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inforcing corporate ethic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inforcing corporate ethics



Corruption is widespread in Samsung Group, its chairman, Lee Kun-hee, proclaimed. The country’s largest conglomerate carried out a sweeping internal audit on its affiliates and uncovered a handful of irregularities at precision machinery unit Samsung Techwin, which led to the resignation of its CEO Oh Chang-suk.

Chairman Lee told reporters later that the events were the result of corporate complacency because of good business over the last decade. He delivered a strong reprimand during an executive meeting to those who tarnished the group’s clean corporate image.

Corruption in Korea usually occurs in the public sector. But private industry is really no different. There are shady deals between large companies and smaller subcontractors. Large companies are bribed and entertained by their existing or aspiring suppliers.

Samsung Group did not disclose the details of the wrongdoings at Samsung Techwin, but added that the managers were found guilty of improper conduct, though it was not illegal. At the meeting, Lee had roared: “Graft and bribes are part of the corruption here. But what’s worse is managers forcing their subordinates to do the dirty work.”

Samsung Group regularly carries out internal investigations on its affiliates and executives as a part of its efforts to maintain its corporate image. But if malpractice persists in the company despite routine oversight, the situation may well be worse in other companies.

It is not difficult to locate where the seeds of corporate corruption sprout. Keeping up with important dates and the personal affairs of executives of large companies are part of the regular business of the CEOs of small and midsize parts suppliers and subcontractors.

This customary practice, however, is rarely found in the corporate culture of advanced societies. It is a unique Korean corporate culture that values personal contact and personal relationships. But cozy relationships such as these more often than not lead to unnecessary entertainment and graft as well as other forms of corruption. As long as such oddities exist in the corporate sector, we cannot expect symbiotic and equal growth to blossom there.

High productivity cannot be expected of a rotten organization. If executives embezzle corporate funds to enrich themselves, the organization is heading for a fall. Such an ugly practice is indisputably a crime. The corporate sector should use the Samsung case to build momentum for reinforcing corporate ethics and discipline.

“삼성 전체에 부패가 퍼져 있다”

“삼성 그룹 전체에 부정부패가 퍼져 있다.” 이건희 회장이 9일 아침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본사로 출근하면서 기자들에게 한 말이다. 최근 실시된 경영진단에서 삼성테크윈 임직원들의 비리가 적발됐는데 이런 문제가 다른 계열사에도 많다는 말이다. 이미 오창석 테크윈 사장을 비롯한 임원들이 줄줄이 사표를 냈다. 이 회장은 “과거 10년간 한국이 조금 잘 되고 안심이 되니깐 이런 현상이 나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실적이 좋다고 좀 풀어놓았더니 못된 버릇이 다시 도졌다는 지적이다. 전날 수요 사장단 회의에 이어 이틀 연속 몰아붙인 것이다.

부정부패 하면 흔히 공공부문을 떠올리지만 민간부문도 만만찮다. 단지 세금이 투입되는 곳이 아니어서 상대적으로 관심을 적게 둘 뿐이다. 민간 비리는 대부분 큰 기업이 중소기업과 거래하는 과정에서 일어난다. 이른바 갑을 관계를 악용해 협력업체로부터 향응과 금품을 제공받는 것이다. 이 회장도 “부정부패엔 향응도 있고 뇌물도 있지만 제일 나쁜 건 부하직원을 닦달해서 부정을 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계열사와 임직원의 비리를 캐는 감사 활동은 삼성의 전통이다. ‘관리의 삼성’이라는 말도 이런 기업문화에서 나온 것이다. 삼성에 부패가 많다면 다른 기업들도 문제가 없는지 스스로 들여다 봐야 한다. 어떤 과정에서 비리가 싹트고 자라는지는 다들 잘 알고 있을 것이다. 하청업체 사장들이 거래기업 임직원의 경조사를 챙기는 것 정도는 너무나 당연시되는 현실이다. 하지만 이런 얘기를 선진국 기업인들에게 하면 이상하다는 반응이다. 사적인 공간까지 공유하는 것을 한국의 기업문화라고도 할 수 있으나 그런 과정에서 도를 넘어서는 접대와 선물이 오가고 부정부패로 이어지는 것이다. 이런 부조리가 존재하는 한 현 정부가 강조하고 있는 동반성장이나 상생(相生)은 기대하기 힘들다.

조직이 썩으면 생산성은 기대할 수 없다. 임직원이 회사로 들어가야 할 자원을 빼내 개인 치부(致富)에 쓴다면 조직은 망하는 길로 접어든다. 동시에 그것은 배임·횡령 등 범죄이기도 하다. 기업 내부의 기강을 바로잡지 않으면 안 되는 이유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