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op’s new global reach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pop’s new global reach



As the van full of Korean pop stars from the groups TVXQ, SHINee and f(x) left Charles De Gaulle Airport in Paris on Wednesday evening, some young French girls fell to the ground and burst into tears. Asked why they were crying, they said, “I can’t believe I have seen the faces of SHINee here.” Over 1,000 devoted fans of the popular Korean groups crowded into the airport arrival hall to see them when the entertainers visited the city for their first live performance in France.

Last month, hundreds of K-pop aficionados staged a demonstration in front of the Louvre to demand a second Paris concert from the Korean pop stars. After their demand was met, another group of Korean Wave fans in Peru held a demonstration to demand that K-pop singers perform in the South American country.

The remarkable new Korean Wave boom is quickly spreading throughout the world, making middle-aged and elderly Koreans feel proud of what the young generation has achieved. Until the 1970s, Koreans would quench their deep thirst for the latest music by listening to American pop songs that the U.S. military’s radio station broadcast in Korea.

Now our young generation, armed with charming songs, dances, fashion and solid training, enthralls audiences around the world. The music video for “Gee,” by Girls’ Generation, has electrified people across the globe in what amounts to a huge boost for Korea’s cultural status.

Such a drastic turnaround carries big significance in Europe because K-pop fans have emerged spontaneously by way of social networking, including YouTube, instead of our entertainment industry’s aggressive marketing efforts as it did in Japan and China.

The performances in Paris was made possible partly thanks to the enthusiastic request of local fans to the Korean Cultural Center in the city.

The government reportedly sought to provide a minimum of support for the event by keeping a low profile. We welcome the decision because it is better to let popular culture flow freely rather than force the government to publicize the affair.

The excellent performance of our stars is already world famous. We hope that the government will do its best to create a proper environment for further promotion of K-pop through support for global distribution channels and copyright protection rather than direct or arbitrary interventions.

“샤이니 얼굴 봐 감격”이라는 프랑스 한류팬

동방신기·샤이니·f(x) 등 아이돌 스타들이 탄 차가 공항을 떠나자 일부 프랑스 여성 팬들은 자리에 주저앉아 눈물까지 흘렸다. 이유를 묻자 “샤이니 멤버들의 얼굴을 직접 봤다는 게 믿기지 않아서”라고 했다. 8일 저녁(현지 시간) 프랑스 샤를 드골 공항 입국장 풍경이다. 공연차 자국을 찾는 한국 아이돌 그룹을 직접 보기 위해 1000여 명이 공항에 몰렸다. 프랑스 한류 팬들은 당초 하루로 잡혔던 공연을 늘리라고 지난달 루브르 박물관 앞에서 시위까지 벌였다. 이들이 공연 연장을 얻어내자 이번엔 남미 페루에서 “한국 가수들이 이곳에서도 공연하게 해달라”는 시위가 벌어졌다.

아시아를 넘어 북미·유럽·중남미 등 전세계로 뻗어가는 ‘신(新)한류’ 붐은 그룹 샤이니가 몇 명인지도 모르던 중년 이후 세대까지 뿌듯한 감회에 젖게 한다. 한국은 1950~70년대만 해도 AFKN(주한미군방송·현 AFN Korea)에서 흘러나오는 미국 팝송으로 최신 음악에의 갈증을 달래던 처지였다. 이제 노래·춤 실력과 패션감각, 탄탄한 기획력을 자랑하는 우리 젊은이들이 지구촌을 열광시키고 있다. 소녀시대 ‘지’의 뮤직비디오는 차드 등 아프리카 2개국을 제외한 모든 나라 사람들이 유튜브를 통해 감상했다. 대한민국 소프트파워(soft power)가 이뤄낸 대역전극이다. 감개무량하지 않을 수 없다.

특히 유럽 지역은 일본·중국과 달리 유튜브·SNS 등을 통해 자생적으로 한류팬 층이 형성됐기에 의미가 한층 크다. 10·11일 이틀간의 파리 공연도 현지 팬들이 한국문화원 등에 적극 요청해 성사됐다. 우리 정부도 최소한의 예산으로 측면에서 소리 없이 지원했다고 한다. 잘한 일이다. 대중문화는 물처럼 위에서 아래로 자연스럽게 흐르는 법이다. 우리 아이돌 스타들의 기량은 이미 전세계에 통한다. 외국인이 듣고 보아도 즐겁고 흥겨우니까 유럽·중남미에서도 빠져드는 것이다. 정부는 자칫 역작용을 부를 수 있는 직접적·인위적 개입보다는 글로벌 유통 채널 정비, 저작권 관련 업무 지원 등 신한류를 위한 환경 조성 면에서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