away.”

“The Autumn Frost and Scorching Sun” became the symbol of the Special Investigation Department of the Tokyo District Prosecutors Office. The intent was that punishment should be fair and authoritative like cold frost in autumn and scorching sun in summer.

A major crime is committed by the wicked. And the wicked are, in general, at the core of political and governmental power.

In September 1995, during the administration of former President Kim Young-sam, a corruption scandal in which opposition lawmakers accepted bribes broke out. The opposition reacted strongly against the prosecution, claiming that prosecutors investigate small crimes, while turning a blind eye to major ones.

The conflict between lawmakers and the prosecution has been rekindled. This time, the debate is over the abolition of the central investigation unit at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In his defense, Prosecutor General Kim Joon-kyu said boastfully, “The Central Investigation Division has confronted major crimes and exposed hidden corruption in our society.” Then, he warned that “in the future, we may confront a situation in which minor acts of corruption are punished, while major ones are overlooked.”

In response, Democratic Party Chairman Sohn Hak-kyu said that “a biased investigation conducted under the influence of political power is a crime in and of itself,” saying that the CID is the one swayed by power.

The CID has punished some people close to power in the past, but it was also criticized for making targeted investigations. That was due to pressure from the political arena. There always exist forces that want the knife of the prosecution to get dull. Therefore, the first priority should be to create a body that will allow the prosecution to do its job. Criminals should not be allowed to get a good night’s sleep.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o Dae-hoon

거악(巨惡)

"거악(巨惡)이 발을 뻗고 잠 들지 못하게 하라." 1980년대 일본 검찰총장을 지낸 이토 시게키(伊藤榮樹1925~88)는 회고록 『추상열일(秋霜烈日)』에서 이렇게 일갈했다. 그는 거악과의 투쟁에서 검사의 존재 이유를 찾았다. " 진실의 힘으로 불의와 싸우고,서민의 분노를 잣대로 하라"고 했다. 그가 사망하자 신문들은 '거악의 염라대왕 가다' 등의 제목을 붙여 추모했다. 추상열일은 도쿄지검 특수부의 상징이 됐다. 형벌은 가을 찬 서리와 여름 태양처럼 엄정하고 권위가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도쿄지검 특수부는 76년 여객기 구입을 둘러싸고 뇌물을 받은 록히드스캔들을 파헤친 뒤 다나카 가쿠에이(田中角榮) 전 총리를 기소하면서 유명해졌다. 일본 정계의 최고 실력자라는 거악을 쓰러뜨림으로써 오늘날의 명성을 만들어냈다.

거악은 거대한 악의 세력이다. 주로 정·관계 권력의 핵심을 겨냥한 말이다. 거악은 86년 검찰동우회에서 이토의 글을 모아『검사는 속으면서 성장한다』는 제목으로 발간한 이후 우리 법조계에 널리 통용되기 시작했다. 요즘은 '성역’이나 ‘몸통’이라는 표현과 함께 권력형 비리를 지칭한다. 한국 검찰도 '거악 척결'을 주문처럼 외고 있다. '원조 특수통' 심재륜 전 고검장은 "권력과 금력을 배경으로 힘없고 소외된 계층을 괴롭히는 것"을 거악이라고 규정했다. 정치권에서도 거악 논쟁이 종종 벌어진다. 김영삼 정부 시절이던 95년9월 야당 의원들이 뇌물을 받고 구속되는 사건이 터졌다. 당시 야당은 "거악은 눈 감고 소악(小惡)만 뒤지냐" "돼지 잡아 먹는 여권은 봐주고 족발 먹는 야당만 잡느냐"고 반발했다.

거악 논쟁이 재연되고 있다. 대검 중수부 폐지를 놓고서다. 김준규 검찰총장은 "중수부는 우리 사회에 숨겨진 비리와 부패를 밝혀내고 거악에 맞서 왔다"고 자부했다. 그러면서 "작은 부패는 처벌하고 커다란 부패는 지나쳐버려야 할지도 모르는 미래의 상황은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자 손학규 민주당 대표는 "권력에 휘둘린 편파수사가 바로 거악"이라며 중수부를 지목했다.

중수부는 내로라하는 권력층 인사들을 처단했지만 표적사정 시비도 있었다. 정치권의 압력이 작용한 탓이었다. 검찰의 칼날이 무뎌지길 바라는 세력은 항상 존재한다. 춤추는 거악의 무리를 단죄할 수 있는 여건을 보장하는 게 우선이다. 거악이 편히 잠 자지 못하도록 말이다.

고대훈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