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g bienvenue for K-pop idol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Big bienvenue for K-pop idols

테스트

French police form lines to allow vans with Korean pop stars on board to get through hordes of fans upon the performers’ arrival at Charles de Gaulle Airport in Paris, yesterday, to hold two concerts starting tonight. Over 1,500 European fans flocked to the airport to greet the stars. [YONHAP]


PARIS - The Korean Wave has stretched beyond Asia and reached the heart of Europe.

On Wednesday evening, members of three popular Korean pop groups landed at Charles de Gaulle Airport in Paris for a concert and were met by over 1,500 teenage fans from France, England, Italy and Sweden. The teens surged to get a look at 10 singers as they came through customs, and French police had to escort the performers safely to a van outside.

The performers were from the groups TVXQ, SHINee and f(x), and many fans wept upon seeing them.

“I can’t believe I saw the faces of SHINee members with my own two eyes,” said a teenage girl wiping tears away.

To maintain order, over 50 local police officers were deployed. Fans started gathering at the airport at 2 p.m., hours ahead of the stars’ arrival at 7:30 p.m. “Hundreds of fans flocking to the airport is a common scene upon the arrival of a celebrity,” said an airport policeman. “But I’ve never seen such a large number of fans turning up at Charles de Gaulle.”

Most of the fans were female, and they arrived at the airport carrying posters of the performers with messages written in Hangul, and even Korean flags.

Some fans camped out in a corner of the airport arrival hall and sang favorite songs by the groups, such as SHINee’s “Ring Ding Dong” and Girls’ Generation’s “Gee,” and mimicked their dance moves. Most of the fans at the airport were reported to be members of Korean Connection, which is a club for K-pop aficionados.

A 14-year-old fan said, “The thought of meeting the singers kept me up all night.” A 65-year-old fan said proudly, “I only watch Korean dramas and listen to Korean music at home.”

The idols themselves were surprised at the reception, according to SM Entertainment, the agency that represents them.

“We didn’t expect such a crowd,” said Kim Eun-ah, a PR representative of SM Entertainment. “Our artists were surprised and said they’ll make every effort to prepare for the concerts in return for the support from the European fans.”

The three Korean groups will perform at “SM Town Live in Paris” today and tomorrow at Le Zenith de Paris concert hall, which has a seating capacity of 6,000.

Tickets were reported to have sold out in 15 minutes. Girls’ Generation and Super Junior, from the same agency, are also scheduled to perform at the concert. It’s the first European concert for SM’s talent.

Originally, only one concert was scheduled for Paris, but hundreds of French fans rallied in front of the Louvre last month demanding an extra show. SM Entertainment agreed to a second concert.


By Lee Sang-eun, Yim Seung-hye [sharo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
K팝 아이돌 파리 입성 … 드골 공항엔 ‘지지지지~’ 울려퍼졌다
드골 공항 1000명 팬, 한국어로 “샤이니 사랑해”
‘K팝 아이돌’ 파리 입성 현장

한류팬 1000여 명 몰려 8일 저녁(현지시간) 동방신기·샤이니·f(x) 등 한국 아이돌 스타들이 프랑스 파리 드골 공항 입국장에 들어서자 현지 한류 팬 1000여 명이 몰려들어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이들은 한글로 쓴 플래카드와 풍선을 들고 한국 아이돌 그룹 소녀시대의 히트곡 지를 한국어로 합창했다. 한국 아이돌 그룹은 10일과 11일 파리에서 한류 콘서트를 연다.

“샤이니, 샤이니.” “에프 익스(아이돌 그룹 f(x)의 프랑스어 발음), 에프 익스.”

 프랑스 파리 외곽의 샤를 드골 공항 입국장이 떠나갈 듯한 소리가 울려 퍼졌다. 8일 오후 7시30분(현시시간) 한국의 아이돌 그룹 가수들이 모습을 드러내는 순간이었다. 1000여 명의 프랑스 팬이 앞다퉈 앞으로 몰려나오자 현지 경찰은 한국의 스타들을 에워싸고 공항 건물 밖에 대기 중인 차량으로 인도했다.

대부분 10, 20대 여성인 팬들은 뒤를 따라가며 공항을 북새통으로 만들었다. 10여 명의 K팝 스타들이 차를 타고 떠나자 일부 팬은 공항 곳곳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기까지 했다. 까닭을 묻자 “샤이니 멤버들의 얼굴을 직접 봤다는 게 믿기지 않아서”라고 대답했다. 현장에 배치된 한 경찰관은 “연예인이 입국하면 몇백 명이 몰려나오는 경우는 종종 있지만 이렇게 많은 사람이 한꺼번에 몰려나와 열광하는 것은 처음 봤다”고 말했다.

 이날 프랑스에 온 한국의 아이돌 스타들은 동방신기·샤이니·f(x)의 멤버들이다. 프랑스에서의 첫 K팝 공연이다. 이들은 10일과 11일 ‘제니트 드 파리’라는 대형 공연장에서 콘서트를 연다. 같은 기획사(SM엔터테인먼트) 소속인 소녀시대와 슈퍼주니어도 합류한다. 소녀시대는 이미 전날 입국했다.

 프랑스 팬들은 이날 오후 2시쯤 공항에 모여들기 시작해 가수들이 도착하기 2시간30분 전인 오후5시쯤 이미 입국장 앞을 가득 메웠다. 이들은 한글로 적은 ‘샤이니 사랑해’ 등의 플래카드, 가수들의 사진이 인쇄된 부채, 태극기 등 갖가지 소품을 들고 나왔다. 기다리는 동안 샤이니의 ‘링딩동’, 소녀시대의 ‘지’ 등의 인기 곡을 부르며 춤을 추기도 했다. 14세 소녀 메리엠 케르미아는 “가슴이 설레 잠도 제대로 자지 못했다”고 말했다. 북부 도시 릴에서 왔다는 65세의 한류 팬 미셸 오노레는 “나는 집에서 한국 노래만 듣고 한국 드라마만 본다”고 말했다.

 환영 인파의 대부분은 프랑스의 한국 대중문화 동호회인 ‘코리아 커넥션’의 회원이었다.

More in Social Affairs

DP wants parliamentary probe of prosecutor general

Symposium illuminates Asian countries' responses to pandemic

Surging cases could soon create I.C.U. shortages, health officials warn

Justice minister suspends top prosecutor, accuses him of illegal surveillance, ethical violations

No new airport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